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대한전선

  • 001440
  • |코스피
  • 개요
    대한전선 동사는 1955년 대한전선 주식회사로 설립되었으며 2018년 1분기말 기준 대한전선 그룹에는 총 9개(대한전선 포함)의 계열회사가 있음

    주요제품으로 전력 보급용 배선인 전력선, 통신선에 쓰이는 나선, 그 외에 무선통신망 구축에 사용되는 통신케이블 등이 있음

    주요사업부문은 전선부문으로 장조장 알루미늄 평할시스케이블, 해저케이블 및 HVDC케이블 등 다양한 고객의 요구에 부응하고 있음

    2016년 세계 HV/EHV케이블생산실적에서 2위(US$325M)를 달성하였으며 최근 싱가폴 SP Power Assets에 약 940억원 규모의 EHV 케이블 공급 턴키 프로젝트를 수주

    매출구성은 나선 및 권선 49.96%, 전력 및 절연선 35.1%, 상품 7.57%, 공사 4.49%, 통신케이블 3.55%, 제품 외 3.11%, 기타 0.38%, 케이블접속재 0.09% 등으로 구성
  • 1,175
  • 15
  • +1.29%
  • 호가
  • 거래량 594,383(0%)|
  • 거래대금 691백만원
08.1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160
    고가
    +1,180
    상한가
    1,505
  • 시가
    1,160
    저가
    -1,150
    하한가
    815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160
    고가
    +1,180
  • 시가
    1,160
    저가
    -1,150
  • 1,505
    1.06% (+0.01%)
  • 815
    10,064 (184)
  • 2,300
    EPS/PER도움말
    -51/-23.04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065
    BPS/PBR도움말
    383/3.07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전기장비 +2.05%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마켓인]'비슷한듯 달랐던' PEF의 남북경협株 블록딜

    이데일리 | 박기주 | 18.06.13 15:00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최근 남북 관계가 개선되면서 남북경협주(株)를 보유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가 투자자금 회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지분 매각 과정에서 종목마다 시장 반응이 조금씩 달라 운용사별 희비가 갈리고 있다.

    13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모건스탠리 프라이빗에쿼티(모건스탠리PE)는 지난 5일 보유하고 있던 현대로템(064350) 주식 중 700만주(8.23%)를 시간외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했다. 총 매각액은 2455억원으로, 모건스탠리PE의 지분율은 11.77%에서 3.54%로 낮아졌다. 당초 600만주를 매각할 계획이었지만 기관투자가 수요가 몰리면서 매각 규모를 늘렸다. 앞서 지난달 모건스탠리PE는 823만주(9.7%)를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해 2000억원 가량의 투자자금을 회수한 바 있다. 이 당시에도 첫 매각 계획은 733만주 규모였으나 계획이 수정돼 규모가 늘어났다.

    지난 2006년 유상증자 참여와 한진중공업 보유 지분 취득(총 2038억원 투자)을 통해 현대로템의 2대주주로 올라섰던 모건스탠리PE는 10년 넘게 투자자금을 회수하지 못했다. 현대로템의 주가가 약세를 면치 못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현대로템이 남북 경협 수혜주로 꼽혀 주가가 급등했고, 이에 맞춰 블록딜을 성공하면서 모건스탠리PE는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게 됐다.

    모건스탠리PE 뿐 아니라 IMM PE도 남북경협주(株)로 주목받은 대한전선(001440)의 지분을 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했다. 이 역시 주가 상승에 따른 차익 실현이 목적이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5000만주(5.8%)로 계획했던 매각 규모가 블록딜 과정에서 2500만주로 축소됐다. 시장의 호응에 힘입어 두번의 블록딜을 진행한 현대로템과는 다소 온도차가 느껴지는 대목이다.

    이 같은 차이가 발생한 배경에는 유통 주식 수에 대한 기대감 여부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로템의 경우 최대주주인 현대자동차가 전체 주식의 43.35%를, 모건스탠리PE가 21.46%(3월말 기준), 국민연금이 6.08%를 보유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지분의 70% 가량이 묶여 있는 기존 구조에서 모건스탠리PE가 블록딜로 대부분 주식을 처분하면서 현대로템의 유통물량이 크게 늘어나고 유동성이 풍부해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반면 대한전선은 IMM PE가 지분 70.05%(3월말 기준)를 보유하고 있는 최대주주로, 첫 계획대로 블록딜이 성공했다 하더라도 여전히 상당수 물량(지분 65% 가량)이 묶여 있게 된다. 유통주식 수가 적을 경우 거래도 줄어들어 주가 상승의 발목을 잡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기관투자가들이 비교적 관심을 적게 가질 수 있다는 의미다. 또 모건스탠리PE는 현대로템의 2대주주로 경영권 이슈와 거리가 있지만 IMM PE는 경영권을 행사하는 최대주주로 성격이 다르다는 점도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시장에서는 IMM PE의 주식 매각이 단순한 투자자금 회수 차원 이상의 의미를 고려할 수도 있다느 의미다.

    IB업계 관계자는 “IMM PE는 대한전선의 최대주주이다 보니 모건스탠리PE의 블록딜과는 단순 비교하기가 어렵다”며 “유통물량 증가 자체는 호재지만 여러 복잡한 사안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기주 (kjpark85@edaily.co.kr)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9%
    2. 2 1 LG화학 +1.36%
    3. 3 1 메디포스트 +1.48%
    4. 4 - SK하이닉스 +0.66%
    5. 5 - 우리종금 0.00%
    6. 6 - 대아티아이 +6.57%
    7. 7 - 롯데케미칼 -2.02%
    8. 8 1 한국항공우주 +1.19%
    9. 9 1 위지트 -1.52%
    10. 10 2 현대로템 +3.32%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