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파라다이스

  • 034230
  • |코스닥
  • 개요
    파라다이스 동사는 1972년 4월 27일 설립되었으며 1997년 10월 20일 회사명을 현재의 주식회사 파라다이스로 변경하였고, 크게 카지노, 호텔, 기타(스파 등) 3개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음

    2017년 상반기 파라다이스 그룹 내 5개 카지노 매출(워커힐, 제주, 파라다이스시티, 부산, 제주롯데)은 총 251,393백만원으로 전체 외국인전용 카지노 시장의 46.0%를 차지하고 있음

    부산/경남 지역 내 선호 1위의 5성급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을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03년 국내에서 2번째로 `LHW(세계리딩호텔연맹)`으로 가입하여 세계 최상의 수준임을 인정 받았음

    기타부문으로 충남 아산 도고온천 단지에 있는 파라다이스 스파 도고가 있으며, 최대 일 평균 5,000명이 즐길 수 있는 대표 휴양시설로 운영되고 있음

    매출구성은 카지노 84.84%, 호텔 12.19%, 기타 2.97% 등으로 구성
  • 25,200
  • 500
  • -1.95%
  • 호가
  • 거래량 693,105(0%)|
  • 거래대금 17,636백만원
11.2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25,700
    고가
    +25,800
    상한가
    33,400
  • 시가
    +25,750
    저가
    -25,200
    하한가
    18,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25,700
    고가
    +25,800
  • 시가
    +25,750
    저가
    -25,200
  • 33,400
    5.24% (+0.00%)
  • 18,000
    22,918 (10)
  • 28,000
    EPS/PER도움말
    606/41.58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950
    BPS/PBR도움말
    12,257/2.06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호텔,레스토.. +0.21%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코스닥본부 '카카오 날벼락'

    서울경제 | 김광수 기자 | 17.04.20 18:32

    [서울경제] 카카오(035720)의 코스피 이전상장설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가 발칵 뒤집혔다. 시가총액 2위 기업이 코스닥을 떠날 경우 시장 전반에 관심도가 떨어질 수 있는데다 연쇄 이탈까지 우려되기 때문이다. 코스닥본부는 사태를 지켜보면서 최대한 카카오의 잔류에 힘쓸 계획이다.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20일 카카오에 유가증권시장 이전상장을 추진한다는 보도의 사실 여부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카카오는 이에 대해 “이전상장을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부인하지 않은 만큼 이전상장 가능성이 크다.

    코스닥본부는 날벼락을 맞은 분위기다. 해외출장 중인 김재준 코스닥시장위원장이 “당장 진위를 확인해보라”고 지시했다.

    코스닥본부 입장에서는 카카오 이전이 코스닥 전반에 대한 관심 저하로 이어지지 않을지 고심하고 있다. 카카오마저 빠질 경우 코스닥시장은 외국인이나 기관투자가들이 없는 개인 투자자들의 놀이터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쇄 이탈도 걱정이다. 지난해 한국토지신탁(034830)과 동서(026960)가 5일 간격으로 코스닥에서 코스피로 이전상장했고 지난 2011년에도 코오롱아이넷·에이블씨엔씨(078520)·하나투어(039130)가 2개월 간격으로 코스닥을 떠났다. 코스닥본부는 기대했던 넷마블게임즈가 코스피로 기업공개(IPO) 행선지를 정한 데 이어 대형주들이 코스피를 선호하는 것에 불편한 내색을 보였다.

    덩치를 키운 업체들이 코스피행을 결정하는 것에 코스닥본부 고위 관계자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상장 요건이 안 돼 코스닥에서 자금조달을 하고 기업이 성장하고 나니까 (코스피로) 가버린다고 하면 코스닥에 남는 기업이 없을 것”이라며 “카카오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합병하며 코스닥에 우회상장한 지 채 3년도 안 됐는데 코스닥을 떠난다는 말이 나오니 너무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코스닥본부는 2013년 코스피 이전상장을 결정했다가 자신들이 설득해 잔류로 선회한 파라다이스처럼 카카오도 코스닥 시장의 대형주로 남을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김광수기자 bright@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1 신라젠 -13.92%
    3. 3 3 한탑 +0.26%
    4. 4 1 티슈진(Reg... -6.79%
    5. 5 2 녹십자셀 +8.60%
    6. 6 2 셀루메드 -5.86%
    7. 7 2 셀트리온헬스케어 -4.76%
    8. 8 6 메디포스트 -1.76%
    9. 9 1 셀트리온제약 -4.03%
    10. 10 5 한국전력 +1.4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