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하나금융지주

  • 086790
  • |코스피
  • 개요
    하나금융지주 2005년 설립된 하나금융그룹 지주회사로서 자회사 경영관리, 자금공여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음

    연결대상 종속회사가 영위하는 사업으로는 은행업(KEB하나은행,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등), 금융투자업(하나금융투자,하나자산신탁 등), 신용카드업(하나카드), 생명보험업(하나생명보험) 등이 있음

    국내 최초로 모바일 뱅킹 도입하였으며, 금융거래 실적에 따라 포인트를 적립/사용하는 하나멤버스를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1Q Bank’, ‘1Q Transfer’서비스 제공하면서 핀테크 시장을 선도하고 있음

    2012년 2월 외환은행 및 그 자회사를 계열회사로 편입하고, 2015년 9월 하나은행과 조기 통합함으로써 단일 은행체제로 전환하였음(브랜드명은 KEB하나은행을 사용)

    매출구성은 유가증권평가및처분이익 57.41%, 이자수익 22.2%, 외환거래이익 10.29%, 수수료수익 7.12%, 신탁업무운용수익 1.63% 등으로 구분
  • 50,200
  • 1,900
  • +3.93%
  • 호가
  • 거래량 1,400,353(0%)|
  • 거래대금 69,715백만원
07.21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48,300
    고가
    +50,300
    상한가
    62,700
  • 시가
    +49,200
    저가
    +48,700
    하한가
    33,85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48,300
    고가
    +50,300
  • 시가
    +49,200
    저가
    +48,700
  • 62,700
    73.58% (+0.12%)
  • 33,850
    148,594 (20)
  • 50,300
    EPS/PER도움말
    4,495/11.1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4,450
    BPS/PBR도움말
    75,971/0.66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금융업 0.00%
    WICS
    은행 +2.42%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외국인, 삼성전자株 폭풍쇼핑

    아시아경제 | 조강욱 | 17.03.21 11:12

    20일간 3500억 가량 사들여 순매수 1위
    금융주 등 실적개선 기대감에 매수세 계속될듯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코스피(KOSPI) 지수가 2200에 근접하면서 사상 최고가 경신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달에만 3조원이 넘게 코스피 주식을 사들이며 본격적인 '박스피' 탈출을 이끌고 있는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산 종목은 '삼성전자'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저평가 매력, 실적 개선 기대감이 큰 종목에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1일 코스피는 장 초반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에 힘입어 연중 최고치를 경신하고 거의 3년 만에 2170선을 돌파했다. 코스피가 2170선을 넘어선 것은 2015년 4월 이후 처음이다. 장 초반 외국인은 800억원 넘게 매수 우위를 보이며 지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올 들어 5조원 넘게 코스피 종목을 사들인 외국인 투자자들은 이달에만 3조2000원 이상을 순매수하고 있다. 지난해 총 순매수액이 11조3000억원이었던 것을 감안했을 때 불과 20여일 만에 이 금액의 3분의 1 가량을 쏟아부었다. 순매수 속도가 상당히 가파른 모양새다.

    특히 외국인들은 이달 6일부터 17일까지 10거래일 연속 순매수 행진을 이어갔다. 20일에는 800억원 가량을 매도하며 잠시 주춤했지만 최근 코스피지수가 많이 올라 차익실현 매물이 나온 것일 뿐 순매도로 전환한 것은 아니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 기간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 1위는 삼성전자였다. 외국인들은 최근 20여일 동안 삼성전자 주식 3500억여원 어치를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 순매수가 많았던 종목 2위와 3위는 순매수금액인 2500억원 가량인 LG전자와 현대차였다. 특히 이 두 종목은 올 들어서 외국인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 1,2위를 다투고 있다.

    최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는 금융주도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고 있다. KB금융(2300억원), 하나금융지주(1300억원), 신한지주(1100억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 종목들은 최근 모두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최근 10거래일간 수익률은 S-Oil이 11.03%로 가장 높았고, LG전자(10.71%), 삼성전자(9.06%), 하나금융지주(8.58%), LG이노텍(7.41%), 엔씨소프트(6.18%), 현대차(5.03%) 등의 순이었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 20위권내 종목 중 이 기간 주가가 하락한 종목은 아모레퍼시픽, 현대모비스, LG화학, LG생활건강 등 4개 종목에 불과했다.

    올 들어서로 기준점을 바꾸면 외국인의 순매수 상위 종목들의 평균 수익률은 두자릿수를 넘어선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 20개 종목들의 평균 주가 상승률은 12%에 육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외국인 순매수 상위 종목 가운데 올 들어 현재까지 수익률이 가장 높은 종목은 LG이노텍(49.31%)이었다. 다음으로 LG전자(29.73%), 삼성SDI(29.47%), 하나금융지주(28.55%), KB금융(18.93%), 엔씨소프트(18.70%), POSCO(15.59%), LG화학(13.20%), SK텔레콤(12.05%), SK이노베이션(11.34%), 현대제철(10.70%) 등의 순이었다.

    전문가들은 국내 증시의 가격 메리트를 외국인 매수세의 이유로 꼽고 있다. 특히 단순히 '싼' 주식이 아닌 '실적 개선이 기대되는 싼' 주식이었다는 점이 외국인 자금 유입의 기본 이유라는 분석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랠리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당한 국내증시는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과 높은 신용등급을 기반으로 양호한 펀더멘털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가격 메리트와 실적 기대감, 높은 기초체력(펀더멘털)을 고려하면 외국인 투자자 입장에서 여전히 매력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삼성전기 +3.92%
    2. 2 - 카카오 +2.86%
    3. 3 7 한국전력 +2.82%
    4. 4 4 LG전자 -1.73%
    5. 5 1 한국항공우주 -1.18%
    6. 6 3 삼성중공업 +2.09%
    7. 7 7 삼성전자 -0.23%
    8. 8 3 셀트리온 -0.09%
    9. 9 4 SK하이닉스 -0.14%
    10. 10 5 LG디스플레이 -0.29%
    더보기
    인기토론
    1. 1 1 셀트리온 -0.09%
    2. 2 1 스페코 +0.65%
    3. 3 - SK하이닉스 -0.14%
    4. 4 - 오성엘에스티 -1.23%
    5. 5 - 크루셜텍 +0.15%
    6. 6 - 동양 -2.15%
    7. 7 - 이화전기 -0.26%
    8. 8 - LG전자 -1.73%
    9. 9 - 젬백스 +4.07%
    10. 10 - 팬오션 -2.6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