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롯데손해보험

  • 000400
  • |코스피
  • 개요
    롯데손해보험 1946년 대한화재해상보험㈜로 설립된 손해보험사로, 2008년 롯데그룹에 편입된 후 사명을 롯데손해보험으로 변경하였음

    주요 목적 사업으로는 보험업법 및 관계법령에 의한 보험업(보험영업, 영업지원, 언더라이팅, 손해사정 및 보험금지급업무, 자산운용 등을 영위하고 있음

    중소형 손해보험사로 보험료 수입규모는 크지 않으나, 장기보험 중심의 성장 전략과 일반/퇴직 보험에서 그룹사 취급액을 통해 일정 수준의 원수보험료를 확보하는 등 안정적인 영업력을 보유하고 있음

    업계 최초로 단종보험 상품인 EW상품 런칭과 웨딩보험 출시로 시장의 입지를 구축해가고 있으며, 타채널 대비 저렴한 CM온라인 자동차 상품 출시와 동시에 한방맨 광고를 통한 브랜드 확립을 지속해 나가고 있음

    매출구성은 보험료수익 74.26%, 기타영업수익 11.17%, 재보험금수익 6.71%, 이자수익 5.07%, 배당금수익 1.78% 등으로 구분
  • 3,135
  • 10
  • +0.32%
  • 호가
  • 거래량 435,715(0%)|
  • 거래대금 1,366백만원
07.21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125
    고가
    +3,170
    상한가
    4,060
  • 시가
    +3,130
    저가
    -3,090
    하한가
    2,19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125
    고가
    +3,170
  • 시가
    +3,130
    저가
    -3,090
  • 4,060
    9.03% (-0.01%)
  • 2,190
    4,210 (308)
  • 3,190
    EPS/PER도움말
    216/14.51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320
    BPS/PBR도움말
    3,768/0.8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보험업 0.00%
    WICS
    손해보험 +1.12%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손해율 150% 육박..이래도 보험료 내려야 하나

    파이낸셜뉴스 | 파이낸셜뉴스 | 17.06.21 19:36

    중소형손보사 실손보험 실태
    정부, 건강보험 보장강화로 실손의료 보험료 인하 추진

    문재인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실손의료보험 보험료 인하를 추진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보험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손해보험사들의 실손보험 손해율이 지금도 100%를 넘는데 보험료까지 추가로 인하되면 실손보험 분야의 적자폭이 눈덩이 처럼 불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대형사보다는 중소형 손보사들의 고민이 더욱 깊다. 중소형 손보사들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140%대로 대형 손보사의 110%대에 비해 30%포인트쯤 높다. 자칫 중소형 손보사의 실손보험 판매 중단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셈이다.

    ■보험업계 "지금도 손해보는데"

    21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실손보험은 보험사들이 판매하는 보험상품 가운데 대표 적자 상품으로 보험료 인하 여력이 크지 않다.

    실손보험을 주로 판매하는 손해보험사들의 실손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감소했지만 여전히 모든 손보사들의 실손보험 손해율이 100%를 넘는다. 적정 손해율이 78% 안팎인 자동차보험과 달리 실손보험은 손해율이 100%를 넘으면 손해라는 것이 보험업계의 설명이다. 이런 논리를 적용하면 실손보험을 판매하고 있는 모든 보험사들이 실손보험에서 손해를 보고 있는 셈이다.

    실제로 보험사 가운데 실손보험 손해율이 가장 낮은 삼성화재의 손해율(올해 1~4월)은 107%로 손해율이 100%를 초과했다.

    특히 중소형 손보사가 문제다. 대형손보사의 손해율(올해 1~4월)은 삼성화재의 107%를 선두로 메리츠화재 113.8%, 동부화재 114.0%, KB손해보험 116.0% 등 110%대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중소형 손보사의 경우 한화손보 143%, 롯데손보 144.1%, 흥국화재 144.9% 등 140%대를 기록중이다. 실손보험료를 인하할 경우 중소형 손보사에게는 훨씬 큰 타격일 수 밖에 없다.

    한 중소형 보험사 관계자는 "실손보험 손해율이 100%도 아니고 150%에 육박하는 상황에서 실손보험료를 내리게 되면 실손보험 상품을 팔 수가 없다"고 토로했다.

    ■실손보험료 인하 추진 진통 예상

    정부의 실손보험료 인하방침이 발표되자 보험업계는 방법을 찾아보겠다면서도 정부가 실손보험의 손해율을 정상화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건강보험 급여확대도 좋지만 실손보험 상품을 이용한 의료계 과잉진료 등의 문제도 이번 참에 정부가 과감하게 뿌리뽑아야 한다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실손보험 손해율을 낮추기 위한 근본 해법은 비급여코드 표준화, 비급여진료 수가 표준화, 전문기관 비급여 심사체계 마련 등이다"고 지적했다.

    업계의 또다른 관계자도 "여전히 100%를 훌쩍 넘는 심각한 수준의 손해율을 개선하려면 비급여 제도개선 등의 문제 해결이 급선무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정부는 보험권의 우려에 시쿤둥한 반응이다.

    건강보험 보장이 늘어나면 보험사들이 실손보험 가입자들에게 내주는 보험금이 줄어들게 되므로 그 반사이익만큼 보험료를 내리는 것이 맞다는 논리에서다.

    정부는 실손보험은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않는 부분, 즉 비급여 항목에 보험금을 지급하기 때문에 건강보험 보장이 늘어나면 보험사들의 보험료가 줄어들고 실손보험료 인하 여지가 충분히 있다는 입장이다. 정부 관계자는 "건강보험이 보장하는 급여 영역을 확대하면 지급되는 실손보험금이 줄어드는 만큼 보험료를 낮춰야 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국정기획위 김성주 자문위원단장도 "국정기획위는 국민들의 의료비 부담을 어떻게 하면 줄일 수 있느냐가 첫 번째 목표다"며 "행정 당국이나 개별 보험사의 이해 관계를 고려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의견차로 인해 향후 실손보험료 인하 추진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당장 금융위원회와 보건복지부 등 부처간 의견이 충돌할 가능성이 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삼성전기 +3.92%
    2. 2 - 카카오 +2.86%
    3. 3 7 한국전력 +2.82%
    4. 4 4 LG전자 -1.73%
    5. 5 1 한국항공우주 -1.18%
    6. 6 3 삼성중공업 +2.09%
    7. 7 7 삼성전자 -0.23%
    8. 8 3 셀트리온 -0.09%
    9. 9 4 SK하이닉스 -0.14%
    10. 10 5 LG디스플레이 -0.29%
    더보기
    인기토론
    1. 1 - 메디포스트 +2.16%
    2. 2 2 스페코 +0.65%
    3. 3 1 자연과환경 +0.76%
    4. 4 1 LG전자 -1.73%
    5. 5 - 한국전력 +2.82%
    6. 6 - 안랩 -2.72%
    7. 7 - 셀트리온 -0.09%
    8. 8 - 이화전기 -0.26%
    9. 9 - 삼성전자 -0.23%
    10. 10 - 한국항공우주 -1.18%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