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셀트리온

  • 068270
  • |코스닥
  • 개요
    셀트리온 1991년 설립되어 2005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되었으며 단백질 의약품의 연구, 개발 및 제조를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

    생명공학기술 및 동물세포대량배양기술을 기반으로 항암제 등 각종 단백질 치료제를 생산하는 공정을 가지고 있음

    램시마는 세계 최초의 항체 바이오시밀러이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로, 2012년 7월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획득했으며, 2013년유럽의약품청(EMA)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판매 허가 획득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CT-P17,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16을 후속제품군으로 선보이는 유방암 치료용 항체 ADC(Antibody-Drug Conjugate) CT-P26 등을 ‘바이오신약’ 군으로 개발

    매출구성은 CT-P13 바이오시밀러 외 80.01%, 고덱스 외 11.515, 용역 6.05%, 램시마 외 2.28%, 기타 0.16% 등으로 구성
  • 113,500
  • 2,500
  • +2.25%
  • 호가
  • 거래량 1,337,057(116%)|
  • 거래대금 149,106백만원
07.26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11,000
    고가
    +113,500
    상한가
    144,300
  • 시가
    -110,500
    저가
    -108,000
    하한가
    77,7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11,000
    고가
    +113,500
  • 시가
    -110,500
    저가
    -108,000
  • 144,300
    24.96% (+0.07%)
  • 77,700
    139,156 (1)
  • 119,500
    EPS/PER도움말
    1,456/77.95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87,400
    BPS/PBR도움말
    16,779/6.76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제약 +1.43%
    WICS
    제약 +0.95%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오전시황]코스피, 나흘째 外人 '바이 코리아'..2290선 '회복'

    헤럴드경제 | 17.05.19 09:54

    [헤럴드경제=정경수 기자] 코스피(KOSPI)가 1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탄핵 리스크 등 대외 불확실성 변수에도 반등, 하루만에 다시 229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0.04포인트(0.00%) 내린 2286.78로 출발했다. 오전 9시 35분 현재 전날보다 3.74포인트(0.16%) 오른 2290.56를 지나고 있다.

    보합으로 출발한 지수는 2282.13에서 저점을 형성, 장 초반 외국인이 매수세로 전환하며 상승 반전 후 2290선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사진=오픈애드]
    [사진=오픈애드]

    전날 코스피는 미 증시 충격에 2260선까지 밀렸지만 낙폭을 회복해 2280선에서 마감, 0.27% 하락하는 데 그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 중단 압력을 행사했다는 메모가 등장, 트럼프 탄핵론과 트럼프노믹스 지연 가능성이 대외 불확실성 변수로 등장했지만 국내 증시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 시각 유가증권시장에서는 나흘째 ‘사자’에 나선 외국인이 173억원, 개인이 151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기관은 홀로 386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혼조세다.

    통신업(0.86%), 음식료업(0.8%), 운수창고(0.76%), 금융업(0.75%), 보험(0.72%) 등은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역시 혼조세다.

    NAVER(0.97%), 삼성물산(2.40%), 삼성생명(0.85%), POSCO(0.19%), 신한지주(1.23%)는 오름세다.

    삼성전자(-1.00%), SK하이닉스(-1.08%), 현대차(-1.82%), 한국전력(-1.07%), 현대모비스(-1.15%)는 내림세다.

    이 시각 유가증권시장에서는 현대차그룹이 일제히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같은 시각 현대차는 전날보다 1.82% 내린 16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기아차(-1.44%), 현대위아(-2.31%), 현대글로비스(-1.64%) 등 다수 계열사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현대차그룹주는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을 반영, 강세를 보였다.

    현대차는 이날 개장 전 공시를 통해 일부 언론에 보도된 ‘현대차그룹 지주회사 전환 추진설’에 대한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 것이 영향을 미쳐 이날 약세로 돌아선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기는 2분기 호실적 전망에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현재 삼성전기는 전날보다 4.5% 오른 7만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2.27포인트(0.36%) 오른 649.39를 지나고 있다. 장 초반 7만9300원을 기록, 신고가를 새로 썼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기는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수급이 예상보다 타이트해지고 있고, 듀얼카메라모듈 효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1만원 상향한 9만5000원으로 제시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은 홀로 123억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1억원, 27억원을 순매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은 로엔(-0.11%), 휴젤(-0.34%), 파라다이스(-1.73%)를 제외하고는 오름세다.

    셀트리온(0.11%), 카카오(2.00%), CJ E&M(0.25%), 메디톡스(0.31%), 코미팜(1.12%), SK머티리얼즈(0.44%), 에스에프에이(2.36%)는 오르고 있다.

    이 시각 원ㆍ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3.80원(0.34%) 오른 1128.30원에 거래되고 있다.

    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2 삼성전기 -3.86%
    2. 2 7 LG화학 -0.76%
    3. 3 2 셀트리온 +2.25%
    4. 4 3 삼성전자 -0.32%
    5. 5 5 LG디스플레이 -1.22%
    6. 6 - 카카오 -1.86%
    7. 7 1 LG전자 +0.59%
    8. 8 3 SK하이닉스 -5.11%
    9. 9 4 주성엔지니어링 +5.11%
    10. 10 2 엔에스엔 +8.08%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2.25%
    2. 2 - SK하이닉스 -5.11%
    3. 3 - 메디포스트 +1.48%
    4. 4 - 영진약품 -8.41%
    5. 5 - 삼성전기 -3.86%
    6. 6 1 삼성전자 -0.32%
    7. 7 1 현대상선 -4.14%
    8. 8 - 내츄럴엔도텍 +30.00%
    9. 9 - SK증권 -6.38%
    10. 10 - 엔에스엔 +8.08%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