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바이로메드

  • 084990
  • |코스닥
  • 개요
    바이로메드 1996년에 설립되어 2005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바이오의약품 사업과 천연물의약품 사업을 주된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음

    바이오의약품 사업부문과 천연물의약품 사업부문에서 국내/외 제약사에게 기술이전을 통한 수익, 의약품 판매 로열티, 제품의 직접판매, 기능성 원료의 판매 활동 등을 통해 수익 발생

    동사는 바이오신약과 천연물의약이 개발중이며 건강기능식품(알렉스, 무르핀, 공신보감 등)에 대한 직/간접판매(약국, 자사 온라인 쇼핑몰 및 제휴쇼핑몰 등) 실적이 주요 상품매출로 인식됨

    바이오의약품 사업부문에서 DNA 기술을 기반으로 한 VM202, VM206과 재조합 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VM501이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서 개발되고 있음

    매출구성은 건강식품상품 68.35%, 기술이전 31.65% 등으로 구성
  • 201,400
  • 7,700
  • +3.98%
  • 호가
  • 거래량 162,140(0%)|
  • 거래대금 32,149백만원
08.17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93,700
    고가
    +202,300
    상한가
    251,800
  • 시가
    +194,500
    저가
    +194,000
    하한가
    135,6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93,700
    고가
    +202,300
  • 시가
    +194,500
    저가
    +194,000
  • 251,800
    9.58% (+0.21%)
  • 135,600
    32,136 (7)
  • 303,800
    EPS/PER도움말
    -407/-494.84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01,500
    BPS/PBR도움말
    10,307/19.5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생물공학 +4.77%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마켓뷰] 5만원 밑으로 떨어진 삼성전자..코스피, 중국발 악재에 흔들

    조선비즈 | 이민아 기자 | 18.05.15 17:13

    대장주 삼성전자(005930)가 3일 연속 하락하며 5만원 밑으로 떨어졌다. 15일 상승 출발한 코스피지수는 중국 변수의 영향을 받아 하락으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이 예상치를 밑도는 경제지표를 발표했고, 앞서 모건스탠리 캐피탈인터내셔널(MSCI)이 신흥국 지수에 중국 A주 234개 종목을 편입한다고 발표하면서 불안감이 퍼졌다. 한편 남·북 경제 협력 관련주의 상승 랠리에 잠시 뒤로 밀려났던 바이오·제약주는 날아올랐다.

    공매도에 신음하는 삼성전자는 이날 3거래일 연속 하락하며 종가(4만9200원)가 5만원 밑으로 내려왔다. 수급 주체별로 보면 기관은 849억원, 외국인은 636억원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만 1435억원 어치 순매수했다. 홍콩상하이(HSBC)와 모건스탠리 등 외국계 증권사가 매도 상위 창구에 올라왔다.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57포인트(0.71%) 내린 2458.54로 장을 마쳤다. 지수는 2470선에서 상승 출발했으나, 이내 하락세로 전환했다. 이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410억원, 1878억원 씩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2거래일 연속 매도 포지션을 취하고 있다. 개인만 나홀로 3869억원 어치 순매수했다.

    ◇ 한국 증시에 드리운 中 그림자...투자 심리 위축

    이날은 중국의 그림자가 증시를 뒤덮었던 하루였다.

    우선 중국은 기대 이하의 부진한 경제 지표를 발표했다. 중국의 4월 산업생산은 전 분기 대비 7% 증가했지만, 소매판매와 고정자산 투자가 시장 예상치를 밑돌았다. 지표 발표 이후 약보합세였던 코스피지수의 낙폭이 커져 246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달러 강세, 아르헨티나 위기에 이어 중국 경제 지표의 부진은 신흥국과 코스피에 대한 투자 심리 위축을 야기했다”고 분석했다.

    여기에 더해 중국 발 수급 부담도 코스피 투자 심리를 약화시켰다. MSCI가 14일(현지시각) 234개의 중국 A주 종목을 신흥시장(EM)지수와 중국 지수에 편입한다고 발표했다. 중국 공상은행과 건설은행, 페트로차이나 등 대형주들이 234개 편입 대상 종목에 포함됐다. MSCI 신흥시장지수에 중국 주식이 편입되면 중국 증시에는 우호적이지만, 국내 증시에서는 외국인 자금이 이탈할 수 있다.

    이 연구원은 “ MSCI 신흥국 지수에서 국내 주식의 비중이 줄어들 뿐 아니라, 중국 금융시장에 외국인의 접근이 용이해진다는 것은 신흥국 내 성장성 매력이 낮은 한국이 상대적으로 소외될 가능성이 커진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로 인해 예상보다 부진한 경제지표를 발표한 중국 증시보다도 코스피의 낙폭이 컸다”고 덧붙였다.

    ◇ 경협주에 소외됐던 바이오...셀트리온 희소식에 다시 도약

    시간이 지날수록 낙폭이 커져 우울했던 장 중에도 바이오·제약주는 약진했다.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은 이날 주가가 5.1% 급등했다. 이날 계열사인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가 독일에서 셀트리온(068270)의 세번째 바이오시밀러(바이오 복제약)인 항암제 ‘허쥬마’의 첫 처방이 이뤄졌다고 발표해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를 해외 영업·판매하는 계열사로, 코스닥 시장 시가총액 1위 회사다.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주가도 6.26% 급등했다.

    이날 MSCI는 한국지수도 편입 종목을 조정했는데, 신규 편입 5종목 가운데 셀트리온제약(068760), 바이로메드(084990), 에이치엘비(028300)등 3종목이 바이오·제약주였다는 점도 주목을 받았다. 바이오·제약주 훈풍에 힘입어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5.43%), 신라젠(215600)(2.42%), 메디톡스(086900)(1.4%) 등도 강세를 보였다.

    바이오·제약주가 시총 상위에 대거 포진한 코스닥지수는 코스피와 달리 상승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24포인트(0.49%) 오른 862.94로 장을 마쳤다. 기관이 569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360억원, 263억원 순매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74%
    2. 2 - 메디포스트 +4.50%
    3. 3 - 기아차 -0.93%
    4. 4 - 현대차 0.00%
    5. 5 - 롯데케미칼 -1.18%
    6. 6 - 현대중공업 -0.48%
    7. 7 1 브레인콘텐츠 0.00%
    8. 8 1 SV인베스트먼트 +0.89%
    9. 9 - 보성파워텍 +3.29%
    10. 10 - 신원 +6.7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