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물산

  • 028260
  • |코스피
  • 개요
    삼성물산 건설업, 상사, 패션업, 식자재 유통사업(삼성웰스토리), 레저사업(에버랜드 등), 바이오시밀러 사업 등을 영위하는 삼성그룹 계열사로 2015년 9월 2일(합병등기일) 기준으로 삼성물산으로 사명 변경

    건설부문의 설계엔지니어링 강화를 위해 국내 1위 설계사인 삼우설계를 인수하여 빌딩사업의 Design-build 역량을 강화하였으며, 세계 최고층 빌딩인 UAE 부르즈 칼리파 등 다수의 초고층 빌딩 건설에 참여함

    17년 상반기 국내 수주 규모는 2조원으로 국내 건설시장 전체 수주 65조원 중 3%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 수주 규모는 3.3억불로 국내 기업의 전체 해외건설 수주 164억불 중 2%를 차지

    패션부문은 자가브랜드인 캐주얼 브랜드 빈폴, 신사복 브랜드 갤럭시 중심의 사업을 근간으로 국내 최고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으며, 시장 성장성이 큰 아웃도어와 SPA 사업에도 진출하였으며, 중국 시장에도 사업을 확대중

    매출구성은 건설 41.89%, 상사 41.88%, 급식식자재 6.43%, 패션 6.18%, 레저 2.39%, 바이오 제약 제조 1.22% 등으로 구성
  • 130,500
  • 500
  • -0.38%
  • 호가
  • 거래량 325,498(0%)|
  • 거래대금 42,473백만원
12.1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31,000
    고가
    +131,500
    상한가
    170,000
  • 시가
    131,000
    저가
    -129,500
    하한가
    92,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31,000
    고가
    +131,500
  • 시가
    131,000
    저가
    -129,500
  • 170,000
    9.78% (+0.00%)
  • 92,000
    247,546 (12)
  • 151,500
    EPS/PER도움말
    561/232.6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8,000
    BPS/PBR도움말
    110,964/1.18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복합기업 +1.1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엎치락 뒤치락 '황제주 자리싸움' .. 넷마블 제친 네이버, 1위 재탈환

    디지털타임스 | 김민수 | 17.10.12 18:03

    네이버와 넷마블게임즈가 실질적인 '황제주' 자리를 두고 치열하게 다투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 따르면 이날 네이버의 주가는 전날보다 2.26% 오른 76만8000원을 기록, 환산주가 768만원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달 27일 넷마블게임즈에 1위 자리를 내준지 5거래일 만에 다시 황제주 자리에 복귀한 것이다.

    환산주가는 제각각인 상장기업의 액면가를 동일한 5000원으로 맞춰 1주당 가격을 계산한 것으로, 환산주가 1위가 국내 주식시장의 실질적인 황제주라고 할 수 있다.

    지난달 네이버를 제치고 1위에 올랐던 넷마블게임즈는 이날 주가가 전날보다 2.30% 하락하며 환산주가 745만원으로 3위까지 밀려났다.

    넷마블게임즈는 지난 5월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 후 첫날 종가 기준 16만2000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환산주가 2위에 올랐다. 이후 지난 8월 한 차례 네이버를 역전하더니 9월 들어 7거래일을 빼고 모두 환산주가 1위를 기록했다.

    환산주가 순위가 요동치는 것은 네이버의 성장 둔화에 대한 우려로 주가가 하락세를 기록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크다.

    실제 네이버의 주가는 지난 7월 17일 84만4000원까지 올랐으나 9월 11일 71만7000원까지 떨어지는 등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이날 SK도 3분기 사상 최대 실적 기대감에 52주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전날보다 2.19% 올라, 환산주가 757만5000원을 기록, 네이버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삼성물산은 715만원으로 4위, 엔씨소프트는 438만원으로 5위를 차지했다. 국내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274만원으로 7위를 기록했다.

    황제주 자리는 매년 변하고 있다. 2012년 말에는 SK C&C가 환산주가 1위를 차지했으며, 2013년에는 네이버, 2014년 제일모직, 2015년 삼성물산, 2016년 말에는 네이버가 각각 황제주로 부상했다.

    한편 한국거래소가 실질적인 환산주가 순위를 공개하면서 투자자들의 투자결정에도 도움이 되고 있지만, 정작 개인투자자의 소외감은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가주는 비싼 가격 만큼 호실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내지만, 개인투자자들은 고가의 대형주에 대한 투자 접근이 어려워 주로 중소형주에 투자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고가주에 대한 액면분할 요구가 나오는 이유"라며 "실적이 좋은 황제주가 액면분할을 하면 개인투자자의 신규투자에 따른 유동성 증가로 주가가 상승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insu@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8%
    2. 2 1 크루셜텍 -2.09%
    3. 3 1 LG전자 +3.94%
    4. 4 1 SK하이닉스 -0.39%
    5. 5 1 한국전력 +0.78%
    6. 6 4 뉴프라이드 +0.16%
    7. 7 - 영진약품 -0.11%
    8. 8 1 메디포스트 +3.08%
    9. 9 1 삼성전자 -0.86%
    10. 10 - 셀트리온헬스케어 -3.7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