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롯데손해보험

  • 000400
  • |코스피
  • 개요
    롯데손해보험 1946년 대한화재해상보험㈜로 설립된 손해보험사로, 2008년 롯데그룹에 편입된 후 사명을 롯데손해보험으로 변경하였음

    주요 목적 사업으로는 보험업법 및 관계법령에 의한 보험업(보험영업, 영업지원, 언더라이팅, 손해사정 및 보험금지급업무, 자산운용 등)을 영위하고 있음

    중소형 손해보험사로 보험료 수입규모는 크지 않으나, 장기보험 중심의 성장 전략과 일반/퇴직 보험에서 그룹사 취급액을 통해 일정 수준의 원수보험료를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영업력을 보유하고 있음

    업계 최초로 단종보험 상품인 EW상품 런칭과 웨딩보험 출시로 시장의 입지를 구축해가고 있으며, 타채널 대비 저렴한 CM온라인 자동차 상품 출시와 동시에 한방맨 광고를 통한 브랜드 확립을 지속해 나가고 있음

    매출구성은 보험료수익 68.23%, 기타영업수익 11.89%, 유가증권평가및처분이익 7.12%, 재보험금수익 6.04%, 이자수익 4.81%, 배당금수익 1.82%, 대출채권평가및처분이익 0.06% 등으로 구성
  • 3,130
  • 30
  • +0.97%
  • 호가
  • 거래량 485,855(0%)|
  • 거래대금 1,513백만원
11.17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100
    고가
    +3,165
    상한가
    4,030
  • 시가
    +3,110
    저가
    -3,070
    하한가
    2,17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100
    고가
    +3,165
  • 시가
    +3,110
    저가
    -3,070
  • 4,030
    8.89% (-0.11%)
  • 2,170
    4,203 (306)
  • 4,665
    EPS/PER도움말
    216/14.49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320
    BPS/PBR도움말
    3,768/0.8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손해보험 +0.32%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개인형퇴직연금, 판 커지는데..증권사 수익 경쟁력 없네

    뉴스토마토 | 김보선 | 17.07.12 16:15

    [뉴스토마토 김보선기자] 개인형퇴직연금(IRP)의 가입자격 확대를 앞두고 있지만, 금융사들의 IRP 가입자 수익률이 저조한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자산관리에 있어 비교 우위를 내세운 증권사 역시 수익률이 초라하기는 마찬가지로, 1년 수익률이 2%를 넘긴 곳이 한 곳도 없었다. 

    오는 26일부터 기존에 가입이 제한됐던 자영업자, 특수직역연금 가입자(공무원·사립학교 교직원·우체국 임직원·군인), 근속 1년 미만 근로자 등이 신규로 IRP에 가입할 수 있게 됐지만, 전 업권별 수익률은 만족스럽지 못한 수준이다. 

    12일 <뉴스토마토>가 금융투자협회, 은행연합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의 공시 IRP 수익률을 분석한 결과, 최근 1년 수익률(적립금 100억원 이상·1분기 기준) 상위 10곳에 증권사는 대신증권과 미래에셋대우뿐이다. 대형 은행들도 1조~2조원대 적립금 규모에 비해 수익률은 부진했고, 상위사는 일제히 보험사가 차지했다.

    원리금·원리금비보장형 합산 수익률은 IBK연금(적립금 2269억원)이 2.27%로 가장 높았고, 동양생명(322억원) 2.13%, 현대해상(325억원) 2.05%, 동부화재(173억원) 2.05%, 롯데손해보험(302억원) 2.03%, 한화생명(1645억원) 2.0%, KB손해보험(903억원) 1.90%, 대신증권(512억원) 1.86%, 미래에셋생명(791억원) 1.85%, 미래에셋대우(8566억원) 1.71% 순으로 10위권을 차지했다.

    상위권 금융사들의 5년 수익률도 2~3%대에 그쳐 부진했으며, 증권사 중에서는 5년 수익률이 가장 높은 곳이 하나금융투자로 3.14%를 기록했다.

    IRP의 경우 지난 2015년부터 추가로 300만원 공제가 허용지면서 총 700만원까지 세액공제받을 수 있게 되자, 증권사들도 장기 고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을 벌였다. IRP는 가입자가 정기예금, 펀드, 채권, 주가연계파생결합증권(ELB) 등 투자 성향에 맞는 상품을 골라 운용하는 방식이긴 하지만, IRP 가입이 원리금보장형에 집중되고 수익률 역시 두드러지지 못하면서 사후관리에는 무관심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고객 수익률을 위해서는 자산관리나 맞춤형 컨설팅을 통해 유망한 투자상품을 적극적으로 편입할 수 있도록 관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 대다수 증권사들의 적립금은 원리금보장형에 집중됐다. 자기자본 상위 5개사의 경우 원리금보장형과 원리금비보장형이 각각 미래에셋대우 5717억원·2849억원, NH투자증권 1433억원·682억원, KB투자증권 1288억원·237억원, 한국투자증권 1497억원·975억원, 삼성증권 3165억원·2882억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혜택이 확대될 때마다 수수료를 인하하는 등의 방식으로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는데, 금융회사에 따라 어떤 상품을 선택할 수 있는지 안내가 뒤따라야 한다"며 "가입자들도 금융회사별 수익률과 수수료를 반드시 비교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IPR는 근로자가 이직·퇴직 시점에 받은 퇴직금을 넣어둔 다음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찾아 쓸 수 있는 개인형퇴직연금으로, 연금저축계좌(연 400만원 한도) 합산해 연 700만원까지 연봉에 따라 13.2%또는 16.5%를 세액공제받을 수 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맛있는 뉴스토마토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셀트리온 -0.0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 안랩 -0.19%
    3. 3 - 신라젠 0.00%
    4. 4 - SK하이닉스 +0.61%
    5. 5 - 셀트리온제약 +0.32%
    6. 6 - 쇼박스 +1.70%
    7. 7 - 현대차 -1.57%
    8. 8 2 CJ E&M -5.04%
    9. 9 - 메디포스트 -3.02%
    10. 10 3 LG전자 +0.43%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