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롯데쇼핑

  • 023530
  • |코스피
  • 개요
    롯데쇼핑 동사는 지배회사로서 백화점, 마트, 슈퍼 등 종합 유통업을 영위하는 법인으로 지배회사의 연결대상회사는 국내 23개, 해외 48개로 총 71개이며, 주요 종속회사는 총 23개임

    백화점 사업부문, 할인점 사업부문, 금융 사업부문, 전자제품전문점 사업부문, 편의점 사업부문, 기타 사업부문을 영위하고 있음

    국내에서의 확고한 위상과 35년간 구축한 유통 노하우를 바탕으로 VRICs(베트남, 러시아, 인도네시아, 중국) 국가를 전략적 진출국가로 선정하여 신규점포 오픈과 활발한 M&A 활동을 통해 빠른 현지화 전략 실현

    롯데카드는 2015년 9월 유니온페이와 모바일 퀵패스 카드를 출시 체결. 모바일 퀵패스는 유니온페이가 개발한 비접촉식 결제 카드로 현재 중국 내에만 600만개 단말기가 설치돼 있고 홍콩, 호주 등에서 사용 가능함

    매출구성은 할인점 28.62%, 백화점 25.88%, 전자제품 전문점 13.46%, 기타 13.15%, 편의점 12.59%, 금융 6.30%으로 구성
  • 300,500
  • 500
  • +0.17%
  • 호가
  • 거래량 55,806(0%)|
  • 거래대금 16,823백만원
06.23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00,000
    고가
    +307,500
    상한가
    390,000
  • 시가
    -298,500
    저가
    -298,000
    하한가
    210,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00,000
    고가
    +307,500
  • 시가
    -298,500
    저가
    -298,000
  • 390,000
    17.86% (-0.01%)
  • 210,000
    94,630 (35)
  • 322,000
    EPS/PER도움말
    5,341/56.26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91,000
    BPS/PBR도움말
    551,720/0.5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유통업 0.00%
    WICS
    백화점과일반.. -0.2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한경 미디어 뉴스룸-한경BUSINESS] '쿡방' 속 그 요리, 집에서 '호로록'~'반편식'이 뜬다

    한국경제 | 최은석 | 17.05.19 23:04

    [ 최은석 기자 ]


    쿡방(요리 방송)의 인기로 어려운 요리를 직접 시도해 보려는 소비자가 늘면서 ‘반편식(반만 편한 간편식)’이 요리 초보자의 ‘잇템’으로 떠오르고 있다. 반편식은 포장을 뜯고 데우면 되는 기존 가정 간편식(HMR)과 달리 주재료 등을 준비해 레시피대로 조리해야만 요리가 완성된다. 탕수육 닭강정 오코노미야키 등 결코 쉽지 않은 요리를 직접 준비한 싱싱한 재료로 그럴듯하게 완성할 수 있다. 최근엔 집에서 간편하게 쿠키 등을 만들 수 있는 제품도 등장해 눈길을 끈다.

    Getty Images Bank
    Getty Images Bank


    롯데마트는 2015년 말 밀 솔루션(meal solution) 브랜드 ‘요리하다’를 출시했다. 요리하다는 가열만 하면 되는 기존 가정 간편식과 달리 반조리 상품으로 제공된다. 첨부된 채소 등을 다듬어 곁들여야만 요리를 완성할 수 있다. 최근엔 채소 등 부재료를 따로 준비해야 하는 제품으로 라인업을 대폭 확대했다. 요리의 재미와 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요리하다의 모든 제품 뒷면에는 레시피가 적혀 있다. 레시피대로 따라 하면 누구나 일정 수준의 맛을 낼 수 있다.

    요리하다의 인기 제품은 ‘상하이 깐쇼새우’와 ‘죽순고추잡채’ ‘치즈스틱’ ‘부산밀면’ 등이다. 일례로 요리하다 상하이 깐쇼새우를 만들기 위해서는 양파 1개와 피망 1개를 추가 준비해야 한다. 준비한 채소를 적절한 크기로 썬 다음 레시피에 따라 볶고 첨부된 재료와 함께 버무리면 소스가 완성된다. 첨부된 새우를 기름에 튀기거나 볶은 다음 소스와 버무리면 그럴듯한 중국 요리를 맛볼 수 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요리하다는 현재 100종류 이상의 제품이 출시돼 있다”며 “올 들어 5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29%의 매출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인기”라고 말했다.

    ◆‘백설 쿠킷’, 매월 10만 개 팔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7월 반조리 간편식 브랜드 ‘백설 쿠킷’을 출시했다. 한 가지 메뉴에 필요한 식재료를 따로따로 준비하는 번거로움을 최소화하면서 요리하는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최대 20분만 투자하면 초보자도 ‘요리의 신’으로 거듭날 수 있다.

    백설 쿠킷은 ‘찹쌀 탕수육 킷’, ‘닭강정 킷’, ‘오꼬노미야끼 킷’, ‘감자 수제비 킷’ 등 아시안 메뉴와 ‘크림 리조또 킷’, ‘트러플 리조또 킷’, ‘맥앤치즈 킷’, ‘매시드 포테이토 킷’ 등 서양식 메뉴까지 총 8종으로 출시됐다. 매달 약 10만 개씩 꾸준히 팔리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백설 쿠킷은 1~2인 가구가 주 소비층인 기존 HMR과 달리 1주일에 3회 이상 요리하는 3~4인 가정이 타깃”이라며 “직접 고른 싱싱한 주재료로 건강한 한 끼를 챙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마트는 올 2월 홈 베이킹 제품인 피코크 ‘베이킹 믹스 쏘 이지’를 출시하며 더욱 건강한 먹거리를 원하는 주부 등을 공략 중이다. 피코크 베이킹 믹스는 ‘소프트 쿠키 믹스’, ‘초콜릿 칩 쿠키 믹스’, ‘브라우니 믹스’, ‘초콜릿 마카롱 믹스’, ‘밀크 마카롱 믹스’ 등 5종으로 구성됐다. 달걀이나 버터 등의 재료만 준비해 레시피대로 따라 하면 집에서도 손쉽게 쿠키나 빵을 만들 수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상품 개발 당시 계획했던 월 매출을 약 10% 이상 초과 달성할 정도로 마니아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석 한경비즈니스 기자 choies@hankyung.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엔씨소프트 +11.78%
    2. 2 3 삼성중공업 +4.05%
    3. 3 1 카카오 +3.57%
    4. 4 2 삼성바이오로직스 +4.62%
    5. 5 2 LG디스플레이 +0.27%
    6. 6 3 SK하이닉스 0.00%
    7. 7 1 셀트리온 +0.18%
    8. 8 2 삼성전자 -0.71%
    9. 9 3 LG전자 +2.69%
    10. 10 3 삼성전기 +0.5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8%
    2. 2 - SK하이닉스 0.00%
    3. 3 - 스페코 -0.20%
    4. 4 1 엔씨소프트 +11.78%
    5. 5 1 스포츠서울 +5.77%
    6. 6 2 크루셜텍 +3.98%
    7. 7 - 메디포스트 +0.79%
    8. 8 - 영진약품 0.00%
    9. 9 - 신라젠 -7.44%
    10. 10 - 세종텔레콤 -8.9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