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NHN엔터테인먼트

  • 181710
  • |코스피
  • 개요
    NHN엔터테인먼트 동사는 2013년 8월 1일을 분할 기일로 기존 엔에이치엔주식회사의 게임 사업 부문을 인적 분할하여 설립되었으며, 온라인 및 모바일 게임 사업을 운영하고 있음

    네이버는 인터넷 포털인 네이버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분할 신설회사 NHN엔터테인먼트는 한게임 사업부문을 영위

    한게임은 고스톱, 포커 등의 웹 보드게임을 비롯하여 테라, 에오스, 아스타 등의 MMORPG, 야구 9단, 풋볼데이 등의 스포츠 게임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새로운 게임 서비스 확장에 주력 중

    동사의 주 수익원은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등이며, 온라인 게임 포털 전문 브랜드인 한게임(한국, 일본)과 모바일 게임 사업의 글로벌 확장을 위해 새롭게 출시한 브랜드 토스트 (TOAST)가 있음

    매출구성은 게임 55.22%, 기타 44.78% 등으로 구성
  • 71,700
  • 200
  • -0.28%
  • 호가
  • 거래량 47,274(35%)|
  • 거래대금 3,385백만원
12:23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71,900
    고가
    +72,300
    상한가
    93,400
  • 시가
    +72,000
    저가
    -71,000
    하한가
    50,4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71,900
    고가
    +72,300
  • 시가
    +72,000
    저가
    -71,000
  • 93,400
    13.38% (+0.02%)
  • 50,400
    14,028 (150)
  • 85,700
    EPS/PER도움말
    639/112.21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44,600
    BPS/PBR도움말
    76,153/0.9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게임소프트웨.. +0.41%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매출 대비 R&D 비중 1위는 엔씨소프트, 2위는 네이버..카카오는 4위

    이데일리 | 김현아 | 17.09.13 10:3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국내 500대 기업 중 매출대비 연구개발(R&D)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엔씨소프트였다.

    2위는 네이버, 3위는 한미약품, 4위는 카카오, 5위는 NHN엔터테인먼트, 6위는 대웅제약, 7위는 종근당, 8위는 녹십자, 10위는 삼성SDI로 버는 돈에 비해 연구개발 투자가 많은 기업은 인터넷과 제약 업종이었다.
    제약업종은 10%에 육박해 가장 높았고, IT·전기전자와 서비스업종 역시 5~6%대로 기술 중심 업종의 R&D 투자가 활발했다.

    기업별로는 엔씨소프트와 네이버가 매출의 25% 이상을 R&D에 투자한 반면 GS에너지, 서희건설 등 27개사는 0.1%조차 집행하지 않았다.

    13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500대 기업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R&B 투자 내역을 공시한 217개사를 조사한 결과 매출액 782조5394억 원 중 R&D 투자비용은 20조9721억 원으로 2.68%를 차지했다.

    작년에 비해 0.02%포인트 상승했다. 1년 새 매출액은 6.9%(50조2787억 원) 증가했는데 R&D 비용은 이보다 높은 7.8%(1조5148억 원)나 늘었다. 이번 조사에서 금융회사는 제외했다.

    IT·전기전자 업종은 R&D 비용이 13조201억 원으로 500대 기업 전체의 62.1%나 차지했다.

    자동차·부품 업종이 2조8802억 원(13.7%), 석유화학 업종이 1조631억 원(5.1%)으로 다음이었고, 나머지 업종은 모두 1조 원 미만이었다.

    업종별 매출액 대비 R&D 비중은 제약업종이 9.99%(2865억 원)로 가장 높았고, IT전기전자(6.99%, 13조201억 원), 서비스(5.76%, 9977억 원)가 그 뒤를 이었다. 자동차·부품(2.39%, 2조8802억 원), 통신(2.11%, 4834억 원)은 2%대, 조선·기계·설비(1.58%, 9144억 원), 생활용품(1.45%, 1703억 원)은 1%대였다.

    나머지 업종은 모두 1% 미만이었다. 상사는 0.03%(59억 원)로 가장 낮았고, 운송(0.46%, 263억 원), 철강(0.61%, 3183억 원), 식음료(0.70%, 1749억 원), 석유화학(0.70%, 1조631억 원), 공기업(0.81%, 4675억 원)도 1%를 밑돌았다.

    기업별 R&D 비중은 엔씨소프트(036570) 26.06%(1298억 원), 네이버(035420) 25.15%(5562억 원)로 압도적 1~2위를 차지했다.

    이어 한미약품(128940)(17.40%, 794억 원), 카카오(035720)(13.12%, 1197억 원), NHN엔터테인먼트(181710)(12.95%, 585억 원), 대웅제약(12.71%, 544억 원), 종근당(11.00%, 463억 원), 녹십자(10.89%, 559억 원), 에스엘(10.31%, 368억 원) 등 9개사가 10%대로 높은 편이었다. 이들은 대부분 IT 중심의 서비스와 제약업종이며, 다른 업종으로는 에스엘(자동차·부품)이 유일했다.

    삼성SDI(9.99%, 2758억 원)는 10위였고, SK하이닉스(8.96%, 1조1626억 원), 서울반도체(8.88%, 465억 원), LG이노텍(8.63%, 2575억 원), 삼성전자(7.11%, 7조9363억 원), LG전자(6.93%, 2조233억 원) 등 IT전기전자업종도 상위권에 속했다.

    지난해 적은 규모로 집행했던 GS에너지와 서희건설은 올해 R&D 투자가 전혀 없었다.

    양사를 포함해 SK브로드밴드(0.01%, 1억 원), 포스코대우(0.01%, 11억 원), 현대엔지니어링(0.02%, 5억 원), 현대오일뱅크(0.03%, 22억 원), GS리테일(0.04%, 16억 원), 에쓰오일(0.07%, 69억 원) 등 27개사는 R&D 비중이 0.1% 미만이었다.

    김현아 (chaos@edaily.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삼화전자 +21.25%
    2. 2 - 이엠코리아 +17.00%
    3. 3 6 키움증권 +7.90%
    4. 4 1 대성엘텍 +8.79%
    5. 5 New 아스타 +24.04%
    6. 6 7 RFHIC +25.00%
    7. 7 3 넵튠 +5.39%
    8. 8 - 대우부품 +3.17%
    9. 9 3 아진산업 -5.80%
    10. 10 2 피앤이솔루션 +14.22%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5%
    2. 2 1 신라젠 -2.60%
    3. 3 1 SK하이닉스 +2.24%
    4. 4 - 메디포스트 -3.97%
    5. 5 - 삼성전자 +1.23%
    6. 6 - 에이프로젠제약 -8.57%
    7. 7 11 크리스탈 -6.03%
    8. 8 1 카카오 -4.04%
    9. 9 - 한국전력 +0.27%
    10. 10 2 LG전자 +3.3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