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물산

  • 028260
  • |코스피
  • 개요
    삼성물산 건설업, 상사, 패션업, 식자재 유통사업(삼성웰스토리), 레저사업(에버랜드 등)을 영위하는 삼성그룹 계열사로 2015년 9월 2일(합병등기일) 기준으로 삼성물산으로 사명 변경

    건설부문의 설계엔지니어링 강화를 위해 국내 1위 설계사인 삼우설계를 인수하여 빌딩사업의 Design-build 역량을 강화하였으며, 세계 최고층 빌딩인 UAE 부르즈 칼리파 등 다수의 초고층 빌딩 건설에 참여함

    상사부문은 전세계 45개국 83개(16.9월말 기준) 해외 거점에 기반을 두고 트레이딩과 오거나이징을 중심으로 각지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음

    패션부문은 자가브랜드인 캐주얼 브랜드 빈폴, 신사복 브랜드 갤럭시 중심의 사업을 근간으로 국내 최고의 위치를 확보하고 있으며, 중국시장에도 진출하여 사업을 확대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건설 44.61%, 상사 38.86%, 패션 6.48%, 급식식자재 6.63%, 리조트 2.49% 등으로 구분
  • 134,000
  • 1,000
  • +0.75%
  • 호가
  • 거래량 556,462(104%)|
  • 거래대금 74,616백만원
05.26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33,000
    고가
    +135,000
    상한가
    172,500
  • 시가
    +133,500
    저가
    133,000
    하한가
    93,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33,000
    고가
    +135,000
  • 시가
    +133,500
    저가
    133,000
  • 172,500
    9.50% (-0.13%)
  • 93,500
    254,185 (8)
  • 169,500
    EPS/PER도움말
    561/238.86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2,000
    BPS/PBR도움말
    110,964/1.21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유통업 +0.29%
    WICS
    복합기업 +0.38%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삼성물산 합병' 공방.."李 경영 승계 때문" vs "승계와 무관"

    지디넷코리아 | 박영민 기자 | 17.05.19 14:22

    (지디넷코리아=박영민 기자)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졸속으로 추진했단 의혹을 받는 가운데, 이를 두고 특검과 삼성 측 변호인단이 팽팽히 맞섰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의 16차 공판에는 일성신약 조영준 채권관리팀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일성신약은 구 삼성물산의 지분 2.11%를 보유했던 주주 기업으로, 지난 2015년 5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비율(1:0.35)에 반발해 합병을 반대했다.

    당시 일성신약 내부에서 삼성물산 합병 내용을 검토한 실무 책임자인 조 팀장 역시 합병비율이 일성신약에 불리하다는 입장이었다.

    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졸속으로 추진했단 의혹을 받는 가운데, 이를 두고 특검과 삼성 측 변호인단이 팽팽히 맞섰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삼성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졸속으로 추진했단 의혹을 받는 가운데, 이를 두고 특검과 삼성 측 변호인단이 팽팽히 맞섰다. (사진=지디넷코리아)

    이날 조 팀장은 "당시 삼성물산 측이 합병을 찬성해 달라며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제안해왔다"며 "이는 삼성물산 부사장이 (일성신약) 부회장에게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안다"고 증언했다.

    삼성물산 실무진이 제일모직과의 합병에 찬성하는 조건으로 일성신약 측에 신사옥 건립을 물밑으로 제안했다는 것이다.

    당시 일성신약 윤모 부회장을 통해 이를 전해들은 윤병강 일성신약 회장은 "말도 안 된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조 팀장에 따르면 윤 회장은 제안 거절 이유에 대해 "일부 소액 주주들이 모두 손해보는 상황에서 우리만 뒷거래로 이익을 챙기는 것은 정당치 않다"면서 "언젠가는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검은 조 팀장의 증언을 토대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이고, 이는 공소 사실을 뒷받침 하는 진술이라는 입장이다.

    특검 측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은 삼성물산 측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을 제일모직으로 넘겨 이 부회장의 경영승계를 순조롭게 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그러나 당시 삼성물산 주식의 7.12%를 취득한 엘리엇이 합병에 반기를 들자 합병이 어려워졌고, 2.11%의 지분을 가지고 있던 일성신약 측에 은밀한 거래를 제안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삼성 측은 조 팀장의 증언 자체의 신뢰성이 의심된다며 특검 측 주장을 반박했다.

    삼성 측 변호인단은 "조 팀장이 증언한 내용은 직접 들은 내용이 아니라 전해 들은 것"이라며 "증언의 신뢰성과 객관성을 인정하기 어렵기 때문에 이는 특검의 공소사실을 뒷받침 하는 증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후 재판에는 윤석근 일성신약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윤 대표 역시 구 삼성물산의 관계자로부터 '일성신약의 보유주식을 장외거래를 통해 주당 7만5천 원에 거래하자'는 등의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박영민 기자(pym@zdnet.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셀루메드 +29.88%
    2. 2 1 LG디스플레이 +4.16%
    3. 3 2 현대상선 +3.39%
    4. 4 2 삼성SDI +1.92%
    5. 5 1 삼성바이오로직스 +4.66%
    6. 6 1 SK하이닉스 +2.33%
    7. 7 1 한국항공우주 +1.91%
    8. 8 1 카카오 +1.12%
    9. 9 3 영진약품 +1.91%
    10. 10 - LG화학 +2.87%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0%
    2. 2 - SK하이닉스 +2.33%
    3. 3 - 셀루메드 +29.88%
    4. 4 - 메디포스트 +2.42%
    5. 5 - 서울반도체 -6.33%
    6. 6 - 카카오 +1.12%
    7. 7 - LG디스플레이 +4.16%
    8. 8 - 삼성바이오로직스 +4.66%
    9. 9 - 3S -4.62%
    10. 10 - 삼성전기 -0.1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