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LG유플러스

  • 032640
  • |코스피
  • 개요
    LG유플러스 동사의 사업 부문은 한국표준산업분류에 의거하여 전기통신업으로 분류되고 있으며 이동 통신 사업, 전화(국내, 국제, 부가전화 등), TPS(초고속인터넷, VoIP, IPTV 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2017년 동사의 총 누적 가입자 중 LTE 누적 가입자 비중이 약 92%을 차지 하여 대부분의 가입자가 LTE가입자로 전환, 이를 통해 동사 LTE가입자들의 무선데이터 사용량 역시 증가할 전망

    주요종속회사인 미디어로그는 미디어 콘텐츠 사업, ICT 서비스 및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임대하여 합리적인 요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MVNO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기타 회선을 포함한 국내 총회선기준 가입자 수는 63,658,688명이며 17년 기준 동사의 시장점유율 추이는 전체의 20.7%임

    매출구성은 통신 및 관련 서비스 76.6%, 단말기 판매 23.4% 등으로 구성
  • 14,250
  • 250
  • +1.79%
  • 호가
  • 거래량 2,712,117(48%)|
  • 거래대금 37,455백만원
12:09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4,000
    고가
    +14,350
    상한가
    18,200
  • 시가
    -13,600
    저가
    -13,000
    하한가
    9,8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4,000
    고가
    +14,350
  • 시가
    -13,600
    저가
    -13,000
  • 18,200
    37.47% (+0.06%)
  • 9,800
    62,217 (47)
  • 17,900
    EPS/PER도움말
    1,253/11.3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700
    BPS/PBR도움말
    11,985/1.19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무선통신서비.. +1.03%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만발하는 5G 이슈에도 '빌빌' 통신株..고개드는 바닥론

    이데일리 | 이후섭 | 18.02.28 17:38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통신주(株)가 5세대(5G) 이동통신 모멘텀에도 불구하고 힘을 내지 못하고 있다. 정부의 통신비 규제 우려와 지난해 4분기 실적 부진으로 얼어붙은 투자심리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인수합병(M&A)과 지배구조 개편 이슈에 힘입어 바닥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 LG유플러스 이달 11.5% ↓

    28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LG유플러스(032640) 주가는 이달 들어 11.5% 하락했다. SK텔레콤(017670)과 KT(030200)도 각각 10%, 5.7% 빠졌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이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 주식을 각각 908억원, 780억원어치 팔아치웠으며 기관은 KT를 1430억원 순매도했다. KT는 이달 기관 순매도 상위 2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당초 증권가에서는 이달 평창 동계올림픽과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8` 등 대형 이벤트에 힘입어 통신주의 반등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가 주목하는 동계올림픽에서 최초로 5G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며 성장성을 가늠하는 실험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지난 26일부터 열린 MWC에서도 자율주행차 시연, 사물인터넷(IoT)·스마트시티 등 각종 산업에 적용되는 5G 기술들이 제시되면서 5G 관련주가 재부각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통신 3사는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을 내놓은 탓에 주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3사의 연결기준 지난해 4분기 합산 영업이익은 645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4% 감소했다. 예상보다 요금인하에 대한 영향이 크게 작용하면서 시장기대치를 대폭 밑도는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다. 최남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통신주 주가는 10% 이상의 단기 주가 조정으로 인해 저점 수준에 근접한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 SK텔레콤 지배구조개편 기대에 반등할까

    그간 통신주 주가를 억눌렀던 규제 우려가 점차 완화되면서 반등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활동을 시작한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는 최근 보편요금제 도입에 대한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종료됐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보편요금제는 오는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법안 발의와 정책협의회의 논의 내용을 토대로 하반기 국회에서 도입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면서도 “정책협의회에서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과도한 시장개입임을 감안하면 도입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판단했다.

    지배구조 개편과 M&A 이슈도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우선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내 인적분할을 통한 중간지주사 설립에 나설 것으로 점쳐진다. 인적분할을 단행할 경우 비통신부문을 총괄하는 중간지주사에 대한 가치 재평가 작업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돼 주가 반등이 기대된다는 평가다. 김홍식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자회사 가치 부각과 더불어 장기적으로는 비통신부문 육성 기대감도 커질 수 있어 인적분할을 통해 SK텔레콤 주가는 최소 20% 이상 오를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SK텔레콤의 주가수익비율(PER)은 6배, 주가순자산비율(PBR)은 0.9배에 불과하나 분할이 이뤄지면 최소 27조원 이상의 시가총액이 형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텔레콤 또는 LG유플러스의 CJ헬로비전 인수 가능성도 높다는 관측이다. 김 연구원은 “LG유플러스가 CJ헬로비전을 비롯한 딜라이브·현대HCN 인수를 검토할 수 있고 SK텔레콤도 CJ헬로비전 재인수 추진을 비롯해 케이블TV M&A에 다시 나설 공산이 크다”며 “공정거래위원회가 이전 정권과는 다른 규제 스탠스로 유료방송을 권역별이 아닌 전국 단위로 규제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해 상반기 M&A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가 CJ헬로비전을 인수하게 되면 통신사간 경쟁완화 기대감이 커져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후섭 (dlgntjq@edaily.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SK하이닉스 +0.95%
    2. 2 - 삼성전자 +0.64%
    3. 3 - 네이처셀 -6.05%
    4. 4 - 셀트리온 -3.93%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3.93%
    2. 2 - 삼성전자 +0.64%
    3. 3 2 SK하이닉스 +0.95%
    4. 4 - 현대상선 -2.02%
    5. 5 2 삼성전기 +1.06%
    6. 6 - 네이처셀 -6.05%
    7. 7 - 삼성에스디에스 +0.51%
    8. 8 1 동양철관 -4.20%
    9. 9 1 삼성바이오로직스 -4.42%
    10. 10 1 안랩 -1.7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