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SK머티리얼즈

  • 036490
  • |코스닥
  • 개요
    SK머티리얼즈 2016년 2월 16일 동사의 최대주주가 SK 주식회사로 변경되면서 SK머티리얼즈 주식회사로 상호 변경. 2016년 4월 4일 SK에어가스주식회사를 인수, 종속회사로 편입

    동사는 반도체, LCD 패널, 태양광전지 제조에 사용되는 특수가스(NF3, WF6, SiH4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사용되는 산업가스(O2, N2, Ar 등) 제조 및 판매 사업을 영위

    자체 플랜트 설계 기술을 통한 제조원가의 절감으로 인한 특수가스 가격경쟁력 확보. SK에너지, SK하이닉스, 롯데 BP 등 대기업의 산업가스에 대한 대규모 수요를 바탕으로 타사 대비 높은 가동률 유지

    특수가스 산업의 전방산업(반도체, 디스플레이, PV시장) 수요 증가 및 경쟁사 사업 철수로 Global No.2로서 시장 점유율 확장

    매출구성은 특수가스(NF3, SiH4, WF6, DCS) 107.55%, 산업가스(O2, N2, Ar) 17.5%, 내부거래 -25.05% 등으로 구성
  • 171,200
  • 1,800
  • -1.04%
  • 호가
  • 거래량 64,611(52%)|
  • 거래대금 11,208백만원
09.22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73,000
    고가
    +175,000
    상한가
    224,900
  • 시가
    173,000
    저가
    -171,200
    하한가
    121,1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73,000
    고가
    +175,000
  • 시가
    173,000
    저가
    -171,200
  • 224,900
    10.14% (-0.06%)
  • 121,100
    18,058 (10)
  • 209,500
    EPS/PER도움말
    10,299/16.6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43,100
    BPS/PBR도움말
    39,996/4.28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반도체 -1.15%
    WICS
    디스플레이장.. -1.9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태양광 수요 '쑥쑥'..빛나는 OCI

    서울경제 | 유주희 기자 | 17.09.08 06:14

    [서울경제]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태양광 수요가 OCI의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석유화학제품에 이어 예상과 달리 폴리실리콘의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며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인수합병(M&A)과 재무개선 효과에 따른 기대감도 나타나고 있다. 다만 폴리실리콘 공급 과잉과 중국 반덤핑 이슈 등이 발목을 잡을 가능성도 관측된다. 업황 개선 기대감은 회사채 발행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OCI는 지난 6일 3년 만기 회사채(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사채) 1,500억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는 앞서 지난달 31일 공시된 1,000억보다 5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최근 3개월 동안 OCI의 주가는 19%(6일 기준) 오르며 주당 10만원을 넘어섰다. 올 초 주당 6만원대에서 출발해 상당한 상승률을 보였지만 3년래 최고치(2014년 9월12일 15만원)를 감안하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NH투자증권이 분석한 OCI의 올해 주가순자산비율(PBR) 전망치는 0.7배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외국인투자가들은 최근 3개월 동안 OCI를 527억원 규모로 순매수했고 최근 한 달간 북한 리스크 속에서도 226억원가량 사들였다.

    OCI에 대한 기대감은 태양광 시장의 수요에서 나온다. 신한금융투자는 올해부터 오는 2019년까지의 전 세계 태양광 수요 전망치를 기존 전망치보다 6.2~10.5% 상향 조정했다. 올해 태양광 신규 설치량은 당초 76.1기가와트(GW)로 예상했지만 84.1GW로 올려 잡았다. 이응주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7월 말 자국 시장의 급격한 위축을 막기 위해 2020년까지 86.5GW의 추가 설치 목표량을 발표했고 미국의 수요도 견조하다”라며 OCI의 목표주가를 기존 9만4,600원에서 11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중국·미국의 태양광 수요 덕분에 OCI의 주력 제품이자 태양광 산업의 기초 소재인 폴리실리콘 가격도 올랐다. 6월 말 ㎏당 13.87달러에서 지난달 말 16.2달러로 17% 가까이 상승했다. 정연승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환경 문제를 이유로 폴리실리콘 생산을 제한하고 있어 단기적으로나마 폴리실리콘 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석유·석탄화학 부문도 실적 개선이 예상되고 있다. 유가가 반등하면서 주력 화학제품인 벤젠·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카본블랙(CB) 등의 판매가격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기보수가 끝나면서 새만금에 위치한 303메가와트(MW) 규모 석탄화력발전소도 수익성을 회복할 예정이다.

    다만 폴리실리콘 공급이 여전히 넘친다는 점이 위험 요인이다. 중국 기업들은 여전히 폴리실리콘 생산시설을 확대하고 있다. 중국이 올 연말에 한국산 폴리실리콘에 관한 반덤핑 재조사 결과 발표도 앞둔 만큼 이 역시 OCI의 발목을 잡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5월 인수한 도큐야마 말레이시아는 늘어나는 폴리실리콘 수요에 대응하면서 실적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OCI는 이밖에 재무구조 건전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OCI는 그동안 OCI리소스·OCI머티리얼즈를 매각하면서 2015년 말 125%까지 늘어났던 부채비율을 올 상반기 81%까지 줄인 바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가에서는 OCI의 올해 전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48% 성장한 1,796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OCI 관계자는 “도큐야마 말레이시아를 통한 판매량 증가와 원가 절감 등을 통해 실적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한화테크윈 -5.16%
    2. 2 2 감마누 -24.79%
    3. 3 1 LG화학 -5.14%
    4. 4 1 삼성바이오로직스 -4.93%
    5. 5 New SBI인베스트먼.. +13.01%
    6. 6 3 POSCO -3.16%
    7. 7 11 에코프로 -5.75%
    8. 8 2 후성 -3.76%
    9. 9 6 한화케미칼 -3.52%
    10. 10 1 아모레퍼시픽 -2.01%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64%
    2. 2 - 메디포스트 -6.22%
    3. 3 - SK하이닉스 0.00%
    4. 4 - 내츄럴엔도텍 -3.88%
    5. 5 - 한국항공우주 +0.92%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4.93%
    7. 7 2 카카오 -2.46%
    8. 8 1 세종텔레콤 -2.93%
    9. 9 1 신일산업 -3.80%
    10. 10 2 현대상선 -2.56%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