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CJ ENM

  • 035760
  • |코스닥
  • 개요
    CJ ENM 동사는 1994년 12월 16일 종합유선방송사업과 홈쇼핑 프로그램의 제작·공급 및 도소매업을 목적으로 설립됨

    동사는 신유통, 유선방송업, 엔터테인먼트 등의 사업부문을 가지고 있으며, 베트남, 태국, 필리핀, 멕시코, 말레이시아 시장 등에 차례로 진출하여 글로벌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음

    오프라인 매장 `스타일온에어`,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 플러스`론칭 등 판매 채널 다각화 및 새로운 서비스 론칭으로 2017년에는 TV홈쇼핑 및 인터넷쇼핑몰 부문에서 모두 1위를 기록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No.1 홈쇼핑으로서의 위상을 지속하는 등 고성과를 이루었으나, 최근 글로벌 미디어 환경의 급격한 변화에 따라 선택과 집중 전략하에 전략 방향을 재조정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유선방송업 50.89%, 신유통 50.8%, 기타 4.47%, 엔터테인먼트 0.54%, 연결조정 -6.7% 등으로 구성
  • 241,200
  • 1,600
  • -0.66%
  • 호가
  • 거래량 41,985(30%)|
  • 거래대금 10,154백만원
14:06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242,800
    고가
    +245,800
    상한가
    315,600
  • 시가
    +243,800
    저가
    -240,000
    하한가
    170,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242,800
    고가
    +245,800
  • 시가
    +243,800
    저가
    -240,000
  • 315,600
    20.47% (-0.14%)
  • 170,000
    52,886 (2)
  • 294,900
    EPS/PER도움말
    21,054/11.46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89,100
    BPS/PBR도움말
    170,555/1.41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인터넷과카탈.. +0.35%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잘 나가던 콘텐츠株에 무슨 일이..

    이데일리 | 윤필호 | 18.08.05 15:00

    [이데일리 윤필호 기자] 코스닥시장 주도주(株)로 부상해온 콘텐츠 관련주가 최근 부진의 늪에 빠졌다. 올해 상반기 털석 주저앉은 바이오주 대신 시장을 주도하는 듯 했지만 최근 2주 연속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며 투자자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실망하긴 이르다고 보고 있다

    ◇무역전쟁+급등에 따른 조정+넷플릭스 부진

    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미디어 콘텐츠 관련주는 지난달 17일부터 하락세를 보였다. 스튜디오드래곤(253450)과 제이콘텐트리(036420)는 지난 3일까지 각각 14.91%, 13.06% 떨어졌다. 스튜디오드래곤 모회사인 CJ ENM(035760)와 아프리카TV(067160) 등도 같은 기간 12.9%, 25.18% 하락했다.

    자료=마켓포인트 제공
    자료=마켓포인트 제공

    국내 증시뿐 아니라 최근 글로벌 증시에서 미디어 콘텐츠주는 대체로 부진했다. 주가 하향의 트리거가 된 것은 넷플릭스다. 넷플릭스의 2분기 실적이 당초 기대치에 못 미치면서 주가가 출렁이자 이를 계기로 성장주 가운데 그동안 주가 상승폭이 컸던 콘텐츠 업종이 기다렸다는 듯 줄줄이 차익실현에 나선 것이다.

    넷플릭스는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발표한 2분기 실적 발표 직후 시간외 거래에서 14% 급락했다. 성장의 핵심지표로 꼽히는 ‘가입자수’ 증가율이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주가는 지난달 400.48달러(한화 약 45만원)에서 2일(현지시간) 344.50달러(한화 약 39만원)로 내려앉았다. 이 영향으로 중국 게임스트리밍 플랫폼 업체 후야와 아이치이 등의 글로벌 콘텐츠 관련주 역시 부진했다.

    국내 증시에서도 마찬가지로 넷플릭스 관련주로 꼽히던 스튜디오드래곤와 제이콘텐트리 주가가 뒤따라 하락곡선을 그린 것이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지난 6월 넷플릭스와 24부작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의 방영권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제이콘텐트리는 올해 상반기 드라마 ‘미스티’와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로 넷플릭스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모회사 CJ ENM는 지난달 CJ오쇼핑과 CJ E&M 합병이슈에도 차익실현이 나오면서 하락했다.

    ◇콘텐츠株, 펀더멘탈 양호…장기적 기대감

    증권가에서는 무역전쟁 영향으로 콘텐츠 관련주가 조정기에 접어들었지만 펀더멘탈에 문제가 없는 만큼 하반기 실적에 발맞춰 다시 주도주 자리를 찾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넷플릭스만 하더라도 해외 스트리밍 매출액 증가세가 이어지면서 미국 내 스트리밍 매출액 규모를 뛰어넘었다. 이는 국내 업체들에게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넷플릭스 실적으로 인해 국내 콘텐츠 업체가 하락한 것은 단기적인 이슈”라면서 “넷플릭스는 성장률도 여전히 높고 미국 내에서는 경쟁으로 부진했지만 해외 매출액은 더 올라 스튜디오드래곤이나 제이콘텐트리에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콘텐츠주는 이런 이슈에 일희일비하기보다 장기적으로 봐야 한다”면서 “국내 콘텐츠 시장의 실적은 하반기에 더 좋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스튜디오드래곤에 대해 “현재 넷플릭스 맞춤형 자체 드라마를 제작 중이며 내년 하반기 중 공개돼 수익으로 인식될 것”이라며 “이 경우 마진율의 상단이 생기나 장기적으로 글로벌 콘텐츠 제작 역량에 대한 선전 기회가 될 수 있어 긍정적”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제이콘텐트리에 대해서도 “유상증자 공모자금을 텐트폴 등 IP 투자, 차입금 상환, 제작사 인수 등에 사용할 예정”이라며 “실적의 제약요인이 투자여력 부재 및 제작 역량 한계에서 비롯된 점을 고려하면 장기적 관점에서 긍정적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윤필호 (nothing@edaily.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우리기술투자 +10.56%
    2. 2 1 현대중공업 +5.38%
    3. 3 2 LG디스플레이 -4.30%
    4. 4 9 삼성중공업 +2.42%
    5. 5 6 한국항공우주 +0.75%
    6. 6 3 현대로템 -1.90%
    7. 7 - 삼성전자 +2.79%
    8. 8 2 셀트리온 +0.56%
    9. 9 5 SK하이닉스 +2.68%
    10. 10 7 삼성전기 +1.74%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56%
    2. 2 - LG화학 -2.47%
    3. 3 - SK하이닉스 +2.68%
    4. 4 1 현대차 -0.80%
    5. 5 2 삼성전자 +2.79%
    6. 6 - 대양금속 -0.95%
    7. 7 3 브레인콘텐츠 0.00%
    8. 8 1 이화전기 0.00%
    9. 9 5 기아차 -0.62%
    10. 10 2 대아티아이 -0.4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