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에스디에스

  • 018260
  • |코스피
  • 개요
    삼성에스디에스 삼성 계열사에 속한 IT서비스 기업으로, IT서비스와 물류BPO 2개의 사업부문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기업을 대상으로만 서비스를 제공함

    IT서비스부문은 컨설팅/SI(System Integration)와 아웃소싱(애플리케이션 아웃소싱과 인프라서비스)으로 구분되며, 물류 BPO사업은 글로벌 통합 물류를 실행하는 제4자 물류(4PL)사업임

    풍부한 경험과 기술력, 우수한 인적 자원을 바탕으로 인프라 구축, 네트워크 서비스, 비즈니스 컨설팅, 제조 IT, 물류 IT, 교육 IT, 의료 IT, Security, Mobility 등 다양한 ICT서비스를 제공

    삼성 모든 그룹사의 시스템 운영 및 컨설팅, 시스템 통합, IT 아웃소싱, ICT인프라, ICT 융합 등의 주요 사업을 수행하는 등 관계사를 기반으로 한 안정적인 수익 확보의 강점을 지니고 있음

    매출구성은 IT서비스 55.16%, 물류BPO 44.84% 등으로 구성
  • 195,500
  • 1,000
  • -0.51%
  • 호가
  • 거래량 287,374(0%)|
  • 거래대금 56,686백만원
06.18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96,500
    고가
    +201,500
    상한가
    255,000
  • 시가
    -196,000
    저가
    -192,500
    하한가
    138,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96,500
    고가
    +201,500
  • 시가
    -196,000
    저가
    -192,500
  • 255,000
    11.71% (+0.00%)
  • 138,000
    151,274 (22)
  • 270,000
    EPS/PER도움말
    6,854/28.5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55,000
    BPS/PBR도움말
    71,859/2.72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IT서비스 -2.8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마켓뷰] 한반도 리스크 재발?..외인·기관은 되려 샀다

    조선비즈 | 전준범 기자 | 18.05.25 17:44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되면서 한반도에 다시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했다. 예기치 못한 리스크에 국내 증시도 흔들렸다. 그러나 우려했던 만큼은 아니었다. 개인은 차익실현에 집중했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오히려 매수의 기회로 삼았다. 남북 경제협력주(경협주)가 주춤한 사이 의약품과 전기·전자 업종에 투자자들이 몰렸다.

    2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21%(5.21포인트) 하락한 2460.80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57%(4.97포인트) 떨어진 868.35에 마감했다. 개인의 대량 순매도가 지수 발목을 붙잡았다. 개인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각각 4788억원, 1373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조선일보DB
    조선일보DB

    결과만 놓고 보면 하락 마감이지만, 내용은 나쁘지 않았다. 개인과 달리 외국인과 기관은 쌍끌이 매수에 나서줬기 때문이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50억원, 1262억원 순매수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874억원, 522억원어치를 사들였다.

    두 주체의 ‘사자’ 기조에 국내 증시는 장 초반의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할 수 있었다. 코스피지수의 경우 전날보다 0.54% 하락한 상태로 출발했으나 마감 때는 이를 0.21%까지 줄였다. 코스닥지수도 0.82%에서 0.57%로 줄였다.

    김훈길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밤 사이 뉴욕 증시도 장 초반의 하락폭을 시간이 지나면서 상당 부분 만회했다”며 “금리 하락, 달러 약세전환, 불확실성 확대 등에도 불구하고 대형주 ETF(상장지수펀드)로는 대규모 자산이 유입됐다”고 전했다.

    순매수는 대형주에 집중됐다. 업종 중에서는 의약품과 전기·전자에 돈이 몰렸다. 이 덕분에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005930)는 전날보다 1300원(2.53%) 오른 5만2700원에 장을 마쳤다. SK하이닉스(000660)도 0.63% 상승했다. 셀트리온(068270)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도 각각 3.97%, 2.99% 올랐다.

    이중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감리위원회에서 금융당국과 첨예하게 대립하는 와중에도 3% 가까운 주가 상승세를 기록했다. 전날 이 회사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제2공장 생산 제품에 대한 인증을 추가 획득했다고 밝힌 점도 주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 밖에 LG화학(051910), NAVER(035420), SK텔레콤(017670), 삼성에스디에스(018260), 삼성SDI(006400), 넷마블 등도 투자자들을 기쁘게 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 신라젠(215600), 에이치엘비(028300), 메디톡스(086900), 제넥신(095700)등이 강세를 보였다.

    이경민 대신증권 마켓전략실 팀장은 “우려했던 원화 약세 움직임이 나타나지 않았고 오히려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이 하락하면서 외국인 순매수가 3거래일 연속 유입됐다”고 분석했다.

    반면 화해 무드를 타고 뜨겁게 타오르던 남북 경협주는 일제히 주저앉았다. 현대건설(000720), 현대로템(064350), 대아티아이(045390), 현대엘리베이(017800), 현대시멘트(006390)등이 크게 흔들렸다. POSCO(005490), 현대모비스(012330), 한국전력(015760)등도 지지부진한 주가 흐름을 나타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정상회담 취소가 원화가치 하락 등 펀더멘털(기초체력)을 훼손할 가능성은 낮지만, 그간 증시에 반영됐던 기대감을 약화시킬 수는 있다고 전했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북미 정상회담이 완전히 결렬된 게 아니기 때문에 증시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며 “다만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당분간 북한 관련 업종에서는 차익실현 물량이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SK하이닉스 -3.45%
    2. 2 - 삼성전자 -2.20%
    3. 3 - 네이처셀 +1.76%
    4. 4 - 셀트리온 +2.18%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18%
    2. 2 - 삼성전자 -2.20%
    3. 3 2 SK하이닉스 -3.45%
    4. 4 - 현대상선 -0.37%
    5. 5 2 삼성전기 -3.07%
    6. 6 - 네이처셀 +1.76%
    7. 7 - 삼성에스디에스 -0.51%
    8. 8 1 동양철관 +9.74%
    9. 9 1 삼성바이오로직스 -0.12%
    10. 10 1 안랩 -3.1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