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CJ E&M

  • 130960
  • |코스닥
  • 개요
    CJ E&M 2010년 CJ오쇼핑으로부터 분할 설립되었으며, 2011년(주)온미디어 등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계열 5개사를 합병하여 국내 최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재탄생함

    합병 후 주요 사업으로 방송사업, 게임사업, 영화사업, 음악사업, 공연사업 부분을 영위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방송사업부문은 방송채널사용사업자로서 현재 tvN, Mnet, OCN, CH.CGV, XTM, O'live, Tooniverse 등의 채널 운영 및 통합 프로그램 제작 공급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영화사업부문에서는 영화의 제작, 투자 및 배급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영화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1위를 기록. 공연사업부문은 뮤지컬과 콘서트를 비롯해 전시, 문화 이벤트 등 다양한 라이브러리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

    매출구성은 방송 75.38%, 영화제작 12.33%, 음원온라인 11.54%, 공연 0.75% 등으로 구성
  • 94,400
  • 1,600
  • -1.67%
  • 호가
  • 거래량 697,479(0%)|
  • 거래대금 66,464백만원
11.2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6,000
    고가
    +96,800
    상한가
    124,800
  • 시가
    +96,100
    저가
    -94,000
    하한가
    67,2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6,000
    고가
    +96,800
  • 시가
    +96,100
    저가
    -94,000
  • 124,800
    28.32% (-0.28%)
  • 67,200
    36,563 (4)
  • 98,500
    EPS/PER도움말
    1,605/58.8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53,400
    BPS/PBR도움말
    40,085/2.35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방송과엔터테.. +1.28%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People & Data] 게임계 '마이더스' 넷마블 방준혁..13조 잭팟신화 쏘다

    헤럴드경제 | 17.03.21 11:17

    ‘초등학생 시절 신문배달 소년에서 13조원 잭팟 신화의 주인공으로’

    오는 5월 상장을 앞둔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방준혁(49) 의장 얘기다.

    넷마블은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내고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공모 예정가는 주당 12만1000원∼15만7000원이다. 예정가 기준 최대 기업가치가 13조원에 달하며, 방 의장의 보유 지분 가치도 3조2545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최종 공모가는 다음 달 11~20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수요예측 때 확정되는데, 투자자가 몰릴 경우 공모가가 더욱 높아질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방 의장은 다른 일반적인 CEO들의 성공가도와는 다른 길을 걸었다. 그의 굴곡진 인생은 그를 누구보다도 강인한 ’승부사‘로 키웠다.

    성인이 될 때까지 한 번도 자신의 집에서 살아본 적이 없다. 초등학교 때 신문배달로 학원비를 마련했을 정도로 형편이 넉넉지 않았다. 최종학력도 중졸이다. 사회에 나온 뒤에는 평범한 월급쟁이가 되고 싶지 않아 사업을 시작했지만 실패를 거듭했다. 방 의장은 30대 초반 인터넷 영화 사업을 시작했지만 접어야 했다. 뒤이어 도전한 위성인터넷 콘텐츠 사업도 실패했다. 넷마블은 그런 실패들로부터 ‘콘텐츠를 직접 보유할 필요가 있다’는 교훈을 얻어 세운 회사다.

    하지만 넷마블에서도 승승장구하기만 했던 것은 아니다. 2006년 건강악화로 경영에서 손을 놓은 뒤 그에게 또다시 위기는 찾아왔다. 자체 개발한 게임 20여종이 모조리 흥행 실패하거나 개발이 중단됐다. 그 결과 2010년 당시 넷마블의 전신인 CJ E&M 게임즈의 매출은 2205억원에 머물렀다. 영업이익은 100억원 가까이 감소했다.

    방 의장은 이에 2011년 다시 복귀해 회사를 되살리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스마트폰의 확산 동향에 관심을 기울이던 그는 사업의 중심 축을 모바일 게임으로 옮겼다. 당시만 해도 PC 온라인 게임 시장이 훨씬 컸던 시절이라 넷마블의 이러한 도전에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았다. 하지만 방 의장의 전략은 주효했다.

    2013년 ‘다함께 차차차’를 시작으로 ‘몬스터길들이기’, ‘모두의마블’, ‘세븐나이츠’, ‘레이븐’ 등이 줄줄이 성공했다. 지난해 말 출시한 ‘리니지2 레볼루션’은 출시 한 달만에 매출 2000억원을 돌파했다.

    대히트였다.

    이에 힘입어 지난해 넷마블의 매출은 1조5000억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3조원에 육박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이제 그의 시선은 해외로 향하고 있다. 그는 올 초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2020년까지 세계 게임시장 톱(top)5가 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국내를 넘어 세계 무대를 향한 그의 다음 행보가 주목된다.

    김성훈 기자/paq@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1 삼성전자 +0.29%
    3. 3 4 SK하이닉스 +0.47%
    4. 4 4 한국전력 +1.47%
    5. 5 4 현대차 +1.27%
    6. 6 4 메디포스트 -1.76%
    7. 7 5 신라젠 -13.92%
    8. 8 3 녹십자셀 +8.60%
    9. 9 3 팬오션 +5.97%
    10. 10 3 쇼박스 +0.5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