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물산

  • 028260
  • |코스피
  • 개요
    삼성물산 건설업, 상사, 패션업, 식자재 유통사업(삼성웰스토리), 레저사업(에버랜드 등), 바이오시밀러 사업 등을 영위하는 삼성그룹 계열사로 2015년 9월 2일(합병등기일) 기준으로 삼성물산으로 사명 변경

    건설부문의 설계엔지니어링 강화를 위해 국내 1위 설계사인 삼우설계를 인수하여 빌딩사업의 Design-build 역량을 강화하였으며, 세계 최고층 빌딩인 UAE 부르즈 칼리파 등 다수의 초고층 빌딩 건설에 참여함

    17년 상반기 국내 수주 규모는 2조원으로 국내 건설시장 전체 수주 65조원 중 3%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 수주 규모는 3.3억불로 국내 기업의 전체 해외건설 수주 164억불 중 2%를 차지

    패션부문은 자가브랜드인 캐주얼 브랜드 빈폴, 신사복 브랜드 갤럭시 중심의 사업을 근간으로 국내 최고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으며, 시장 성장성이 큰 아웃도어와 SPA 사업에도 진출하였으며, 중국 시장에도 사업을 확대중

    매출구성은 건설 41.89%, 상사 41.88%, 급식식자재 6.43%, 패션 6.18%, 레저 2.39%, 바이오 제약 제조 1.22% 등으로 구성
  • 131,000
  • 1,000
  • -0.76%
  • 호가
  • 거래량 143,640(84%)|
  • 거래대금 18,830백만원
15:13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32,000
    고가
    +132,500
    상한가
    171,500
  • 시가
    -131,500
    저가
    -130,500
    하한가
    92,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32,000
    고가
    +132,500
  • 시가
    -131,500
    저가
    -130,500
  • 171,500
    9.84% (-0.01%)
  • 92,500
    248,494 (10)
  • 151,500
    EPS/PER도움말
    561/233.51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8,000
    BPS/PBR도움말
    110,964/1.18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복합기업 -0.99%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금융투자업계 기관 수장, 연임 여부 '안갯속'

    쿠키뉴스 | 유수환 | 17.10.13 05:05

    새 정부가 들어선 뒤 한국거래소 정찬우 이사장 사퇴 등 금융기관 내 수장들의 인사 폭풍이 예고되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내 내년 초 임기를 마감하는 기관 수장은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협회장등이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의 경우 정부가 직접 협회장을 임명하는 방식이 아니기 때문에 연임 가능성은 있다는 평가다. 하지만 그도 지난 정권(MB정부)와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연임에 부담감이 있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이밖에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이병래 예탁결제원 사장 등도 임기가 아직 2년 남았지만 전 정부(박근혜 정권)에서 임명됐다는 점에서 이들의 행보의 주목된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업계 내 평판 ‘긍정적’…새 정부 부담감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은 증권과 은행 등을 거친 금융전문가로 잘 알려졌다. 그는 지난 1975년 삼성물산으로 입사한 삼성 출신이다. 지난 2001년부터 2004년까지 삼성증권에서 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후 KB금융지주 회장을 맡는 등 은행과 투자업계 모두 정통한 전문경영인이다. 

    황영기 회장은 지난 2015년 2월 투자업계 회원사들의 과반이 넘는 투표율로 금융투자협회 회장으로 임명됐다. 

    금융투자업계에서 황영기 회장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인 편이다. A증권사 내 고위관계자는 “금융투자업계 권익을 위해 은행연합회와 날선 대립을 했고, 정부에 대해서도 할 말은 했던 분”이라며 “ISA(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도입, 초대형 투자은행(IB) 인가 등 증권업계의 이익을 위해 적극적으로 대변해 왔다”고 말했다. 

    B증권사 관계자도 “회장 임명 당시 자산운용사들의 적극적인 지지가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들리는 소문에 따르면 연임도 염두해 두고 활동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변수는 있다. 황 회장은 지난 보수정권과 관련이 있다는 평가가 꾸준히 나와서다. 그는 2007년 대선 당시 이명박 대선 후보 캠프의 경제살리기특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했던 전력이 있다. KB금융지주 회장으로 선임 당시에도 MB정부의 코드 인사라는 논란에 휩싸였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황 회장의 개인적 능력과 무관하게 그는 이전 정부와 관련이 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연임 가능성은 확신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금투협 회장직은 한국거래소와 달리 정부가 직접 선임하지 않고 회원사들의 투표로 선출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권 교체가 된 이상 그의 입지가 예전만큼 넓지 않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평가다.

    게다가 그는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이 업계에 이슈로 불거졌을 무렵 주진형 당시 한화투자증권 사장에게 리포트를 합병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써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밖에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2019년 11월 임기만료) 등도 아직 임기가 많이 남았지만 임기 내 교체 가능성도 적지 않다. 문창용 사장은 박근혜 정부 시절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을 역임한 바 있는 관료다. 한국거래소 자회사인 예탁결제원 이병래 사장(2019년 말 임기 만료)도 연임은 확실치 않다. 

    다만 반론도 있다. 두 사람은 정찬우 전 거래소 이사장과 달리 ‘낙하산 논란’에서 비껴갔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금융계 우병우로 불렸던 정찬우 전 이사장과 달리 내부에 큰 반발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전문성 측면에서나 시기를 보더라도 교체할 만한 명분은 없어보인다”고 설명했다.  

    유수환 기자 shwan9@kukinews.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크루셜텍 +23.60%
    2. 2 1 우리들제약 +14.99%
    3. 3 - KD건설 +8.55%
    4. 4 - 우리들휴브레인 +3.96%
    5. 5 - 암니스 +25.90%
    6. 6 - 아모레퍼시픽 -4.16%
    7. 7 1 뉴프라이드 +25.00%
    8. 8 2 인터플렉스 -9.03%
    9. 9 New 한화테크윈 +3.50%
    10. 10 3 호텔신라 -5.28%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20%
    2. 2 - SK하이닉스 -1.27%
    3. 3 - 메디포스트 +1.89%
    4. 4 - 신라젠 -0.78%
    5. 5 2 뉴프라이드 +25.00%
    6. 6 1 삼성전자 +0.54%
    7. 7 1 LG전자 +1.45%
    8. 8 1 크루셜텍 +23.60%
    9. 9 1 기아차 +0.31%
    10. 10 - 에이프로젠제약 -2.3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