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LG이노텍

  • 011070
  • |코스피
  • 개요
    LG이노텍 동사는 회사는 1976년 2월 24일 금성정밀공업(주)로 설립되었으며, 전기전자부품 제조 및 판매를 주요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는 종합 전자부품업체임

    연결회사는 현재 광학솔루션 사업부문, 기판소재 사업부문, 전장부품 사업부문, LED사업부문의 4개 사업부 체제로 운영되고 있으며 2018년 조직변경에 따라 전장부품 사업부문의 전자부품, ESL 등을 분리하여 운영중

    Tape Substrate 사업에서 선도 기술 개발과 생산성 혁신으로 경쟁력을 강화하여 일등 지위를 공고히 하고 있으며, 고성장이 예상되는 고해상도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영역에서도 2메탈 칩온필름 출시하여 사업 확대중

    세계 최초로 Half-tone 마스크와 Multi-tone 마스크를 개발, 양산하여 Photomask 회로 기술에 선도적인 입지와 일등 지위를 강화하여 시장을 리딩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광학솔루션사업부 외 58.94%, 기판소재사업부 14.46%, 전장부품사업부 12.72%, LED사업부 6.95%, 기타 6.92% 등으로 구성
  • 139,000
  • 7,000
  • -4.79%
  • 호가
  • 거래량 400,143(0%)|
  • 거래대금 55,610백만원
06.22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46,000
    고가
    -145,500
    상한가
    189,500
  • 시가
    -144,000
    저가
    -137,000
    하한가
    102,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46,000
    고가
    -145,500
  • 시가
    -144,000
    저가
    -137,000
  • 189,500
    22.29% (+0.17%)
  • 102,500
    32,897 (82)
  • 188,000
    EPS/PER도움말
    7,385/18.8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15,500
    BPS/PBR도움말
    82,435/1.69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전자장비와기.. -0.06%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삼성전자 빼고도..상장기업 순이익 32% 늘었다

    한국경제 | 조진형 / 강영연 / 윤정현 | 17.05.16 19:13

    [ 조진형 / 강영연 / 윤정현 기자 ] 연일 사상 최고치 돌파를 시도하는 코스피 랠리가 ‘실적의 힘’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의 올 1분기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크게 웃도는 ‘서프라이즈’ 수준이었다. 주식시장은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오르고 있지만 실적 개선은 삼성전자에 국한된 얘기가 아니었다. 삼성전자를 빼도 상장사들의 1분기 순이익은 지난해 1분기보다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 실적을 앞세운 코스피지수가 2300선을 뚫고 상승 랠리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영업이익률 1.16%p↑

    16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를 제출한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536개사의 올 1분기 영업이익률(영업이익/매출)은 8.54%였다.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8.35% 늘어났다. 영업이익(38조8906억원)과 순이익(32조1938억원)은 25.34%, 35.77% 급증했다. 올해 상장사 순이익이 130조원에 달할 것이란 증권가 전망에 힘이 실리게 됐다는 분석이다.

    수익성도 눈에 띄게 좋아졌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5% 안팎까지 떨어졌던 영업이익률은 2015년 6%대, 지난해 7%대에 이어 올 1분기 8%대로 올라섰다. 지난해 1분기(7.38%)보다 1.16%포인트 높아졌다. 1만원어치 제품을 팔아 854원을 남겼는데, 종전보다 마진이 116원 늘었다는 의미다.

    삼성전자 쏠림현상도 이번에는 크지 않았다.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수익성이 크게 줄었던 과거와 달리 다른 기업들의 실적도 좋았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매출액은 405조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27%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28조9900억원과 24조5000억원으로 19.05%, 32.78% 증가했다.

    금융정보 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세 곳 이상이 실적 전망치를 낸 상장기업 229곳 가운데 115곳이 시장 예상치를 웃돈 1분기 실적을 내놨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상장사들의 2분기 영업이익은 17%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1분기보다 증가율은 줄어들겠지만 기업들의 실적 개선 방향성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코스피지수는 사상 최대 실적을 앞세워 이달 4일 역사적 고점을 새로 쓴 후 연일 최고치 경신을 시도하고 있다. 16일도 4.68포인트(0.20%) 오른 2295.33에 장을 마쳐 지난 11일 기록한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2296.37) 부근까지 올라왔다. 삼성전자(0.61% 상승) 현대자동차(2.27%) 포스코(0.74%) 아모레퍼시픽(1.59%) 등 대형주들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황금에스티 동일산업 이익 10배↑

    전 업종 실적이 고루 개선된 것도 특징 중 하나다. 운수장비, 전기가스 2개 업종을 제외하곤 모든 업종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났다. 의료정밀(32.53%), 철강금속(23.00%) 등의 매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철강금속 기업들은 중국 철강업 구조조정과 철강재 가격 상승 덕을 봤다. 대장주인 포스코의 영업이익이 106.89% 늘어난 것을 비롯해 현대제철(29.90%), 고려아연(26.20%), 동국제강(10.59%) 등도 실적이 개선됐다. 황금에스티(940.69%), 동일산업(917.90%) 등 중견업체들의 영업이익도 크게 늘었다.

    전기전자(12.61%) 업종의 실적 개선세도 뚜렷했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뿐 아니라 LG그룹의 전자 계열사 실적도 돋보였다. LG디스플레이는 1조원이 넘는 분기 영업이익을 거뒀다. 한 해 전보다 25배가량 늘어난 수치다. LG이노텍의 1분기 영업이익도 17배 가까이 급증했다.

    내수주도 선방했다. 유통업, 음식료품업 매출은 각각 9.01%, 5.63% 늘었다. 1인 가구 증가로 편의점과 가정간편식(HMR) 관련 업체들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1분기 매출이 11.29% 증가하면서 영업이익이 42.87% 늘었다. HMR 상품을 확대하는 동원F&B의 영업이익도 8.39% 늘었다.

    구조조정을 겪은 조선업종도 부진을 벗어나기 시작했다. 현대중공업(1452.26%), 삼성중공업(347.50%)은 올 들어 수주가 늘면서 지난해보다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조진형/강영연/윤정현 기자 u2@hankyung.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20%
    2. 2 - 동양철관 -11.47%
    3. 3 - 삼성전자 +0.43%
    4. 4 - 한국전력 +6.08%
    5. 5 - LG전자 +0.37%
    6. 6 - 우리종금 -1.85%
    7. 7 - 기아차 +1.62%
    8. 8 - LG화학 -1.86%
    9. 9 - 삼성전기 -2.27%
    10. 10 1 아난티 -9.1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