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대우부품

  • 009320
  • |코스피
  • 개요
    대우부품 동사는 1973년 10월 13일에 설립되어 1989년 8월 25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되었으며, 자동차전장부품의 제조 및 판매, 콘덴서의 판매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자동차 전장사업의 주요제품으로는 Voltage Regulator, Ignition Module, PWM, E-Bike Module 등이 있으며, 콘덴서사업의 주요 제품은 알루미늄 전해 콘덴서, 탄탈륨 콘덴서가 있음

    주력 제품군인 알루미늄 전해콘덴서와 탄탈콘덴서 등 일부 콘덴서는 생산 기술이 널리 알려져 있고, 기술적 진입장벽이 낮기 때문에 중국 기업들과의 진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가격 경쟁이 치열한 상황임

    연구개발(R&D)을 위한 투자비율을 더욱 높이고 있고, 신기술 도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양산품 홍보를 통한 해외영업활동을 강화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자동차전장 96.16%, 콘덴서 3.84% 등으로 구성
  • 2,655
  • 70
  • -2.57%
  • 호가
  • 거래량 2,728,045(11%)|
  • 거래대금 7,334백만원
12:24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2,725
    고가
    +2,770
    상한가
    3,540
  • 시가
    -2,715
    저가
    -2,625
    하한가
    1,91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2,725
    고가
    +2,770
  • 시가
    -2,715
    저가
    -2,625
  • 3,540
    0.41% (-0.63%)
  • 1,910
    1,265 (597)
  • 3,750
    EPS/PER도움말
    54/49.1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370
    BPS/PBR도움말
    743/3.57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자동차부품 +0.0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벤츠, 수소차 가세 소식에..차 부품株 들썩

    머니투데이 | 반준환 기자 | 17.09.12 15:17

    메르세데스 벤츠가 수소차 개발에 뛰어들면서 현대기아차와 관련 부품주들에 시장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수소차는 그간 한국과 일본 등 일부에 국한된 니치마켓으로 여겨졌으나, 글로벌 메이저 업체들이 가세하면 시장이 빠르게 형성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당장 기업들의 수익성 개선으로 연결되는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벤츠는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로 이날(현지시각) 시작되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에서 수소연료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인 'GLC F-CELL EQ 파워'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중형 SUV GLC 기반인 이 차는 장거리 주행과 짧은 수소 충전 시간, 무공해 주행 등의 강점을 결합한 양산형 모델이라고 벤츠는 소개했다. 수소차는 그간 전기차에 밀려 일부 업체들만 가능성이 평가절하됐으나 벤츠의 수소차 양산발표에서 보듯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부상하는 추세다.

    각국 정부에서도 수소차 보급과 관련한 논의가 예상보다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올해 1월 스위스 다보스 포럼에서는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수소위원회가 출범했다.

    현대차 포함 13개사는 향후 5년간 13조원 가량을 수소충전소를 포함 인프라 구축에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H2모빌리티는 독일정부의 지원을 받아 독일 전역에 2023년 까지 수소충전소 추가 400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중국도 정부가 주도하는 가운데 수소차 개발에 적극적이다. 수소차 구매 보조금을 전기차보다 10배 높게 책정하고 충전소 개발계획도 세우고 있다.

    한상준 바로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벤츠 수소차를 시작으로 일본 닛산 2020년, 미국 GM 및 포드 2020년, BMW 2020년 등의 출시계획이 있다"며 "최근 기술개발에 속도가 붙으며 전기차와 수소차 기술을 결합하는 방식으로 경쟁력이 커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대감이 반영되며 증시에서는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동반 급등하는 추세다.

    전장부품 업체인 대우부품은 전기차 냉각수 온도를 높여주는 PTC히터와 배터리성능을 향상시키는 쉬스(Sheath)히터를 만들고 있으며 수소차에 필요한 물 공급 전기 펌프도 개발하고 있다. 최근 1개월간 주가가 10% 넘게 올랐다.

    코오롱머티리얼은 수소연료전지 전기차량의 핵심부품인 연료전지 분리막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는 소문에 전날 상한가를 기록한데 이어 이날도 강세를 이어갔다. 이 밖에 공조기 전문업체 한온시스템, 수소탱크 생산업체인 일진복합소재를 자회사로 두고 있는 일진다이아 등도 주가가 급등했다.

    다만 수소차 확대로 인한 시장 기대감은 다소 과도해 보인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소차 양산이 아직 미미한 규모이고, 수소 충전소 등 기초 인프라가 제대로 구축되려면 상당한 시일이 소요된다.

    현대차는 투싼 수소차에 이어 제네시스 브랜드의 SUV 신형 수소차를 선보였으나 의미있는 판매실적으로 연결되기까지는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아울러 차량 양산 초기에는 판매이익보다는 개발비, 마케팅비 등이 급증하는 구간이기 때문에 오히려 수소차가 수익성을 깎아 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수소차에 대한 기대보다는 중국 공장의 가동률 저하와 현지 시장 점유율 하락, 내수 판매감소, 임금상승에 따른 원가경쟁력 하락 등 악재가 더 많다는 지적이다.

    현대차 주가는 올 들어 최저수준인 13만원대를 기록하고 있으며 기아차 역시 연초대비 20% 가량 하락한 3만1000원 안팎에서 거래되고 있다.

    반준환 기자 abcd@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보령메디앙스 +24.50%
    2. 2 4 아가방컴퍼니 +16.45%
    3. 3 2 한국화장품제조 +15.43%
    4. 4 1 엔케이 +5.51%
    5. 5 1 키위미디어그룹 +8.90%
    6. 6 3 한국화장품 +7.02%
    7. 7 - 코리아나 +7.60%
    8. 8 2 풍산 +3.54%
    9. 9 1 KEC +4.07%
    10. 10 3 코미팜 +14.47%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23%
    2. 2 - 신라젠 -2.11%
    3. 3 1 SK하이닉스 -2.07%
    4. 4 3 메디포스트 +1.80%
    5. 5 4 카카오 +0.32%
    6. 6 6 티슈진(Reg... +1.28%
    7. 7 4 한국전력 -0.13%
    8. 8 9 삼성전자 -1.43%
    9. 9 2 대우건설 -0.35%
    10. 10 - LG디스플레이 -1.57%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