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롯데케미칼

  • 011170
  • |코스피
  • 개요
    롯데케미칼 동사는 벤젠, 톨루엔, 자일렌 등의 방향족계 제품 및 이들 기초유분을 원료로 하여 합성수지, 합성원료, 합성고무 등 각종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석유화학산업 영위하고 있음

    모노머제품은 에틸렌, 프로필렌, 벤젠, 톨루엔 등의 기초 유분과 MEG, SM, MMA 등을 생산하며 석유화학산업의 대표적인 폴리머 제품인 폴리에틸렌(PE), 폴리프로필렌(PP), 폴리카보네이트(PC) 제품을 생산

    합성수지 및 합성원료 등의 제품을 가공 성형하여 완제품을 생산하는 국내외 가공성형업체를 주시장으로 하여 판매 및 영업활동을 하고 있으며, 석유화학의 기초 원료인 나프타의 수급 및 가격 변동에 큰 영향을 받음

    2016년 원료의 수직계열화 및 정밀화학/스페셜티 제품의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위해 롯데정밀화학(舊삼성정밀화학)을 인수하였으며, 삼성SDI의 화학 사업부를 분할 신설한 롯데첨단소재(舊SDI케미칼)의 주식 90%를 인수

    매출구성은 폴리머 66.23%, 모노머 26.58%, 기초유분 11.38%, 기타 1.32%, 내부거래 -5.51% 등으로 구성
  • 380,500
  • 0
  • 0.00%
  • 동시호가
  • 거래량 0(0%)|
  • 거래대금 0백만원
08.17개장전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380,500
    고가
    -0
    상한가
    494,500
  • 시가
    -0
    저가
    -0
    하한가
    266,5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380,500
    고가
    -0
  • 시가
    -0
    저가
    -0
  • 494,500
    30.51% (-0.07%)
  • 266,500
    130,418 (26)
  • 410,000
    EPS/PER도움말
    53,561/7.1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263,500
    BPS/PBR도움말
    277,903/1.37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화학 0.00%
    WICS
    화학 0.0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목록
    [마켓뷰] 코스피, 너무 예민했나..조정 우려 견디고 반등

    조선비즈 | 박현익 기자 | 17.08.04 16:25

    코스피지수가 조정국면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반등에 성공했다. 외국인은 이틀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다.

    4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0.36%(8.60포인트) 오른 2395.45에 마감했다.

    전날인 3일 코스피지수는 2390선 아래로 떨어지며 지난 7월 초 수준으로 회귀했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물과 선물을 모두 대량으로 매도했다. 이에 증권업계는 당분간 조정국면이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하지만 걱정했던 바와 달리 코스피지수는 이날 상승 마감했다. 앞서 투자 심리를 얼어 붙게 만들었던 요인들이 필요 이상으로 반영됐다는 시각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음주는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달러화 약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고, 3분기 실적 개선세를 따져봤을 때 소재와 산업재 부문이 투자 전략으로 유망하다고 제시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0.23%(1.51포인트) 하락한 641.58에 마쳤다. 코스닥 하락에는 휴젤(145020), 메디톡스(086900), 코미팜(041960),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등 바이오·헬스케어 관련주의 부진이 영향을 미쳤다.

    ◆ 외국인 순매도, 기관은 순매수…“전날 우려 과도했다”

    이날 외국인은 여전히 순매도를 했지만 기관이 그 이상으로 순매수를 하며 코스피지수를 끌어올렸다. 외국인은 1633억원 순매도했고, 기관은 2145억원 순매수했다.

    기관 중에서도 특히 연기금이 530억원 순매수해 두드러진 매수세를 보였다.

    박성현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날 지정학적 리스크, 부동산 대책, 세법 개정안 등 복합적인 이유가 촉매제가 돼서 코스피지수를 끌어내렸다”며 “다만 각종 정부 대책들을 침소봉대하고 여기에 지정학적 리스크까지 갖다 붙이며 코스피가 과도하게 빠진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투자자들은 시간이 지나 확대 해석한 부분에 대해 시각을 다시 조정하게 됐다”며 “결과적으로 추가로 빠진 부분들이 오늘 장에서 다시 되돌아 온 것”이라고 진단했다.

