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현대차

  • 005380
  • |코스피
  • 개요
    현대차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을 제조 및 판매하는 완성차 제조업체로, 공정거래법상 현대자동차그룹에 속하였으며 현대자동차그룹에는 동사를 포함한 국내 51개 계열회사가 있음

    연결종속회사는 차량할부금융 및 결제대행업무 등의 금융업을 운영하는 현대캐피탈과 현대카드, 철도차량 제작 및 판매업의 현대로템, 자동차부품 제조 및 판매업의 현대케피코 등으로구성되어 있음

    차량부문은 2016년 9월 한국시장에서 전년대비 3.3% 감소한 48만 3천 대를 판매하여 41.6%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였으며, 미국 및 중국과 유럽 등에서 양적 성장세 지속되고 있음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하여 i40 살룬, 아반떼 쿠페, 투싼 ix 가솔린 모델 등 차종별 파생 모델을 출시하고, 대대적인 고객 서비스 혁신을 위한 현대차 서비스 브랜드인 블루멤버스를 확대 개편함

    매출구성은 차량부문 77.09%, 금융부문 15.71%, 기타부문 7.2% 등으로 구분
  • 170,000
  • 0
  • 0.00%
  • 호가
  • 거래량 1,090,283(0%)|
  • 거래대금 183,719백만원
03.22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70,000
    고가
    +170,500
    상한가
    221,000
  • 시가
    -167,500
    저가
    -165,500
    하한가
    119,0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70,000
    고가
    +170,500
  • 시가
    -167,500
    저가
    -165,500
  • 221,000
    45.84% (+0.07%)
  • 119,000
    374,470 (2)
  • 171,000
    EPS/PER도움말
    18,938/8.98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28,500
    BPS/PBR도움말
    250,098/0.68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운수장비 -0.50%
    WICS
    자동차 -0.27%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국내 증시 PER 9.8%..미국·인도 절반 수준

    뉴스1 | 김태헌 기자 | 17.03.21 12:00

    (서울=뉴스1) 김태헌 기자 = 국내 코스피 시장의 주가수익비율(PER)이 인도나 미국의 절반 수준에 불과해 주요국 증시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조사됐다. PER은 기업의 주가를 주당순이익으로 나눈 값이다. 낮을수록 주가가 저평가됐다는 의미다. 같은 성과를 낸다고 가정하면 한국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 기업보다 푸대접을 받는 셈이다.

    한국거래소는 21일 '주요 10개국 증시 PER 현황'을 발표하고 지난 17일 기준 코스피 지수의 PER이 9.84%라고 밝혔다. 같은날 인도 센섹스는 20.73%, 미국 S&P500는 18.63%를 보여 코스피보다 비율이 2배 가량 높았다. 코스피 PER은 일본(16.04%)과 영국(14.94%)은 물론 중국(12.91%)보다도 낮았다.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 News1 이은주 디자이너

    코스피 지수가 역대 최고인 2228.96을 기록한 2011년 5월2일을 기준으로 변동 추이를 살펴보면, 코스피 PER은 0.66%포인트 떨어졌지만 인도는 5.39%포인트, 미국은 3.73%포인트가 올랐다. 같은 기간 독일이나 프랑스, 일본, 중국, 홍콩 등 다른 주요국 증시 PER도 1~4%포인트 증가했다.

    주식이 저평가돼 있으니 지수도 제자리 걸음이었다. 2011년 5월2일~2017년 3월17일 코스피 지수는 2.9% 하락했다. 같은 기간 미국 74.7%, 독일은 60.7%가 올랐다. 일본은 무려 95.1%나 지수가 급등했다.

    코스피 시총 상위종목의 PER도 다른 경쟁 기업과 비교했을 때 확연히 낮은 수준이었다. 지난 17일 기준 SK하이닉스의 PER은 7.79%로 경쟁 반도체 생산기업 인텔(14.90%)보다 7%포인트 이상 낮았다. 현대차(6.35%)와 SK텔레콤(11.91%)도 경쟁사 제너럴일렉트릭(29.4%)이나 AT&T(19.9%)보다 확연히 낮은 PER을 나타냈다.

    거래소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의 실적이 지난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지만, 주가 상승이 크지 않아 PER가 낮은 상황을 유지하고 있다"며 "저평가된 만큼 상승 여력이 크다는 신호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solidarite4u@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LG전자 +3.44%
    2. 2 - 한국전력 +2.83%
    3. 3 - 삼성전기 +0.30%
    4. 4 - SK하이닉스 +2.31%
    5. 5 - 삼성중공업 -1.69%
    6. 6 2 셀트리온 -0.33%
    7. 7 1 삼성물산 +0.37%
    8. 8 2 기아차 -2.22%
    9. 9 - 삼성전자 -0.23%
    10. 10 3 현대차 0.0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33%
    2. 2 - LG전자 +3.44%
    3. 3 1 SK하이닉스 +2.31%
    4. 4 3 현대차 0.00%
    5. 5 - 한국전력 +2.83%
    6. 6 - 안랩 -0.42%
    7. 7 4 메디포스트 +2.51%
    8. 8 3 TPC -7.23%
    9. 9 1 CJ E&M +3.71%
    10. 10 2 한화케미칼 -0.59%
    더보기

    오늘의 증시 포인트

    증시토론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