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이화전기

  • 024810
  • |코스닥
  • 개요
    이화전기 동사는 UPS(무정전 전원장치) 및 몰드변압기, 정류기(통신용 정류기 포함) 등 다양한 전원공급장치 및 전력변환장치를 생산 공급하는 중전기기 전문회사

    동사의 주요제품은 UPS를 비롯한 전원공급장치 및 전력변환장치로 발전소, 대규모시설단지 등의 민간분야 및 철도, 지하철 등의 공공분야의 사업영역에 진출해 있음

    전력변환장치는 사용하는 곳에 따라 전력을 다양하게 변환하여 제품의 부가가치를 높여주는 기술이므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기술개발에 따라 수요가 증가함

    동사 주요 수주상황으로 한국전력공사와 UAE원전 안전등급 충전기공급 계약을 맺었음

    매출구성은 기타 51.66%, 무정전 전원장치 21.43%, 정류기 16.05%, 주파수변환기 6.17%, 몰드변압기 3.71%, 전원공급기 0.98% 등으로 구성
  • 324
  • 2
  • -0.61%
  • 호가
  • 거래량 6,325,823(0%)|
  • 거래대금 2,065백만원
07.20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26
    고가
    +331
    상한가
    423
  • 시가
    +327
    저가
    -322
    하한가
    229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26
    고가
    +331
  • 시가
    +327
    저가
    -322
  • 423
    1.30% (-0.12%)
  • 229
    1,951 (298)
  • 660
    EPS/PER도움말
    17/19.06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321
    BPS/PBR도움말
    283/1.1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전기장비 -1.06%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숨 가빴던 남북 정상회담 두달..경협주 오너도 차익 실현에 바빴다

    이데일리 | 이명철 | 18.06.25 15:38

    [이데일리 이명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후 두 달이 지났다. 남북과 미국과 중국 등 주변국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한 지난 두 달여간은 긴박함의 연속이었다. 국내 증시에서는 남북 경제협력 수혜업체들의 최대주주들이 덩달아 바쁜 여정을 보냈다. 고점에 주식을 매도해 차익을 얻는가 하면 아예 회사를 매각하는 경우도 왕왕 발생한 것이다.

    ◇물 들어올 때 노 저은 경협株 오너들

    지난 4월 27일 첫 남북 정상회담을 전후로 지금까지 약 두 달 동안 국내 증시는 남북 경협주(株) 장세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25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대표 경협주로 거론된 건설사 현대건설(000720) 주가는 4월 27일부터 이달 22일까지 약 22% 올랐다. 시멘트주인 현대시멘트(006390)의 경우 같은 기간 154%나 급등하기도 했다. 남북 경협 테마가 확산되며 주가가 오르자 최대주주의 주식 처분 사례도 늘었다.

    시멘트업체인 한일시멘트(003300)는 이 기간 최대주주가 가장 많은 금액의 지분을 처분한 곳 중 하나다. 허남섭 전 회장은 지난달 10~15일 네차례에 걸쳐 보유 주식 10만주를 약 184억원에 팔았다. 평균 처분가격은 주당 18만4000원 가량이다. 2016년만 해도 주가가 7만원대였고 올 초에도 10만원을 조금 넘었던 것을 감안하면 대규모 차익을 거뒀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같은 시멘트주 고려시멘트(198440)도 강대완 회장이 지난달 31일과 이달 4일 100만주를 처분했다.

    대북 송전주로 관심을 받은 대원전선(006340)은 서명환 대표와 아들인 서정석 상무가 지난달 11일 14일 총 200만주를 49억원 가량에 처분했다. 평균 처분가는 주당 2457원으로 지난해말(1075원)보다 두 배 가량 높다. 주가 급등기에 부자 경영진이 쏠쏠한 이득을 본 셈이다.

    북한 농업 지원 수혜주로 꼽힌 대동공업(000490)과 남·북·러 가스관 사업 관련주 동양철관(008970)은 특수관계에 있는 기업들이 일제히 주식을 처분했다. 대동공업의 경우 특수관계회사인 서울문고가 지난달 8일부터 이달 1일까지 40만주를 처분했다. 금액으로는 약 37억5600만원으로 주당 9390원 수준이다. 동양철관은 관계사 국인산업이 지난달 29~30일 40만주를 약 12억8500만원에 처분했고 최대주주인 동국실업도 지난 22일 23만여주를 9억4000만원 가량에 팔았다. 평균 처분가는 주당 3512원인데 이는 지난해말보다 무려 4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이밖에도 남광토건(001260) 대동스틸(048470) 대아티아이(045390) 이화공영(001840) 신원(009270) 특수건설(026150) 한일시멘트(003300) 화성밸브(039610) 등이 최대주주 또는 특수관계인이 지분을 팔아 차익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책임경영 논란 소지…섣부른 투자 주의

    단순히 지분 처분이 아니라 최대주주 지위가 바뀐 사례도 여럿 있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두 달간 남북 경협주로 분류된 기업 중 대한제강(084010) 이화전기(024810) 중앙오션(054180) 등은 공시를 통해 최대주주 변경 소식을 알렸다.

    주식시장에서 철도 관련주로 분류된 중앙오션(054180)은 올해 1~4월에만 주가가 213%나 급등했다. 올해 4월 마리투자조합이 전병철 대표로부터 지분을 취득해 최대주주로 변경됐다. 하지만 불과 두달여만에 이 조합은 지분을 처리하면서 2대주주로 물러났던 전 대표가 다시 최대주주에 오르게 됐다.

    이화전기는 당초 개인주주가 2.5% 가량의 지분율로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던 회사다. 대북송전주로 분류되며 올 2~3월 주가가 60% 가량 올라서 주목 받다가 6월 들어 계열사인 이트론이 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최대주주에 올랐다. 대한제강은 지난달 오치훈 사장이 70만주를 시간외매도해 아버지인 오완수 회장이 최대주주로 바뀌기도 했다.

    장기 경기 침체로 주가 침체를 겪은 제조업체 최대주주 입장에서는 이번 상승장이 모처럼 찾아온 기회일 수도 있다. 다만 남북 경협 수혜 기대감으로 해당 주식을 사들인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는 경영권에 대한 불확실성을 키울 수 있는 요인이라는 지적이다. 실제 대주주 지분 처분이 많았던 한일시멘트, 고려시멘트, 남광토건, 제룡전기 등은 이달 들어 주가가 두자릿수대 하락폭을 기록 중이다.

    한 스몰캡 애널리스트는 “당장 북한 개발에 따른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지는 않지만 주가가 선반응하면서 차익 실현 욕구가 높았을 것”이라며 “개인투자자 입장에서도 섣불리 투자하기보다는 추이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명철 (twomc@edaily.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04%
    2. 2 - SK하이닉스 -2.66%
    3. 3 - 기아차 +0.94%
    4. 4 - 우리종금 +12.29%
    5. 5 - 제일제강 -29.19%
    6. 6 4 뉴프라이드 +2.73%
    7. 7 - 대성산업 -1.10%
    8. 8 - 삼성전기 -2.27%
    9. 9 - 보락 -3.81%
    10. 10 1 신라젠 -0.6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