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에임하이

  • 043580
  • |코스닥
  • 개요
    에임하이 지배기업은 1979년 3월 21일 동명 강판 주식회사로 설립되어 PC 및 전산장비 관련 제품의 유통판매 및 정보 통신기기용 진공증착 사업을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음

    진공증착 부문에서는 휴대폰 부품 관련 진공증착만을 주력. 휴대폰 케이스 및 외장 부품 등을 진공증착 처리 후 휴대폰 부품 제조사에 공급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PC 등 전산장비 및 LCD 패널 유통 등에 역량을 강화. 대만 ASUS 사의 노트북을 직접 수입하여 국내에 보급 및 판매

    매출구성은 전자부품 33.11%, 키오스크 29.16%, 진공증착외 26.4%, 기타 11.32% 등으로 구성

  • 거래정지
  • 3,190
  • 0
  • 0.00%
  • 호가
  • 거래량 0(0%)|
  • 거래대금 0백만원
12.1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190
    고가
    -0
    상한가
    4,145
  • 시가
    -0
    저가
    -0
    하한가
    2,235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190
    고가
    -0
  • 시가
    -0
    저가
    -0
  • 4,145
    59.63% (0.00%)
  • 2,235
    2,082 (258)
  • 7,590
    EPS/PER도움말
    -502/-6.35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015
    BPS/PBR도움말
    1,019/3.1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전자장비와기.. +0.3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에임하이, 아만테크와 21.6억 규모 지그 납품 계약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17.04.03 14:25

    [머니투데이 송학주 기자] 에임하이은 아만테크와 삼성전자 생산용 지그 제작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21억6000만원으로, 지난해 매출액 대비 48.7%에 해당한다.

    송학주 기자 hakj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8%
    2. 2 1 크루셜텍 -2.09%
    3. 3 1 LG전자 +3.94%
    4. 4 1 SK하이닉스 -0.39%
    5. 5 1 한국전력 +0.78%
    6. 6 4 뉴프라이드 +0.16%
    7. 7 - 영진약품 -0.11%
    8. 8 1 메디포스트 +3.08%
    9. 9 1 삼성전자 -0.86%
    10. 10 - 셀트리온헬스케어 -3.7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