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전자

  • 005930
  • |코스피
  • 개요
    삼성전자 1969년 설립 된 글로벌 기업으로, 주요사업은 CE부문(TV, 냉장고 등)과 IM부문(컴퓨터, HHP 등), DS부문(DRAM, 모바일AP, LCD, OLED 등), Harman(인포테인먼트 등)으로 구성됨

    지역별로는 본사를 거점으로 한국 및 CE, IM부문 산하 해외 9개 지역총괄과 DS부문 산하 해외 5개 지역총괄의 생산, 판매법인 등 269개의 동종업종을 영위하는 종속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음

    IM부문은 프리미엄 브랜드 갤럭시를 필두로 소비자 친화적이며 혁신적인 제품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Samsung Pay와 같은 Mobile Payment, Cloud 등 미래 성장 투자를 지속함

    8나노ㆍ7나노 공정 또한 적기 개발하여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2018년 세계최초 EUV공정을 도입하여 선단공정 기술을 선도하려고 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IM 47%, 반도체 34.33%, CE 16.09%, DP 12.45%, Harman 3.21%, 기타 -13.07% 등으로 구성
  • 46,050
  • 450
  • -0.97%
  • 호가
  • 거래량 7,536,792(65%)|
  • 거래대금 349,507백만원
07.16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46,500
    고가
    +46,800
    상한가
    60,400
  • 시가
    +46,800
    저가
    -46,000
    하한가
    32,55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46,500
    고가
    +46,800
  • 시가
    +46,800
    저가
    -46,000
  • 60,400
    52.48% (-0.04%)
  • 32,550
    2,956,099 (1)
  • 2,876,000
    EPS/PER도움말
    5,421/8.49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44,650
    BPS/PBR도움말
    30,427/1.51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반도체와반도.. -0.2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삼성, 하청 8,000명 직고용]재계 "삼성 특수한 경우" 선그었지만 파장 촉각

    서울경제 | 신희철 기자 | 18.04.17 17:24

    [서울경제] 재계에서는 이번 삼성전자(005930)의 결정으로 다른 기업에서도 직접 채용이 늘어날 수 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상당수 기업들이 겉으로는 “삼성전자서비스 사례는 특수한 경우”라며 선을 긋고 있지만 내심 불똥이 튀지 않을까 고심하는 흔적이 역력하다.

    17일 재계 관계자들은 삼성전자서비스의 협력사 직원 직접고용이 기존 협력사 시스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서비스업 분야에서 노조의 주장에 힘이 실리게 됐다는 설명이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서비스의 고용 형태가 하나의 바로미터였는데 자회사도 아닌 직접고용은 뜻밖”이라며 “자회사 형태의 고용을 수용한 회사에서조차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질 수 있다”고 예상했다.

    LG유플러스·파리바게뜨 등이 대표적이다. LG유플러스는 콜센터 등 상시 지속업무에 대한 외주 정책을 유지하며 서비스 품질이 낮아졌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제빵사 불법파견 논란을 겪은 파리바게뜨도 최근 자회사를 통한 직접고용을 결정했지만 기존 협력업체가 경영에서 배제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갈등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수 있는 상황이다.

    직접고용 여부는 기업 사정에 전적으로 달린 만큼 일반화해서는 안 된다는 반론이 많다. 정조원 한국경제연구원 고용창출팀장은 “고용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으로 기업 부담이 큰데 (삼성전자서비스처럼) 여력이 있는 기업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원 변호사는 “삼성전자의 결정은 정치적 이유가 커 보인다”면서 “다른 기업의 고민이 커지겠지만 확산되는 데는 한계가 있다”고 전망했다. 재계의 한 고위관계자도 “기업 사정, 업종 현황 등 모든 조건이 차이가 난다”며 “이번 조치를 다른 기업에 대입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삼성과 같은 업종인 LG전자는 직접 고용에 대해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서비스센터가 협력업체와 계약을 맺고 있는데 서비스센터는 LG전자와 지분관계가 전혀 없다. /신희철기자 hcshin@sedaily.com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91%
    2. 2 - 신일산업 +30.00%
    3. 3 - SK하이닉스 +0.56%
    4. 4 - 한국항공우주 -0.92%
    5. 5 1 STX -7.14%
    6. 6 1 메디포스트 -0.91%
    7. 7 2 LG화학 -2.09%
    8. 8 - 삼성전자 -0.97%
    9. 9 1 씨아이테크 +2.70%
    10. 10 3 조이맥스 -9.6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