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CJ E&M

  • 130960
  • |코스닥
  • 개요
    CJ E&M 2010년 CJ오쇼핑으로부터 분할 설립되었으며, 2011년(주)온미디어 등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계열 5개사를 합병하여 국내 최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재탄생함

    합병 후 주요 사업으로 방송사업, 게임사업, 영화사업, 음악사업, 공연사업 부분을 영위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

    방송사업부문은 방송채널사용사업자로서 현재 tvN, Mnet, OCN, CH.CGV, XTM, O'live, Tooniverse 등의 채널 운영 및 통합 프로그램 제작 공급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영화사업부문에서는 영화의 제작, 투자 및 배급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영화 배급사별 관객 점유율 1위를 기록. 공연사업부문은 뮤지컬과 콘서트를 비롯해 전시, 문화 이벤트 등 다양한 라이브러리엔터테인먼트 사업 추진

    매출구성은 방송 75.38%, 영화제작 12.33%, 음원온라인 11.54%, 공연 0.75% 등으로 구성
  • 94,400
  • 1,600
  • -1.67%
  • 호가
  • 거래량 697,479(0%)|
  • 거래대금 66,464백만원
11.24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6,000
    고가
    +96,800
    상한가
    124,800
  • 시가
    +96,100
    저가
    -94,000
    하한가
    67,2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6,000
    고가
    +96,800
  • 시가
    +96,100
    저가
    -94,000
  • 124,800
    28.32% (-0.28%)
  • 67,200
    36,563 (4)
  • 98,500
    EPS/PER도움말
    1,605/58.82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53,400
    BPS/PBR도움말
    40,085/2.35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방송과엔터테.. +1.28%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코스피, 기관 '사자' 2160대 재진입.. 원/달러 환율 1110원대로

    머니투데이 | 송선옥 기자 | 17.03.21 09:17

    [머니투데이 송선옥 기자] [현대차, SK하이닉스 제치고 시총 상위 2위 탈환]

    코스피 시장이 21일 기관의 순매수에 상승 개장하며 2160대에 재진입했다.

    코스피 지수는 오전 9시14분 현재 전일대비 6.03포인트(0.28%) 올라 2163.04를 기록하고 있다.

    미국 뉴욕증시는 하락했다.

    다우존스 산업평균 지수는 20일(현지시간) 전일대비 0.04% 하락한 2만905.86으로,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0.20% 떨어진 2373.47로 마감했다. 나스닥종합지수는 0.01% 상승한 5901.53으로 장을 마쳤다.

    서부텍사스산원유(WTI) 4월 인도분 선물가격은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배럴당 1.2% 하락한 48.22달러를 기록했다.

    코스피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이틀째 팔자에 나서 87억원 순매도다. 기관이 297억원을 순매수, 10거래일만에 순매수 전환했다. 개인이 209억원 순매도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 34억원 순매도, 비차익거래 181억원 순매수 등 전체 147억원 매수 우위다.

    지수선물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569계약 순매도이나 기관과 개인이 각각 181계약, 362계약 순매수다.

    상당수 업종이 상승이다. 음식료품 화학 의약품 철강금속 의료정밀 운송장비 건설업 운수창고 전기전자 은행 증권 금융업 등이 오름세다. 비금속광물 유통업 전기가스업 등이 약보합이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소폭 올라 210만원대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현대차가 1% 넘게 오르며 SK하이닉스를 제치고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SK하이닉스 NAVER KB금융 LG화학 아모레퍼시픽 등이 오름세다. 한국전력 삼성물산 신한지주 등이 약세다.

    영진약품이 18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 소식에 5% 이상 오르고 있다. 영진약품은 전일 일본 사와이 제약에 1861억원 규모의 세파계 항생제 완제의약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코스닥 지수는 2.34포인트(0.38%) 올라 611.45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3억원 순매수다. 기관과 개인이 각각 17억원, 12억원 순매도로 대응하고 있다.

    업종 중에서는 IT종합 오락문화 방송서비스 인터넷 소프트웨어 반도체 운송장비부품 제약 화학 운송 등이 상승이다. 의료정밀기기 인터넷 등이 약세다.

    시총 상위종목 중에서는 셀트리온 카카오 GS홈쇼핑이 하락이다.

    CJ E&M이 넷마블게임즈 상장 기대감에 2% 넘게 오르고 있다. CJ E&M은 넷마블의 지분 22%를 보유중이다.

    메디톡스 로엔 SK머티리얼즈 컴투스 휴젤 파라다이스 등이 상승중이다.

    5거래일째 상승중인 안랩이 4% 넘게 오름세다. 안랩은 개장초 9만900원을 기록,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파버나인이 테슬라에 부품공급을 시작했다는 소식에 6% 올라 거래되고 있다. 한상웅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파버나인이 이달부터 테슬라 모델 S와 X의 창틀 크롬 몰딩을 공급하며 자동차로 사업영역을 다각화했다”며 “이에 따라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각각 42.9%, 205.5%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리바다가 3년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관리종목 지정 우려에서 벗어났다는 소식에 19%대 급등중이다. 소리바다의 지난해 개별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77억원, 4억4000만원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한편 원/달러 환율은 서울 외국환시장에서 5.15원(0.46%) 내린 1114.95원을 기록하고 있다.

    송선옥 기자 oops@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켐트로스 +23.99%
    2. 2 New 대성파인텍 +12.53%
    3. 3 1 KG이니시스 +8.12%
    4. 4 1 삼양식품 +15.66%
    5. 5 3 프로스테믹스 +21.34%
    6. 6 1 한스바이오메드 +4.75%
    7. 7 2 유니슨 +4.55%
    8. 8 2 비에이치 +8.70%
    9. 9 1 포스코 ICT +5.56%
    10. 10 2 네이처셀 +11.2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50%
    2. 2 1 삼성전자 +0.29%
    3. 3 4 SK하이닉스 +0.47%
    4. 4 4 한국전력 +1.47%
    5. 5 4 현대차 +1.27%
    6. 6 4 메디포스트 -1.76%
    7. 7 5 신라젠 -13.92%
    8. 8 3 녹십자셀 +8.60%
    9. 9 3 팬오션 +5.97%
    10. 10 3 쇼박스 +0.5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