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TIGER 베타플러스

  • 13,885
  • 70
  • +0.51%
  • 호가
  • 거래량 10(5%)|
  • 거래대금 0백만원
08.23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3,815
    고가
    +13,885
    상한가
    17,955
  • 시가
    +13,885
    저가
    +13,885
    하한가
    9,675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3,815
    고가
    +13,885
  • 시가
    +13,885
    저가
    +13,885
  • 17,955
    0.01% (0.00%)
  • 9,675
    255 (953)
  • 14,305
    EPS/PER도움말
    0/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0,965
    BPS/PBR도움말
    0/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머니플러스] 퀄리티·성장 모멘텀 등 지수화..박스권 장세서도 꾸준한 수익

    서울경제 | 박시진 기자 | 16.07.17 09:59

    최근 자산운용사들이 스마트베타 상장지수펀드(ETF)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스마트베타ETF는 시장수익률을 뜻하는 ‘베타(beta)’에 펀드매니저의 투자기법과 전략을 투입해 발생하는 수익률 ‘알파(alpha)’를 추가한 형태의 상품으로 다양한 요소들을 지수화해 벤치마크로 삼는다. 선진국에서는 일찌감치 도입됐다. 시가총액 가중방식을 기본으로 하는 기존의 ETF들이 대형주의 등락에 크게 좌우되거나 채권의 경우 대규모 발행자들에게 쏠리는 단점을 보완하는 상품으로 인식되고 있다. 실제 미국에서는 상장된 주식형 ETF의 25%가 스마트베타형 상품일 정도로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블랙록, 레그메이슨, 아문디 등 굴지의 자산운용사들이 지난 5년간 수많은 스마트베타 ETF를 내놓은 결과 스마트베타형 운용자산은 2008년 1,030억달러에서 2015년 6,160억달러까지 늘어났다.

    하지만 국내는 대부분의 ETF가 단일지수를 추종하는 상품들로 최근 몇 년 간 코스피지수가 박스권에 머물자 제대로 된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실제 국내 ETF 156개 중 109개가 주식형, 20개가 채권형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이다. 이에 따라 국내 자산운용사들도 박스권에 갇힌 증시 상황에서도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최근 스마트베타 ETF를 내놓고 있다. 삼성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흥국자산운용 등이 총 16개의 스마트베타ETF를 출시한 상태다.

    한화자산운용은 일찌감치 ‘ARIRANG 스마트베타’시리즈를 출시하며 시장을 선점했다. 기존에 있던 상품들 중 거래가 잘 일어나지 않거나 규모가 작은 ETF들은 상품성이 없다고 판단, 자발적으로 상장을 폐지하며 전열을 정비했다. 한화자산운용은 ‘ARIRANG 스마트베타 Quality’, ‘ARIRANG 스마트베타 Momentum’, ‘ARIRANG 스마트베타 Value’, ‘ARIRANG 스마트베타 LowVOL’, ‘ARIRANG 스마트베타 Quality채권혼합’, ‘ARIRANG 스마트베타 4종결합’을 연이어 출시하며 상품 라인업을 갖춰 스마트베타 상품에 특화된 운용사로 자리매김했다.

    국내 ETF운용사 중 가장 많은 상품을 갖고 있는 미래에셋자산운용도 스마트베타 상품을 추가하며 라인업을 확장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로우볼’, ‘TIGER 모멘텀’, ‘TIGER 가격조정’, ‘TIGER 우량가치’, ‘TIGER 베타플러스’를 상장시켰다. 이 중에서도 ‘TIGER 로우볼’은 대표적인 스마트베타형 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지난 2013년 6월 100억원대로 상장한 ETF는 3년만에 732억원으로 7배 가량 규모가 늘어났다. 지난 1년간 매달 6억원씩 거래가 일어나며 덩치를 키웠고, 최근 3년 수익률도 11.7%로 가장 우수하다.

    삼성자산운용은 최근 스마트베타 ETF를 3종 추가하며 라인업을 4개로 확장했다. 기존의 ‘KODEX 삼성그룹밸류’ 외에도 지난 5월 상장한 ‘삼성KODEX모멘텀PLUS’, ‘삼성KODEX퀄리티PLUS’, ‘삼성KODEX밸류PLUS’는 각각 장기 성장지표, 영업효율과 수익성, 가치지표 등을 팩터(Factor)로 적용해 상위기업들을 선정해 투자한다. 단순히 시가총액, 배당수익률 등 한 가지의 팩터로 산출하던 지수의 구성방식과는 달리 멀티팩터를 활용해 안정적인 알파 수익을 추구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국내 증시에 상장된 스마트베타 ETF들 중에는 대체로 상장기간이 긴 상품들의 수익률이 양호하다. 단기 투자 보다는 중장기 투자가 더 유리한 것이다. 실제 지난 2013년 6월20일 상장한 ‘TIGER로우볼 ETF’의 최근 3년 수익률은 11.7%로 다른 액티브ETF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최근 3개월 수익률은 -7.3%, 6개월은 -1.5%에 그쳤다. 2011년 10월26일 상장한 ‘TIGER모멘텀ETF’도 마찬가지다. 최근 3년 수익률은 7.4%를 기록했지만 3개월은 -7.5%, 6개월은 -7.9%로 부진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스마트베타 ETF의 수익률이 최근 브렉시트 영향으로 다소 저조했지만 액티브형 펀드와 비교하면 선전했다”며 “이런 결과가 지속된다면 3~4년 내로 스마트베타 ETF가 액티브형 펀드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시진기자 see1205@sedaily.com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삼성중공업 +4.31%
    2. 2 - LG전자 +2.38%
    3. 3 7 신일산업 +12.03%
    4. 4 1 LG디스플레이 +0.32%
    5. 5 - 삼성전기 -1.41%
    6. 6 - 삼성전자 +1.02%
    7. 7 1 한국항공우주 +2.45%
    8. 8 3 삼성SDI +1.89%
    9. 9 2 SK하이닉스 -0.29%
    10. 10 1 내츄럴엔도텍 -2.0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97%
    2. 2 - 메디포스트 +0.48%
    3. 3 - SK하이닉스 -0.29%
    4. 4 - 내츄럴엔도텍 -2.09%
    5. 5 - 한국항공우주 +2.45%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1.75%
    7. 7 2 카카오 -0.43%
    8. 8 1 세종텔레콤 -0.46%
    9. 9 1 신일산업 +12.03%
    10. 10 2 현대상선 -0.6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