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삼성전자

  • 005930
  • |코스피
  • 개요
    삼성전자 1969년 설립 된 글로벌 기업으로, 주요사업은 CE부문 (TV,냉장고 등)과 IM부문(스마트폰 등 HHP,네트워크시스템 등), DS부문(DRAM,모바일AP,LCD패널 등), Harman(인포테인먼트 등)으로 구성됨

    지역별로는 본사를 거점으로 한국 및 CE, IM부문 산하 해외 9개 지역총괄과 DS부문 산하 해외 5개 지역총괄의 생산,판매법인 등 276개의 동종업종을 영위하는 종속기업으로 구성되어 있음

    IM부문은 프리미엄 브랜드 갤럭시를 필두로 보급형까지 풀라인업을 유지하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Samsung Pay와 같은 Mobile Payment, Cloud 등 미래 성장 투자를 지속함

    반도체 사업은 16년 4분기 10나노급 DRAM을 세계최초로 출시 하였으며, 경쟁사 대비 1년 이상 앞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음. 더불어 차세대 DRAM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DRAM시장의 절대적 위상을 유지 중

    매출구성은 IM 47.91%, 반도체 29.76%, CE 19.04%, DP 13.43%, Harman 2.41%, 기타 -12.55% 등으로 구성
  • 2,715,000
  • 23,000
  • +0.85%
  • 호가
  • 거래량 166,098(0%)|
  • 거래대금 450,960백만원
10.23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2,692,000
    고가
    +2,732,000
    상한가
    3,499,000
  • 시가
    +2,730,000
    저가
    +2,700,000
    하한가
    1,885,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2,692,000
    고가
    +2,732,000
  • 시가
    +2,730,000
    저가
    +2,700,000
  • 3,499,000
    53.41% (+0.02%)
  • 1,885,000
    3,523,215 (1)
  • 2,769,000
    EPS/PER도움말
    136,760/19.85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539,000
    BPS/PBR도움말
    1,331,779/2.0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전기전자 +1.33%
    WICS
    반도체와반도.. +0.51%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매일 1570억 번 삼성전자.. 반도체가 다 했다, 그게 걱정이다

    중앙일보 | 임미진 | 17.10.13 16:31

    삼성전자가 또 한 번 분기 실적 기록을 깼다. 이 회사는 3분기에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된다고 13일 밝혔다. 92일 동안 휴일을 포함해 하루에 1576억원씩 벌어들인 것이다. 지난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64%, 영업이익은 3.06%, 지난해 같은 분기에 비해서는 매출 29.65% 영업이익은 178.85% 늘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분기에 역대 최대 분기 실적 기록을 큰 격차로 깬 뒤 또 한 번 기록을 경신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38조4600억원으로 과거 최고 실적을 냈던 2013년 한 해 영업이익(36조7900억원)을 이미 넘어섰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반도체가 다 했고, 그게 걱정이다. 삼성전자가 2014년 완공한 중국 시안의 반도체 공장 전경. [중앙포토]
    반도체가 다 했고, 그게 걱정이다. 삼성전자가 2014년 완공한 중국 시안의 반도체 공장 전경. [중앙포토]
    잠정 실적에선 부문별 수치가 공개되지 않는다. 하지만 금융업계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부문에서 10조원 안팎의 이익을 낸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 전체 영업이익의 7할에 가깝다.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수요가 폭등하는 ‘슈퍼사이클’ 덕분이다. 지난해 4분기 4조9500억원이었던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은 1분기 6조3100억원, 2분기 8조300억원으로 껑충껑충 뛰었다.

    4분기 전망은 더 좋다. 금융업계에선 반도체 부문 영업이익이 11조원을 가볍게 넘을 수 있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D램과 낸드플래시 수요는 꺾일 기미가 안 보인다.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의 본질이 ‘데이터 기술’이라서다. 반도체의 성능은 데이터를 얼마나 많이 저장하고 얼마나 빨리 처리할 수 있느냐를 결정한다. 송용호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고성능 반도체는 클라우드 서비스나 인공지능 서비스 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부품”이라며 “삼성전자의 D램과 낸드플래시가 엄청난 이윤을 남길 수 있는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호실적 속에서도 삼성전자 내·외부에선 “마냥 좋아할 때가 아니다”란 조심스러운 목소리가 나온다. 반도체 호황에 눈이 멀어 산적한 위기 요인을 못 보고 지나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우선 반도체 호황이 언제까지 이어질지가 불투명하다. 내년부터 메모리 반도체 생산을 시작하는 중국은 5년 안에 삼성전자를 위협할 정도로 덩치를 불릴 수 있다. 송용호 교수는 “가전이나 스마트폰 사업 모두 중국이 초창기엔 형편없는 기술력으로 삼성전자의 상대가 되지 않았지만, 지금은 중저가 시장에서 삼성전자를 밀어낼 정도로 성장했다”며 “반도체 역시 시간 싸움일 뿐 상당한 시장을 중국에 내주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20개월 공사기간을 통해 지난 2014년 완성된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전경[사진 삼성전자]
    20개월 공사기간을 통해 지난 2014년 완성된 삼성전자 시안 반도체 공장 전경[사진 삼성전자]
    반도체 쏠림 현상도 문제다. 회사 영업이익의 3분의 2 이상을 반도체가 맡고 있다. 스마트폰과 가전 사업은 이미 중국 업체의 추격을 상당 부분 허용한 상태다.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소프트웨어 사업에선 아직 뚜렷한 성과가 없다.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적극적인 인수합병(M&A)으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힘써왔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이런 움직임도 멈췄다. “인공지능 및 음성인식 플랫폼을 장악하지 못한 하드웨어 회사는 껍데기를 만드는 데 그칠 것”이라는 IT 업계의 경고가 나오는 상황이다.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는 “삼성전자는 반도체 시장의 압도적 우위를 유지하기 위해 엄청난 돈을 투자하고 있어 반도체 사업이 흔들릴 경우 리스크가 더 클 것”이라며 “중국의 추격이 본격화한 뒤에도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반도체 다음 먹거리’를 서둘러 발굴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바이오로직스 -0.66%
    2. 2 1 카카오 +0.67%
    3. 3 2 LG디스플레이 -2.62%
    4. 4 - 셀트리온 +0.17%
    5. 5 2 삼성전기 +1.21%
    6. 6 3 삼성SDI +2.76%
    7. 7 1 LG화학 +2.99%
    8. 8 2 SK하이닉스 +4.31%
    9. 9 2 신라젠 +6.55%
    10. 10 3 한국전력 -1.7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7%
    2. 2 - 메디포스트 -0.57%
    3. 3 - SK하이닉스 +4.31%
    4. 4 - 내츄럴엔도텍 +28.41%
    5. 5 - 한국항공우주 -2.91%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0.66%
    7. 7 2 카카오 +0.67%
    8. 8 1 세종텔레콤 -0.36%
    9. 9 1 신일산업 +1.52%
    10. 10 2 현대상선 -1.6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