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LG디스플레이

  • 034220
  • |코스피
  • 개요
    LG디스플레이 동사는 TFT-LCD, OLED 등의 기술을 활용한 Display 및 관련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Display 단일 사업부문으로 구성

    TFT-LCD, OLED 등 Display 패널을 생산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제품을 수출. TFT-LCD 기술은 현재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평판 패널 디스플레이 기술 중의 하나로서 매년 그 수요가 신장하고 있음

    Display 산업은 기술 및 자본 집약적인 특성과 규모의 경제를 통한 대량 생산을 필요로 하기에 상대적으로 진입장벽이 높음

    2015년 세계 최초 5.5인치 AIT 적용된 모바일용 QHD LCD 양산했으며, 업계 최초 대형 패널 생산 누적 15억대 달성함. 또한 세계 최대 OLED 중심 공장 (P10) 투자를 개시

    매출구성은 Display 패널 100%
  • 30,400
  • 800
  • -2.56%
  • 호가
  • 거래량 2,037,802(84%)|
  • 거래대금 62,555백만원
13:49 실시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1,200
    고가
    31,200
    상한가
    40,550
  • 시가
    -31,150
    저가
    -30,300
    하한가
    21,85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1,200
    고가
    31,200
  • 시가
    -31,150
    저가
    -30,300
  • 40,550
    29.64% (+0.04%)
  • 21,850
    108,776 (33)
  • 39,600
    EPS/PER도움말
    2,534/12.0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5,750
    BPS/PBR도움말
    36,209/0.84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전기전자 +0.30%
    WICS
    디스플레이패.. -0.03%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北리스크에 잡힌 코스피, 다시 비상할까?

    헤럴드경제 | 17.08.10 11:37

    9거래일 중 세 차례 1%대 하락
    외국인 4주째 매도세 장기화
    차익실현·北리스크등 복합적 영향
    증시펀더멘탈 견고, 상승전환 무게

    북한 리스크가 국내 증시의 발목을 잡았다. 단기적인 차익실현에 그칠 것이라 예측했던 외국인의 ‘셀(Sell) 코리아’가 북한 리스크를 만나 한 달째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국내 증시의 펀더멘탈은 여전히 견고해 지정학적 리스크가 잠잠해질 때 코스피가 다시 상승세를 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가 불과 9거래일 동안 세 차례 1%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올해 1% 이상 하락한 날은 단 5일뿐이지만 그 중 3일이 최근 2주 사이에 집중됐다. 그간 상승분을 고스란히 반납한 지수는 지난 6월 21일 이후 한 달 반 만에 2370선 아래로 밀려났다.


    올 들어 가장 큰 하락폭을 기록한 지난달 28일을 포함해 1% 이상 하락한 이달 3일과 9일 모두 외국인 투자자들이 지수를 끌어내렸다. 7월 셋째 주부터 시작된 외국인의 팔자에 대해 증시 전문가들은 차익실현을 목적으로 시작된 매도세가 북핵 리스크를 만나 장기화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지난달 28일 미사일 시험발사를 시작으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채택, 미국과 북한 간 맞불 경고까지 한반도에 빠르게 긴장감이 형성되며 ‘8월 위기설’이 대두됐다. 지난 9일 코스피가 장중 2366.33까지 하락하며 증권사들이 예측한 8월 코스피 밴드 하단 평균치(2354포인트ㆍ최저값 제외)에 바짝 다가서자 결국 ‘코리아 디스카운트(한국증시 저평가)’가 상승 발목을 잡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경민 대신증권 “오는 21일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까지 예정돼 있어 북한 리스크가 코스피 약세 분위기에 부담을 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현재 하락세를 지정학적 리스크로만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6년 9월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했을 때를 제외하고는 코스피가 1% 이상 하락한 경우는 지난 10년간 없었다. 2010년 연평도 포격 때도 코스피가 0.79% 하락하는 데 그쳤고, 같은 해 천안함 침몰 사건이 발생한 당일에는 오히려 0.55% 올랐다.

    북한 리스크와 함께 상승 피로감에 따른 차익실현 욕구 등이 복합적으로 투자자들의 심리에 작용하고 있다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김지형 한양증권 연구원은 “7월 중순부터 미국 기술주들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한국 IT주에 대한 차익실현 심리 커졌다”며 “지난주부터 빠르게 불거진 북한 리스크가 매도세에 부채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의 차익실현은 IT업종에 집중됐다. 지난달 17일부터 이달 9일까지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팔아치운 종목은 삼성전자로 이 기간 무려 1조5105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이 밖에 SK하이닉스와 LG디스플레이가 외국인 순매도 상위 5개 종목에 이름을 올렸다. 같은 기간 전기전자 업종지수는 8.48% 하락, 코스피 업종 가운데 가장 큰 내림세를 기록했다. 외국인이 사흘을 제외하고는 모두 전기전자 업종을 매도한 탓이다.

    김성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의 관심이 IT에서 철강, 화학 등 시클리컬(경기순환업종)로 옮겨갔다”고 말했다.

    기존에 코스피 상승을 지지해왔던 실적 전망치의 하향조정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북한 리스크가 잠잠해지고 차익실현이 끝나는 대로 코스피가 다시 상승세를 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유동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IT사이클이 유효해 정세가 조용해지면 코스피 레벨업이 다시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경수 기자/kwater@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넷마블게임즈 +8.36%
    2. 2 - 후성 +4.09%
    3. 3 1 호텔신라 +1.91%
    4. 4 1 서울반도체 +2.16%
    5. 5 2 한화케미칼 +0.28%
    6. 6 9 기아차 -1.85%
    7. 7 1 LG화학 +2.60%
    8. 8 3 깨끗한나라 +0.71%
    9. 9 2 코스모신소재 +10.07%
    10. 10 2 카카오 +1.74%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35%
    2. 2 - 메디포스트 -0.95%
    3. 3 - SK하이닉스 +0.44%
    4. 4 - 내츄럴엔도텍 -1.97%
    5. 5 - 한국항공우주 -0.84%
    6. 6 - 삼성바이오로직스 -0.89%
    7. 7 2 카카오 +1.74%
    8. 8 1 세종텔레콤 0.00%
    9. 9 1 신일산업 -3.69%
    10. 10 2 현대상선 +0.3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