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국일제지

  • 078130
  • |코스닥
  • 개요
    국일제지 1978년에 설립되어 2004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각종 지류의 제조, 가공 및 판매, 도소매를 영위하는 기업

    박엽지 생산을 주력으로 하며 박엽지는 담배필터용으로 주로 이용됨

    수입지에 대한 가격은 해외 동남아 등에 대단위 생산체제를 갖춘 외국회사의 공략으로 더욱 그 양이 늘어나고 있는 실정

    기존의 포장재를 대체 할 수 있는 식품용지의 제품들이 생산되고 있으며, 향후에도 환경보호에 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식품용지의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

    매출구성은 박엽지 제품 90.78%, 박엽지 상품 7.64%, 임대매출 1.58% 등으로 구성
  • 투자주의
  • 935
  • 64
  • -6.41%
  • 호가
  • 거래량 50,236,476(0%)|
  • 거래대금 47,800백만원
11.17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999
    고가
    +1,005
    상한가
    1,295
  • 시가
    -974
    저가
    -904
    하한가
    7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999
    고가
    +1,005
  • 시가
    -974
    저가
    -904
  • 1,295
    0.39% (-0.17%)
  • 700
    1,086 (525)
  • 3,075
    EPS/PER도움말
    -3/-311.6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355
    BPS/PBR도움말
    476/1.96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종이와목재 -0.43%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코스닥, 2.12p 오른 618.70 마감(0.34%↑)

    아시아경제 | 아경봇 | 17.02.17 15:33


    2017년 02월 17일 코스닥 지수는 2.12p (0.34%) 상승한 618.70로 마감했습니다.
    금일 (2시40분 기준) 코스닥 주요 상승 종목은 코디엠,국일제지,세한엔에스브이이며, 코스닥 주요 하락 종목은 프리젠,삼원테크,엠벤처투자입니다.

    아경봇 기자 r2@asiae.co.kr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9%
    2. 2 - 메디포스트 -3.02%
    3. 3 - 크리스탈 +9.71%
    4. 4 - SK하이닉스 +0.61%
    5. 5 - 영진약품 -2.99%
    6. 6 1 이화전기 +1.72%
    7. 7 2 옴니시스템 +0.20%
    8. 8 3 게임빌 -3.18%
    9. 9 5 크루셜텍 -0.24%
    10. 10 3 팬오션 +6.2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