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KODEX 레버리지

  • 18,550
  • 65
  • +0.35%
  • 호가
  • 거래량 4,863,187(97%)|
  • 거래대금 89,901백만원
11.2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8,485
    고가
    +18,550
    상한가
    29,575
  • 시가
    +18,510
    저가
    -18,395
    하한가
    7,395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8,485
    고가
    +18,550
  • 시가
    +18,510
    저가
    -18,395
  • 29,575
    1.18% (+0.33%)
  • 7,395
    16,621 (136)
  • 19,030
    EPS/PER도움말
    0/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0,350
    BPS/PBR도움말
    0/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레버리지 ETF는 '방향성'을 먹고 자란다

    한국경제 | 나수지 | 17.07.11 18:14

    [ 나수지 기자 ]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는 기초지수가 방향성을 갖고 오르거나 떨어질 때 투자하면 유리하다. 일반 ETF는 기초지수의 등락폭에 비례해 수익률이 결정되지만 레버리지 ETF는 등락폭의 2배만큼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초지수가 횡보하거나 박스권에 빠질 때는 일반 ETF보다도 못한 성적을 내기도 한다.

    레버리지 ETF의 장점은 단기간에 비교적 높은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것이다. 올 들어 코스피 200지수는 21% 올랐다. 코스피 200을 추종하는 일반 ETF는 이와 비슷한 수익을 냈지만 레버리지 ETF는 상품에 따라 41~43%가량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정보기술(IT)업종에 집중 투자하는 미래에셋TIGER200IT레버리지 수익률은 80%에 육박했다. 코스피지수 상승을 예상한 투자자라면 레버리지 ETF에 투자하는 게 더 높은 수익률을 거둘 수 있었던 셈이다.


    문제는 주가가 제자리에서 오르내리는 경우다. 예를 들어 기초지수와 ETF 가격을 모두 100이라고 가정하자. 기초지수가 첫날 10% 오르고 둘째날 10% 떨어지면 일반 ETF의 누적수익률은 -1%가 된다. 100→110→99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뀌기 때문이다. 레버리지 ETF의 누적수익률은 -4%로 손실폭이 커진다. 20% 올랐다 20% 떨어지면 100→120→96 순으로 ETF 가격이 바뀐다. ‘음의 복리효과’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시장 전문가들은 레버리지 ETF가 장기투자에는 불리하다고 지적한다. 김남기 삼성자산운용 ETF 팀장은 “레버리지 ETF가 기초지수 기간수익률의 2배가 아니라 일간수익률의 2배를 추종한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며 “주가의 방향성을 잘못 짚으면 복리 효과가 ‘부메랑’이 돼 수익률이 급속히 악화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레버리지 상품은 주가가 오를 것이란 확신이 있는 기간에만 단기간에 투자하는 전략을 짜는 것이 유리하다”며 “추종지수의 변동성이 커지거나 박스권에 빠진다 싶으면 서둘러 철수 작전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반 ETF와 비교하면 수수료도 많이 내야 한다. 예를 들어 코스피 200지수를 추종하는 삼성자산운용의 ‘KODEX 200’의 수수료는 연 0.15%지만 같은 지수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인 ‘KODEX 레버리지’ 수수료는 연 0.64%로 네 배 이상 높다. 선물거래를 동반하기 때문에 펀드매니저들의 손이 많이 갈 수밖에 없어서다.

    국내 증시에 상장한 레버리지 ETF는 37개다. 지수 상승폭의 두 배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ETF가 27개, 지수 상승폭을 거꾸로 두 배 추종하는 인버스 레버리지 ETF가 10개다. 투자할 수 있는 기초지수는 주가지수 외에도 달러, 금, 국고채 등으로 다양하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 신라젠 -13.92%
    3. 3 - 카카오 -1.00%
    4. 4 - 한국전력 +1.47%
    5. 5 - SK하이닉스 +0.47%
    6. 6 - 크리스탈 -2.29%
    7. 7 - 메디포스트 -1.76%
    8. 8 - 현대차 +1.27%
    9. 9 - 셀트리온헬스케어 -4.76%
    10. 10 - 티슈진(Reg... -6.79%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