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셀트리온

  • 068270
  • |코스닥
  • 개요
    셀트리온 1991년 설립되어 2005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단백질 의약품의 연구, 개발 및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등 각종 단백질 치료제를 생산하는 공정을 가지고 있음

    램시마는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이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2012년 7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획득했으며, 2013년유럽의약품청(EMA)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판매 허가 획득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CT-P17,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을 후속제품군으로 선보이는 유방암 치료용 항체 ADC(Antibody-Drug Conjugate) CT-P26 등을 ‘바이오신약’ 군으로 개발

    매출구성은 CT-P13 바이오시밀러 외 80.01%, 고덱스 외 11.515, 용역 6.05%, 램시마 외 2.28%, 기타 0.16% 등으로 구성
  • 93,800
  • 1,200
  • -1.26%
  • 호가
  • 거래량 318,760(79%)|
  • 거래대금 30,058백만원
05.2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5,000
    고가
    +95,400
    상한가
    123,500
  • 시가
    +95,400
    저가
    -93,800
    하한가
    66,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5,000
    고가
    +95,400
  • 시가
    +95,400
    저가
    -93,800
  • 123,500
    23.97% (-0.05%)
  • 66,500
    115,003 (1)
  • 119,000
    EPS/PER도움말
    1,456/64.4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87,400
    BPS/PBR도움말
    16,779/5.59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제약 -0.76%
    WICS
    제약 -0.0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미리보는 서울포럼 2017] "신약개발 통합기획 능력 키우고 상업화 가능성에 보다 집중 필요"

    서울경제 | 양철민 기자 | 17.05.18 18:49

    [서울경제] “‘연구를 위한 연구’ 벗어나려면 정부와 기업의 기획능력이 중요”

    ‘기술혁신 이끌 R&D 시스템 전환’ 연사 김명훈 셀트리온 부사장

    “신약개발을 위해서는 정부와 기업 모두 통합적인 기획 능력을 키워야 합니다.”

    23일부터 열리는 ‘서울포럼 2017’에서 둘째 날 ‘세상을 바꾸는 R&D 혁신방안-AI 바이오혁명’ 세션 연사로 나서는 김명훈(사진) 셀트리온(068270) 부사장은 18일 사전 인터뷰를 통해 “신약개발 시 상업화 가능성에 보다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부사장은 이번 강연에서 제약업체들의 기업문화 등을 바꾸기 위한 ‘소프트인프라 혁신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가톨릭대 의과대학을 나온 김 부사장은 한독약품 마케팅 임원, 한국엘러간 의학담당 임원, 한미약품 영업임원 등을 거치며 연구개발(R&D)뿐 아니라 사업모델(BM) 개발 부문에 대해서도 업계 최고 수준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지난해 5월 셀트리온 의학고문으로 자리를 옮겨 글로벌 바이오제약사로 도약한 셀트리온의 큰 그림을 그리는 역할을 하고 있다.

    김명훈 셀트리온 부사장
    김명훈 셀트리온 부사장

    김 부사장은 “신약 후보 물질을 개발한 뒤 임상을 진행하고 또 판매에 이르는 종합적인 과정을 진행할 때 이에 맞는 청사진을 갖고 있어야 한다”며 “지금까지 국내에서 27개의 신약이 개발됐지만 절반가량이 아예 매출을 일으키지 못한 이유는 환자가 아닌 ‘연구를 위한 연구’가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국산 신약 중 보령제약의 고혈압 치료제 ‘카나브정’ 등 일부 약품 외에는 수익을 내는 신약을 찾기 힘들다. 연 매출 1조원이 넘는 ‘블록버스터 신약’은 아직 요원한 과제다.

    국내 바이오제약 업체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보다 적극적인 인수합병(M&A) 전략을 펼쳐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지난 1월 일본의 다케다가 52억달러에 미국 항암제 개발 업체인 아리아드를 인수하고 존슨앤존슨은 300억달러를 들여 스위스 바이오벤처인 악텔리온을 인수하는 등 글로벌 시장에서는 ‘덩치 키우기’가 한창이다. 반면 국내 바이오제약 업체들은 소규모 바이오 벤처에 대한 투자 외에는 대형 M&A를 꺼리는 편이다. 그는 “회사 규모가 커져야 막대한 투자가 가능하고 다시 매출을 일으키는 선순환 구조가 갖춰진다”며 “정부가 세제지원이나 연구비 보조 등으로 대형 M&A를 촉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사장은 또 혁신 신약에 대해서는 정부가 약가를 높이 책정해 경쟁력을 높여줘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는 “미국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약값을 책정해주기 때문에 대부분 신약이 미국 시장을 우선 타깃으로 한다”며 “반면 우리나라는 혁신 신약이 나와도 약값이 비교적 낮아 해외 진출 시에도 약값을 제대로 평가받기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부사장은 문재인 정부가 보다 장기적인 안목을 갖고 바이오산업 육성책을 마련해줄 것을 주문했다. 그는 “바이오 산업 및 신약개발은 시간과 돈이 어마어마하게 들기 때문에 단기에 성과를 내기 힘들다”며 “연구개발에 대한 긴 투자를 통해 바이오 산업을 차세대 먹거리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벤치마크 할 나라는 우수한 인력을 갖춘 반면 부존자원이 부족한 제약 강국 스위스”라며 “한국은 의학 부문에 인재가 몰리고 임상 수준이 높다는 점을 활용해 노바티스나 로슈 같은 글로벌 제약사를 키워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양철민기자 chopin@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중공업 +6.72%
    2. 2 4 삼성물산 +1.53%
    3. 3 4 삼성전자 +1.78%
    4. 4 12 기아차 -0.13%
    5. 5 13 카카오 -0.90%
    6. 6 6 에스마크 -13.50%
    7. 7 15 LG전자 0.00%
    8. 8 7 SK하이닉스 0.00%
    9. 9 11 한국전력 0.00%
    10. 10 9 셀트리온 -1.26%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26%
    2. 2 - SK하이닉스 0.00%
    3. 3 - LG전자 0.00%
    4. 4 - 삼성전기 -0.84%
    5. 5 - 삼성전자 +1.78%
    6. 6 - 삼성중공업 +6.72%
    7. 7 - LG디스플레이 -0.86%
    8. 8 - 삼성바이오로직스 +2.00%
    9. 9 2 LG화학 +2.07%
    10. 10 1 삼성물산 +1.53%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