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셀트리온

  • 068270
  • |코스닥
  • 개요
    셀트리온 1991년 설립되어 2005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단백질 의약품의 연구, 개발 및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등 각종 단백질 치료제를 개발, 생산하는 것을 목적사업으로 함

    램시마는 세계 최초의 단일클론 항체 바이오시밀러이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한국식약처(MFDS),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 캐나다, 일본 후생성, 2016년엔 미국 FDA의 판매승인을 득함

    혈액암 치료제 트룩시마(CT-P10)는 2016년 11월 한국 식약처, 2017년 2월 유럽 EMA에서 판매 허가를 취득해 2017년 4월부터 유럽 국가에서 판매를 시작했으며, 미국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예정

    매출구성은 CT-P13 바이오시밀러 외 85.91%, 고덱스 외 10.52%, 램시마 외 1.83%, 용역 1.52%, 기타 0.22% 등으로 구성
  • 210,500
  • 1,000
  • +0.48%
  • 호가
  • 거래량 1,285,557(0%)|
  • 거래대금 271,503백만원
12.1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209,500
    고가
    +215,000
    상한가
    272,300
  • 시가
    -208,200
    저가
    -205,300
    하한가
    146,7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209,500
    고가
    +215,000
  • 시가
    -208,200
    저가
    -205,300
  • 272,300
    26.65% (+0.13%)
  • 146,700
    258,213 (1)
  • 228,400
    EPS/PER도움말
    1,456/144.57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87,400
    BPS/PBR도움말
    16,779/12.55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제약 +0.3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코스피, 북핵 위기 고조에 급락..2,310선도 위협(종합3보)

    연합뉴스 | 17.08.11 11:52

    장중 2% 넘게 떨어지며 2,310대까지…삼성전자·SK하이닉스 동반 하락

    트럼프 "'화염과 분노' 경고 충분치 않다" 압박에 투자심리 급랭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코스피가 11일 미국과 북한 간 긴장감 고조로 나흘째 약세를 보이며 장중 2% 넘게 떨어지며 2,310선까지 위협받았다.

    이날 오전 11시40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1.54포인트(1.76%) 떨어진 2,317.93을 나타냈다.

    지수는 외국인 매도에 36.41포인트(1.54%) 급락한 2,323.06으로 출발했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코스피가 개장과 동시에 1.5% 넘게 하락한 것은 북한 핵실험 등 '트리플 악재'로 1.68% 하락 출발한 작년 9월 12일 이후 11개월 만이다.

    지수는 외국인 매도세가 거세지면서 장중 한때 49.27포인트(2.09%) 떨어진 2,310.20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이후 낙폭을 일부 만회하는 모습이나 2,320선 안팎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코스피가 장중 2,33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지난 5월 24일 이후 두 달 반가량만이다.

    통상 코스피 급락 시 반대로 급등해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는 19.93으로 전날보다 20.42% 뛰어올랐다. 장 초반에는 25% 가까이 치솟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북한을 향한 경고가 충분히 강하지 못했다고 언급한 영향으로 한반도 지정학적 위기가 고조되면서 투자심리가 더 악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껏 전 세계가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8일 언급에도 북한이 괌 주변 타격을 위협하는 등 거세게 나오자 10일 "아마도 그 성명이 충분히 강하지 않았던 것 같다"고 압박했다.

    이 영향으로 뉴욕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93%)등 3대 지수와 유럽 주요국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장 막판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으로 낙폭이 커졌다"며 "한국 증시도 장 초반 급락 출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최근 글로벌 증시 하락은 미국과 북한간의 문제 뿐만 아니라 정보기술(IT)주를 중심으로 차익 욕구가 강해진 영향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날 정부가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를 열어 시장 변동성이 커질 수 있어 상황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으나 외국인의 매도세는 지속되고 있다.

    이 시간 현재 유가중권시장에서 외국인이 사흘째 '팔자'에 나서 2천832억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기관은 2천390억원을 순매수중이고 개인도 장중 매수 우위로 돌아서 149억원어치를 사들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대부분 하락세다.

    '대장주' 삼성전자(-3.22%)와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3.88%) 등 IT 대형주들이 큰 폭으로 내리고 있다.

    신한지주(-3.97%), KB금융(-3,45%), SK텔레콤(-2.60%), 현대차(-1.72%), 한국전력(-1.69%), 삼성물산(-1.13%), SK(1.10%) 등도 내림세를 탔다.

    POSCO(0.45%)와 삼성생명(0.45%) 정도만 소폭 오르고 있다.

    업종별 지수도 통신(-3.13%), 전기·전자(-2.93%), 증권(-1.99%), 전기가스(-1.87%), 제조(-1.94%) 등 전업종이 하락중이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 거래일보다 11.81포인트(1.85%) 떨어진 628.23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0.23포인트(1.60%) 하락한 629.81로 개장해 낙폭을 키우고 있다.

    코스닥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3.25%)을 비롯해 신라젠(-3.26%), 셀트리온헬스케어(-2.97%), CJ E&M(-2.66%), 파라다이스(-2.64%), 등이 하락세다.

    GS홈쇼핑(2.19%), CJ오쇼핑(1.67%) 등은 오르고 있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48%
    2. 2 - 메디포스트 +3.08%
    3. 3 1 셀루메드 -2.05%
    4. 4 1 비덴트 +29.79%
    5. 5 2 삼성중공업 +1.52%
    6. 6 - 위지트 +30.00%
    7. 7 1 팜스토리 0.00%
    8. 8 1 테라젠이텍스 +11.16%
    9. 9 2 디지탈옵틱 +13.09%
    10. 10 - SCI평가정보 +29.94%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