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CJ E&M

  • 130960
  • |코스닥
  • 개요
    CJ E&M 2010년 CJ오쇼핑으로부터 분할 설립되었으며, 2011년(주)온미디어 등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계열 5개사를 합병하여 국내 최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재탄생함

    합병 후 주요 사업으로 방송사업, 게임사업, 영화사업, 음악사업, 공연사업 부분을 영위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방송사업부문은 방송채널사용사업자로서 현재 tvN, Mnet, OCN, CH.CGV, XTM, O`live, Tooniverse 등의 채널 운영 및 통합 프로그램 제작 공급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영화사업부문에서는 영화의 제작, 투자 및 배급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영화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1위를 기록. 공연사업부문은 뮤지컬과 콘서트를 비롯해 전시, 문화 이벤트 등 다양한 라이브러리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

    매출구성은 방송 71.43%, 영화제작 13.76%, 음원온라인 11.79%, 공연 3.02% 등으로 구성
  • 거래정지
  • 98,900
  • 0
  • 0.00%
  • 호가
  • 거래량 0(0%)|
  • 거래대금 0백만원
07.16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8,900
    고가
    -0
    상한가
    128,500
  • 시가
    -0
    저가
    -0
    하한가
    69,3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8,900
    고가
    -0
  • 시가
    -0
    저가
    -0
  • 128,500
    22.59% (0.00%)
  • 69,300
    38,306 (6)
  • 104,000
    EPS/PER도움말
    11,065/8.94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67,900
    BPS/PBR도움말
    54,068/1.8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방송과엔터테.. -0.0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ET투자뉴스]CJ E&M, "방송이 이끄는 호실.." 매수(유지)-신한금융투자

    전자신문 | 18.04.16 10:11

    신한금융투자에서 16일 CJ E&M(130960)에 대해 "방송이 이끄는 호실적 기대"라며 투자의견을 '매수(유지)'로 제시하였고, 아울러 목표주가로는 114,000원을 내놓았다.

    신한금융투자 홍세종, 구현지 애널리스트가 동종목에 대하여 이번에 제시한 '매수(유지)'의견은 신한금융투자의 직전 매매의견에서 큰 변화없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이고 올해 초반의 매매의견을 기준으로 볼때도 역시 '매수'의견이 계속 유지되고 있는 상태이다. 그리고 최근 분기내 발표된 전체 증권사 리포트의 컨센서스와 비교를 해볼 경우에 오늘 발표된 투자의견은 전체의견에 수렴하고 있어, 이번 의견은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목표주가의 추이를 살펴보면 과거 상향조정되어오던 패턴이 최근 두차례 연속 같은 수준에 머물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때 동종목의 현주가는 이번에 제시된 목표가 대비 23.1%의 저평가 요인이 존재한다는 해석이 제시되고 있다.




    ◆ Report briefing

    신한금융투자에서 CJ E&M(130960)에 대해 "2018년 상반기는 광고 성장이 방송 실적 개선을 견인하겠다. 1H17 광고 매출액은 1.9% YoY(이하 YoY) 감소했다. 대내외 불확실성 여파에 킬러 콘텐츠 부재가 더해졌다. 국내 광고 경기는 1Q18에 이어 2Q에도 4~5%의 성장세를 이어가겠다. 드라마 편성 확대까지 감안하면 7~8%의 광고 매출 증가가 기대된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신한금융투자에서 "하반기는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이 바톤을 이어받는다. 중국 수익 인식을 가정한 하반기 영업이익은 338억원(+235%)까지 증가가 기대된다. 연결 자회사 실적 개선에 힘입어 동사의 방송 부문 이익은 59.3% 증가가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판권과 광고를 앞세운 방송의 고성장(영업이익 전년 대비 47.9% YoY 증가 추정), 자회사 스튜디오드래곤의 지속적인 시가총액 상승, 영화 부문의 수익성 개선 노력을 근거로 매수 관점을 유지한다. 순차입금을 감안해도 약 4.4조원의 시가총액이 설명 가능한 사업자다. 상승 여력은 남아있다"라고 전망했다.
    ◆ Report statistics

    신한금융투자의 동종목에 대한 최근 1년동안의 투자의견은 전체적으로 큰 변화없이 유지되고 있다. 목표주가는 2017년3월 90,000원이 저점으로 제시된 이후 이번에 발표된 114,000원까지 꾸준하게 상향조정되어 왔다.
    한편 증권정보제공 업체인 씽크풀에 따르면 동사에 대한 컨센서스는 '매수'이고 목표주가는 꾸준히 상향조정되고 있고 더욱이 최근에는 목표가의 상승폭 또한 더욱 커지는 추세이다.

    <컨센서스 하이라이트>

     컨센서스최고최저
    투자의견매수매수매수
    목표주가114,625125,000107,500
    *최근 분기기준
    오늘 신한금융투자에서 발표된 '매수(유지)'의견 및 목표주가 114,000원은 전체의견에 수렴하면서 시장의 평균적인 기대감이 비교적 객관적으로 표현된 것으로 풀이되며 목표가평균과 대비해서 미미한 차이가 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로 최근에 목표주가를 가장 공격적으로 제시한 하나금융투자에서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125,000원을 제일 보수적인 의견을 제시한 미래에셋대우에서 투자의견 '매수(유지)'에 목표주가 107,500원을 제시한 바 있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의견 추이> 
    의견제시일자투자의견목표가격
    20180416매수(유지)114,000
    20180208매수(유지)114,000
    20171109매수(유지)114,000
    20170810매수(유지)100,000
    20170627매수(유지)100,000
    <최근 리포트 동향>
    의견제시일자증권사투자의견목표가
    20180416신한금융투자매수(유지)114,000
    20180402KTB투자증권매수120,000
    20180326하이투자증권매수(유지)125,000
    20180323현대차투자증권매수120,000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 etbot@etnews.com

    전자신문과 씽크풀의 증시분석 전문기자 로봇 ET가 쓴 기사입니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91%
    2. 2 - 신일산업 +30.00%
    3. 3 - SK하이닉스 +0.56%
    4. 4 1 STX -7.14%
    5. 5 1 한국항공우주 -0.92%
    6. 6 1 LG화학 -2.09%
    7. 7 1 메디포스트 -0.91%
    8. 8 - 삼성전자 -0.97%
    9. 9 4 안랩 +5.75%
    10. 10 2 브레인콘텐츠 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