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SK네트웍스

  • 001740
  • |코스피
  • 개요
    SK네트웍스 SK네트웍스(주)는 1953년 4월 8일 창립하여 직물 분야로 출발한 후, 국내외 네트워크 거점, 우량 거래선, 물류능력 등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석유제품을 중심으로 한 에너지 유통사업 등을 영위하고 있음

    SK계열 기업집단에 소속되어 있으며, 연결대상 종속회사는 SK핀크스(주), SK네트웍스서비스(주) 등 22개사이고 그 중 주요종속회사는 7개사임

    정보통신부문은 국내 1위 Mobile Device 유통 사업자로서 휴대폰, 태블릿, Wearable Device 등 ICT Device의 도매 유통을 중심으로 연간 700~800만대 규모의 단말기를 판매하고 있음

    EM부문은 전국 약 2,900개 주유소에 주력 상품인 석유제품 공급 및 약 70개 충전소에 LPG를 공급하고 있으며, Car biz 영역은 렌터카 사업을 중심으로 정비, 긴급출동, 부품 유통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매출구성은 일반석유제품 37.4%, 철강, 화학 상품 33.8%, 휴대폰 등 21.5%, 렌터카, 차량정비부품 등 4%, 가스기기 등 2.5%, 호텔, 면세점 0.9% 등으로 구성
  • 6,880
  • 60
  • +0.88%
  • 호가
  • 거래량 828,802(0%)|
  • 거래대금 5,647백만원
09.2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6,820
    고가
    +6,900
    상한가
    8,940
  • 시가
    -6,810
    저가
    -6,730
    하한가
    4,82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6,820
    고가
    +6,900
  • 시가
    -6,810
    저가
    -6,730
  • 8,940
    15.48% (+0.02%)
  • 4,820
    17,075 (127)
  • 8,270
    EPS/PER도움말
    -329/-20.91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6,050
    BPS/PBR도움말
    9,778/0.70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유통업 0.00%
    WICS
    무역회사와판.. -2.04%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단말기 '완전자급제' 가시화..내주 법안 발의

    아이뉴스24 | 양태훈기자 | 17.09.13 06:00

    <아이뉴스24>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국회가 단말기 판매와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을 분리하는 '완전자급제' 도입 논의를 본격화 하고 나선다. 내주 최종 검토를 거쳐 관련 내용을 담은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될 예정이다.

    입법 가능성이 점쳐지면서 도입 논의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13일 국회 및 통신 업계에 따르면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내주 완전자급제 도입을 위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한다.

    이르면 오는 22일 열리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서 법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관계자는 "완전자급제 도입에 따른 이동통신 대리점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여부를 해당 법안에 포함시킬지 여부를 놓고 최종 검토 중"이라며, "법안 발의 후, 국회 과방위 법안소위에서 이를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완전자급제는 단말기 판매와 이동통신 서비스를 분리, 판매는 제조사나 전문유통점이 담당하고 이동통신사는 서비스만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는 제조사가 이통사에 단말기를 주면, 이통사가 대리점을 통해 서비스 가입 및 단말기를 판매하는 식이었다.

    이 같은 유통 방식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에도 이통사와 제조업체의 보조금 등 논란이 끊이없이 이어졌다. 판매와 서비스를 분리함으로써 출고가를 낮추고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 될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실제로 전문가들은 완전자급제 도입에 따른 효과로 ▲통신비 인하 ▲대리점 지급 수수료 감소로 인한 마케팅비용(약 3조원) 감소 ▲통신 서비스 및 요금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 등을 꼽고 있다.

    이에 여당 역시 완전자급제 도입을 위한 법안 발의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가 완전자급제 논의에 적극 나서면서 입법 가능성이 높아진 셈이다.

    다만, 여당 측 법안은 아직까지는 야당과 달리 제조사(삼성디지털프라자 등) 유통망의 단말기 판매를 제한하는 수준의 '제한적 완전자급제 도입' 수준으로 알려졌다.

    여당 한 관계자는 "완전자급제 도입을 위한 법안 발의를 검토한 것은 맞다"며, "하지만, 이를 9월 정기국회 내 발의할 지 여부는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국회의 완전자급제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이면서 통신사를 비롯하 업계가 이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KT와 LG유플러스는 대외적으로 완전자급제 도입을 찬성하고 나선 SK텔레콤의 행보에도 주목하는 상황.

    SK텔레콤은 내부 이견이 있으나 완전자급제 도입을 긍정적으로 검토, 관련 전략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SK그룹 차원에서도 그동안 단말기 유통을 담당해온 SK네트웍스의 관련 사업 정비에 나선 상태다.

    업계 한 관계자는 "SK텔레콤 내부에서는 마케팅 등 일부 이견에도 완전자급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는 상황"이라며, "시장의 근본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여러 가지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내 단말기 시장을 과점 중인 삼성전자는 이에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2일 열린 '갤럭시노트8 미디어데이'에서 완전자급제 도입과 관련 "전체적인 시장의 유통 등이 많이 붕괴될 수 있다"며 "유통에 계시는 분들의 고통이 클 것이며, 고용과 생태계 파괴가 우려된다"고 반대입장을 보였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신라젠 +18.29%
    2. 2 1 SK하이닉스 +3.85%
    3. 3 1 삼성전기 +0.49%
    4. 3 1 한국항공우주 +0.23%
    5. 5 1 LG전자 -3.55%
    6. 6 1 셀트리온 +2.30%
    7. 7 - 삼성전자 +1.17%
    8. 8 1 LG디스플레이 0.00%
    9. 9 1 카카오 0.00%
    10. 10 - 삼성바이오로직스 +2.35%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30%
    2. 2 - 메디포스트 -4.24%
    3. 3 - SK하이닉스 +3.85%
    4. 4 - 내츄럴엔도텍 -3.67%
    5. 5 - 한국항공우주 +0.23%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2.35%
    7. 7 2 카카오 0.00%
    8. 8 1 세종텔레콤 +3.96%
    9. 9 1 신일산업 -3.95%
    10. 10 2 현대상선 -2.1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