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물산

  • 028260
  • |코스피
  • 개요
    삼성물산 동사는 1963년 12월 23일에 동화부동산주식회사로 시작하여, 2014년 제일모직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하였으며 삼성물산주식회사와의 합병을 통하여 2015년 9월 2일 (합병등기일)삼성물산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함

    사업부문은 건설부문과 자원개발, 상사부문, 패션부문, 조경사업과 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 골프장 및 전문급식, 식자재유통사업을 영위 운영하는 리조트부문,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사업 및 바이오시밀러 사업으로 구성

    18년 상반기 동사의 국내 수주 규모는 1.8조원으로 동사는 국내 건설시장 전체 수주 71조원 중 약 2%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기업의 전체 해외건설 수주 175억불 중 약 10%를 차지하고 있음

    2008년 국내 최초 우든코스터인 티익스프레스, 2013년 로스트 밸리 오픈, 2015년 초대형 워터 슬라이드 메가스톰 등 지속적인 투자를 통하여 국내 1위 테마파크를 유지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상사 44.64%, 건설 39.78%, 급식식자재 6.18%, 패션 5.69%, 레저 2.02%, 바이오 제약 제조 1.7% 등으로 구성
  • 128,500
  • 5,000
  • +4.05%
  • 호가
  • 거래량 646,324(150%)|
  • 거래대금 81,942백만원
09.20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23,500
    고가
    +128,500
    상한가
    160,500
  • 시가
    123,500
    저가
    -123,000
    하한가
    86,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23,500
    고가
    +128,500
  • 시가
    123,500
    저가
    -123,000
  • 160,500
    11.91% (-0.00%)
  • 86,500
    243,752 (9)
  • 151,500
    EPS/PER도움말
    3,344/38.43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2,000
    BPS/PBR도움말
    136,764/0.9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복합기업 +0.07%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금융투자업계 기관 수장, 연임 여부 '안갯속'

    쿠키뉴스 | 유수환 | 17.10.13 05:05

    새 정부가 들어선 뒤 한국거래소 정찬우 이사장 사퇴 등 금융기관 내 수장들의 인사 폭풍이 예고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내 내년 초 임기를 마감하는 기관 수장은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협회장등이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의 경우 정부가 직접 협회장을 임명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연임 가능성은 있다는 평가다. 하지만 그도 지난 정권(MB정부)와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연임에 부담감이 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밖에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등도 임기가 아직 2년 남았지만 전 정부(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됐다는 점에서 이들의 행보의 주목된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업계 내 평판 ‘긍정적’…새 정부 부담감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증권과 은행 등을 거친 금융전문가로 잘 알려졌다. 그는 지난 1975년 삼성물산으로 입사한 삼성 출신이다. 지난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삼성증권에서 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KB금융지주 회장을 맡는 등 은행과 투자업계 모두 정통한 전문경영인이다. 

    황영기 회장은 지난 2015년 2월 투자업계 회원사들의 과반이 넘는 투표율로 금융투자협회 회장으로 임명됐다. 

    금융투자업계에서 황영기 회장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인 편이다. A증권사 내 고위관계자는 “금융투자업계 권익을 위해 은행연합회와 날선 대립을 했고, 정부에 대해서도 할 말은 했던 분”이라며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도입, 초대형 투자은행(IB) 인가 등 증권업계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변해 왔다”고 말했다. 

    B증권사 관계자도 “회장 임명 당시 자산운용사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들리는 소문에 따르면 연임도 염두해 두고 활동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변수는 있다. 황 회장은 지난 보수정권과 관련이 있다는 평가가 꾸준히 나와서다. 그는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 캠프의 경제살리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전력이 있다.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 당시에도 MB정부의 코드 인사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황 회장의 개인적 능력과 무관하게 그는 이전 정부와 관련이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연임 가능성은 확신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금투협 회장직은 한국거래소와 달리 정부가 직접 선임하지 않고 회원사들의 투표로 선출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권 교체가 된 이상 그의 입지가 예전만큼 넓지 않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평가다.

    게다가 그는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 업계에 이슈로 불거졌을 무렵 주진형 당시 한화투자증권 사장에게 리포트를 합병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써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밖에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2019년 11월 임기만료) 등도 아직 임기가 많이 남았지만 임기 내 교체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문창용 사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을 역임한 바 있는 관료다. 한국거래소 자회사인 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2019년 말 임기 만료)도 연임은 확실치 않다. 

    다만 반론도 있다. 두 사람은 정찬우 전 거래소 이사장과 달리 ‘낙하산 논란’에서 비껴갔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융계 우병우로 불렸던 정찬우 전 이사장과 달리 내부에 큰 반발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전문성 측면에서나 시기를 보더라도 교체할 만한 명분은 없어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전자 +2.38%
    2. 2 1 셀트리온 -3.1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3.10%
    2. 2 - 이화전기 -1.52%
    3. 3 - LG전자 +1.17%
    4. 4 - 재영솔루텍 +1.16%
    5. 5 - 삼성전자 +2.38%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4.14%
    7. 7 - 한국전력 -0.86%
    8. 8 - 차바이오텍 +20.18%
    9. 9 1 SK하이닉스 +0.38%
    10. 10 1 신라젠 +0.7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