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카카오

  • 035720
  • |코스닥
  • 개요
    카카오 동사는 다음과의 합병을 통해 우회상장. 전문화된 인력, 기술력, 콘텐츠, 경쟁력 높은 모바일 트래픽을 바탕으로 글로벌 모바일 및 인터넷 시장에서 혁신적인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임

    국내 1위 메신저인 카카오톡, 국내 1위 SNS 서비스인 카카오스토리를 포함한 다양한 모바일 서비스를 제공. 국내 1위 택시 앱인 카카오택시를 출시하여 편익을 제공. 국내 대표 인터넷 포털 사이트인 다음 운영

    2016년 인터넷업체로는 최초 공정거래위원회 대기업집단으로 지정. 금융위원회로부터 국내 첫 인터넷전문은행 서비스를 위한 예비인가를 획득하고, 2016년 본격적인 출범을 위해 관련 IT 인프라 구축에 착수

    2016년 1월 로엔 지분 76.4% 인수 계약 체결. 로엔 인수를 통해 음악 콘텐츠 시장을 창출하고, 콘텐츠 생태계 확대 및 글로벌 진출을 모색해 나갈 계획

    매출구성은 콘텐츠 플랫폼 47.54%, 광고 플랫폼 38.85%, 기타 13.61% 등으로 구성
  • 101,500
  • 3,500
  • +3.57%
  • 호가
  • 거래량 538,752(0%)|
  • 거래대금 53,946백만원
06.23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8,000
    고가
    +101,500
    상한가
    127,400
  • 시가
    -97,800
    저가
    -97,500
    하한가
    68,6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8,000
    고가
    +101,500
  • 시가
    -97,800
    저가
    -97,500
  • 127,400
    24.85% (+0.08%)
  • 68,600
    68,798 (2)
  • 110,100
    EPS/PER도움말
    874/116.13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69,900
    BPS/PBR도움말
    50,769/2.0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인터넷 0.00%
    WICS
    인터넷소프트.. +1.07%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문재인 시대, 문제는 정치다<5>] "정부·정치권, 규제철폐 '판' 깔고, 기업 '혁신의 장'서 춤추게 하라"

    서울경제 | 지민구 기자 | 17.05.18 05:30

    [서울경제]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 빅데이터. 4차 산업혁명을 상징하는 핵심 키워드이자 국내 대표 포털 업체인 네이버가 지난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해온 신규 사업들이다. 네이버는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한성숙 대표 내정 이후 ‘기술 플랫폼 기업’으로의 변화를 선언하고 전략적 투자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프랑스 음향기술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 드비알레에 르노닛산 등과 함께 총 1억유로(약 1,240억원)를 투자했고 이어 국내 오디오 콘텐츠 제작자들에 300억원을 지원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음성인식 기술 기업 ‘사운드하운드’에도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 그뿐 아니라 미래에셋대우·소프트뱅크벤처스와는 AI 등 미래기술 산업 투자를 위한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각각 공동 조성하기도 했다. 내부에서도 별도의 태스크포스(TF) 조직을 꾸리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움직임을 바삐 이어갔다.

    결과물도 서서히 모습을 드러냈다. 자회사 네이버랩스가 국내 정보기술(IT) 업계 최초로 지난 2월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받았고 라인(LINE)과 공동으로 준비한 AI 플랫폼 ‘클로바’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공개했다. 최근에는 클로바를 탑재한 AI 비서 앱(응용 프로그램) ‘네이버-클로바’가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역시 국내 IT 기업으로는 최초다. 지난해 11월부터 불과 6개월 동안 일어난 변화다.

    이 과정에서 네이버가 정부의 직접적 지원을 받은 일은 없다. 물론 글로벌 기술혁신 기업인 구글과 페이스북 등의 움직임에 영향을 받은 것은 사실이지만 빠른 인수합병(M&A)·투자 결정으로 체질을 바꿨다는 점은 좋은 평가를 받는다. 성장사다리펀드를 운용하는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의 서종군 본부장은 “네이버와 카카오(035720) 등 대표적인 국내 IT 기업이 4차 산업혁명 시기에 일반 대기업보다 적극적으로 투자에 나서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5세대(G) 이동통신기술 개발도 SK텔레콤(017670)·KT(030200)·LG유플러스(032640) 등 민간이 주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선 과정에서 “5G 통신망 구축에 국가가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으나 아직 정부의 눈에 띄는 움직임은 보이지 않고 있다. 그래도 민간에서의 노력으로 KT의 김형수 박사가 국제전기통신연합(ITU)에서 5G 표준화 전담 그룹인 ‘IMT 2020 워킹파티’ 의장을 맡는 등의 성과도 냈다. 일단 국내 이동통신 3사는 오는 2019년 5G의 상용화를 목표로 기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ITU가 5G 국제표준화를 최종 승인하는 시점인 2020년 상반기보다 빠른 일정이다. 차재필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실장은 “국가가 밀어붙인 ‘와이브로’가 4G 표준에서 밀린 대신 롱텀에볼루션(LTE) 기술이 자리를 잡은 것만 봐도 5G 개발은 민간기업이 주도하는 게 낫다”며 “정부는 규제 철폐 등 후방 지원에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두환 포스코ICT 대표 역시 “정부와 정치권이 ‘혁신의 장’에서 판을 깔아 벌여주면 민간이 모여 신바람 나게 춤을 출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여기서 어떤 춤을 출지도 전적으로 민간에 맡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엔씨소프트 +11.78%
    2. 2 3 삼성중공업 +4.05%
    3. 3 1 카카오 +3.57%
    4. 4 2 삼성바이오로직스 +4.62%
    5. 5 2 LG디스플레이 +0.27%
    6. 6 3 SK하이닉스 0.00%
    7. 7 1 셀트리온 +0.18%
    8. 8 2 삼성전자 -0.71%
    9. 9 3 LG전자 +2.69%
    10. 10 3 삼성전기 +0.5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8%
    2. 2 - SK하이닉스 0.00%
    3. 3 - 스페코 -0.20%
    4. 4 - 크루셜텍 +3.98%
    5. 5 - 엔씨소프트 +11.78%
    6. 6 - 스포츠서울 +5.77%
    7. 7 - 메디포스트 +0.79%
    8. 8 2 영진약품 0.00%
    9. 9 1 신라젠 -7.44%
    10. 10 1 세종텔레콤 -8.9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