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메디톡스

  • 086900
  • |코스닥
  • 개요
    메디톡스 2000년 설립되었으며 클로스트리디움 보툴리눔 A형 독소 (Clostridium Botulinum Toxin Type A) 및 보툴리눔 독소를 이용한 바이오 의약품의 연구개발 및 제조, 판매를 영위하는 기업

    주력 제품인 보툴리눔 A형 독소 의약품 메디톡신주®(Neuronox®)는 동사가 세계 4번째 독자적인 원천기술로 개발한 제품

    국내 바이오 벤처회사 최초로 생물학적제제인 단백질 의약품의 연구개발·제조·임상시험·품목허가의 전 상업화 개발과정에서 성공경험 보유. 기존의 메디톡신과 함께 미용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HA 필러를 개발

    비독소단백질을 제거하여 순수한 독소 단백질만을 함유한 150KDa 제형(코어톡스주)을 개발 하여 2016년 6월에 식약처로부터 제조판매 승인을 받았으며, 2017년중 출시 계획 중에 있음

    매출구성은 메디톡신등 92.59%, 기타 7.41% 등으로 구성
  • 449,900
  • 4,400
  • +0.99%
  • 호가
  • 거래량 25,040(0%)|
  • 거래대금 11,224백만원
12.1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445,500
    고가
    +451,700
    상한가
    579,100
  • 시가
    +448,700
    저가
    -445,100
    하한가
    311,9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445,500
    고가
    +451,700
  • 시가
    +448,700
    저가
    -445,100
  • 579,100
    44.69% (+0.03%)
  • 311,900
    25,449 (7)
  • 647,500
    EPS/PER도움말
    10,471/42.9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332,500
    BPS/PBR도움말
    27,882/16.1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생물공학 +0.8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마켓인사이트] "새 먹거리 찾자"..중소·중견기업, 투자사 설립 '러시'

    한국경제 | 정소람/김태호 | 17.08.09 18:46

    [ 정소람/김태호 기자 ]

    바이오 기업 메디톡스가 벤처캐피털(VC)을 설립해 투자 사업에 뛰어든다. VC 설립 규제가 완화되면서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하려는 중소·중견기업들이 잇따라 투자회사 설립에 나서고 있다.

    9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사 메디톡스는 메디톡스벤처투자라는 투자 법인을 세웠다. 자본금은 101억원으로 정현호 메디톡스 사장이 대표를 맡았다. 창업투자회사 등록을 마친 뒤 기존 메디톡스 사업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에 투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톡스는 보툴리눔톡신 제제(보톡스)를 만드는 회사다. 중국에서도 임상 3상을 마치고 품목 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다.

    지난달에는 부산 지역에서 신발을 제조하는 유가증권시장 상장사 화승인더스트리가 에이치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 주로 부산 등 인근 지역의 유망 벤처를 찾아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바이오업체 에이치엘비생명과학도 자본금 50억원으로 LSK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 게임 분야 상장사인 파티게임즈도 지난해 창투사인 스프링캠프를 세웠다. 네이버 자회사인 스노우가 올해 스프링캠프 지분을 사들여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중소·중견기업들의 잇따른 VC 설립은 기업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하는 기업의 가치를 올려 기존 사업과 시너지를 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VC 설립 관련 규제가 완화되고 있는 점도 한몫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VC는 중소벤처기업부가 관할하는 창투사와 금융위원회가 관할하는 신기술사업자투자회사 나뉜다. 지난해 금융위는 신기술사업자투자회사의 자본금 조건을 200억원에서 100억원으로 내리는 한편 금융투자회사도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중기부는 지난달 말 창투사 설립 필요자본을 50억원에서 20억원으로 조정하는 내용을 담은 중소기업창업지원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자본금이 많지 않은 회사들도 VC를 운영할 수 있게 되는 셈”이라며 “올 하반기부터 기업들의 VC 설립이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소람/김태호 기자 ram@hankung.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8%
    2. 2 - 메디포스트 +3.08%
    3. 3 1 셀루메드 -2.05%
    4. 4 1 비덴트 +29.79%
    5. 5 2 삼성중공업 +1.52%
    6. 6 - 위지트 +30.00%
    7. 7 1 팜스토리 0.00%
    8. 8 1 테라젠이텍스 +11.16%
    9. 9 2 디지탈옵틱 +13.09%
    10. 10 - SCI평가정보 +29.9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