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셀트리온

  • 068270
  • |코스닥
  • 개요
    셀트리온 1991년 설립되어 2005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단백질 의약품의 연구, 개발 및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등 각종 단백질 치료제를 개발, 생산하는 것을 목적사업으로 함

    램시마는 세계 최초의 단일클론 항체 바이오시밀러이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한국식약처(MFDS),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캐나다, 일본 후생성, 2016년엔 미국 FDA의 판매승인을 득함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CT-P10)는 2016년 11월 한국 식약처, 2017년 2월 유럽 EMA에서 판매 허가를 취득해 2017년 4월부터 유럽 국가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미국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예정

    매출구성은 CT-P13 바이오시밀러 외 83.48%, 고덱스 외 9.45%, 용역 5.1%, 램시마 외 1.8%, 기타 0.17% 등으로 구성
  • 178,000
  • 2,800
  • +1.60%
  • 호가
  • 거래량 2,436,023(0%)|
  • 거래대금 431,254백만원
10.20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75,200
    고가
    +181,100
    상한가
    227,700
  • 시가
    -173,900
    저가
    -172,100
    하한가
    122,7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75,200
    고가
    +181,100
  • 시가
    -173,900
    저가
    -172,100
  • 227,700
    27.04% (-0.06%)
  • 122,700
    218,291 (1)
  • 208,500
    EPS/PER도움말
    1,456/122.25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87,400
    BPS/PBR도움말
    16,779/10.61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제약 0.00%
    WICS
    제약 +0.28%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뒤죽박죽 상장 절차 개선 필요"

    파이낸셜뉴스 | 파이낸셜뉴스 | 17.03.20 19:21

    셀트리온헬스케어 감리 결과 나오기 전에 상장 예비승인
    공인회계사회 심사감리 형식적인 절차로 판단
    정밀감리 가능성 배제해

    한국공인회계사회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이행보증금 문제에 이어 전체 매출과 수익 부분을 모두 살피기로 했다. 전문가들은 기업들의 감리 문제 인식 강화와 함께 상장 절차 개편이 시급하다고 지적한다.

    이번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문제처럼 지난해 5월부터 시작된 심사감리가 끝나지도 않은 상황에서 한국거래소의 예비심사가 시작되고, 공인회계사회의 정밀감리가 들어간 사실도 알지 못한 채 한국거래소의 예비승인이 마무리되는 등 심사과정이 뒤죽박죽이라는 것이다.

    ■회계사회 심사감리는 형식적 절차(?)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공인회계사회는 당초 셀트리온헬스케어의 계약이행보증금 관련 이자수익에 대해 지난해 5월부터 심사감리를 진행해왔다. 최근에는 이를 확대, 전체 매출과 수익을 살피기 위한 정밀감리에 들어갔다. 정밀감리가 시작된 날은 한국거래소의 예비승인이 나기 하루 전인 13일이었다. 거래소는 이를 알지 못하고 예비승인을 내준 것이다. 이를 인지했다면 예비승인을 내주지 않았을 터였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해외 유통사로부터 수령한 '계약이행보증금'과 관련해 이자수익으로 인식한 '현재가치할인차금'에 대한 의혹이 계속돼왔다. 공인회계사회는 상장예비기업들 가운데 샘플로 심사감리를 한다.

    계약이행보증금은 해외 유통사의 판권 유지와 계약 이행을 담보하기 위해 선수령하는 돈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행보증금을 수령일에 금융부채로 인식했다. 관련 제품의 판매 허가가 이뤄지지 않으면 돌려줘야 하기 때문이다.

    또 금융부채 인식 시점에 발생한 현재가치할인차금을 수익으로 인식해왔다. 공인회계사회는 이자수익을 보증금 수취 시점에 수익으로 인식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보증금을 돌려줄 때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다.

    문제는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인회계사회의 심사감리를 '형식적 절차'라고 판단한 것이다. 정밀감리로 확대될 가능성을 감안하지 않고, 거래소의 예비승인만 기다렸다는 얘기다. 결국 재무제표의 신뢰성이 확보되기도 전에 거래소의 예비승인이 완료되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상장심사 절차 개편해야" 지적

    이는 다른 기업도 마찬가지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역시 공인회계사회의 심사감리가 끝나기도 전에 거래소의 예비승인을 받아냈다. 공인회계사회의 심사감리에서 문제가 발견됐다면 거래소의 상장심사 절차에 많은 지적이 쇄도했을 터였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바람을 타고 기술특화 기업들이 속속 코스피.코스닥시장에 참여할 텐데 이번과 같은 수익 인식 문제 등이 거론되지 않으리라는 법이 없다"며 "공인회계사회의 심사감리가 완료된 후 거래소의 예비심사를 신청하도록 절차가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은 결국 정밀감리 문제로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지 못했다. 공인회계사회의 정밀감리는 통상 3~4개월 걸린다. 이번에는 전체 매출과 수익을 모두 살펴보기로 한 만큼 시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

    그러나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감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그대로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수도 있다. 금감원은 정정요구를 통해 투자자보호를 강조할 계획이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감원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증권신고서를 제출한다고 해도 막을 도리가 없다. 매번 정정요구를 요청하기도 힘들고, 한공회의 정밀감리가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그대로 증권신고서를 승인해주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maru13@fnnews.com 김현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스 +0.93%
    2. 2 1 카카오 +2.04%
    3. 3 2 LG디스플레이 +4.81%
    4. 4 - 셀트리온 +1.60%
    5. 5 2 삼성전기 +3.65%
    6. 6 3 삼성SDI +1.27%
    7. 7 1 LG화학 -0.26%
    8. 8 2 SK하이닉스 +2.78%
    9. 9 2 신라젠 +8.65%
    10. 10 3 한국전력 +0.61%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0%
    2. 2 - 메디포스트 -0.57%
    3. 3 - SK하이닉스 +2.78%
    4. 4 - 내츄럴엔도텍 +4.27%
    5. 5 - 한국항공우주 +3.91%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0.93%
    7. 7 2 카카오 +2.04%
    8. 8 1 세종텔레콤 +0.55%
    9. 9 1 신일산업 +1.93%
    10. 10 2 현대상선 -1.0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