    정다이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이 1000억원 이상 팔았지만 전날 4000억원 순매도한 것과 비교하면 부담이 되지 않는 수준”이라며 “기관 자금 중심으로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수를 받쳐줬다”고 평가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하락에 따른 반발 매수세가 유입됐다”며 “기관, 특히 기금과 정부 등의 적극적인 순매수에 힘입어 상승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 화학·철강 등 소재 업종에 수급 몰려…“IT 부담에 대안 찾아가는 과정”

    수급에서 기관이 장을 주도했다면, 업종으로는 정유와 화학, 철강 등 소재가 증시를 끌어올렸다. 전문가들은 장이 쉬어가는 흐름 속에서 투자자들이 IT에 대한 대안을 찾는 과정이라고 해석했다.

    LG화학(051910)SK이노베이션(096770), S-Oil(010950), 롯데케미칼(011170)등이 모두 4% 넘게 올랐고, SK(034730)도 2% 넘게 상승했다. POSCO(005490)는 1.21% 올랐다.

    또 이들 업종은 외국인과 기관이 모두 순매수했다. 화학은 외국인이 522억원, 기관이 566억원 순매수했다. 철강은 외국인이 135억원, 기관이 135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국내 주도업종인 IT에서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는 여전히 부진했고, LG전자(066570)는 5% 가까이 오르며 선방했다.

    박성현 연구원은 “IT가 국내 주식시장에서 여전히 펀더멘털(체력)이 가장 좋은 업종이지만 글로벌 IT조정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롭다고 볼 수는 없다”며 “이에 대한 대안으로 최근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한 화학과 철강 등 소재 산업 위주로 수급이 몰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다이 연구원도 “코스피지수가 주춤하자 지금까지 빠졌던 종목 위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화학 등 소재도 마찬가지지만 IT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LG전자나, 삼성전기(009150), 삼성SDI(006400)등이 반등했다”고 말했다.

    ◆ 다음주, 2분기 실적이 미치는 영향은 제한…소재·산업재 유망

    다음주는 실적 시즌이 끝나가는 만큼 기업실적 발표가 미치는 영향력은 약해질 전망이다. 또 여전히 정부 정책과 환율에 대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만큼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한진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주택시장 규제책과 환율변동 위험으로 관망 분위기가 예상된다”며 “일부 종목의 차익실현 욕구가 증대되고 실적 재료의 공백, 국내 주택시장 규제책으로 전체 지수는 보합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포트폴리오 관점에 있어서 달러 가치의 지표인 달러인덱스의 향방이 중요해졌다”며 “현재 달러 인덱스는 최근 2년 사이 박스권 하단에 위치해 있어 기술적인 반등은 가능하지만 추세적으로 달러 강세를 촉발시킬 요인은 많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그는 “결국 달러화 가치는 박스권 하단에서 횡보하거나 소폭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달러화 약세는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등 소재와 산업재 업종의 우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기대했다.

    김유겸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정부 정책에 따른 시장 조정이 추가적으로 진행될 가능성은 높지 않을 것”이라며 “2분기 실적 발표는 마무리돼가고 있기 때문에 정유나 화학, 철강, 은행 등 2분기 대비 3분기 이익 증가가 예상되는 업종을 중심으로 주식 비중을 확대하는 전략이 유효하다”고 전했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일업종 내 종목 뉴스
    종목게시판
    더보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 내츄럴엔도텍 0.00%
    2. 2 - 삼성전기 0.00%
    3. 3 - 한국항공우주 0.00%
    4. 4 2 삼성바이오로직스 0.00%
    5. 5 1 SK하이닉스 0.00%
    6. 6 1 LG화학 0.00%
    7. 7 3 카카오 0.00%
    8. 8 - 메디포스트 0.00%
    9. 9 New POSCO 0.00%
    10. 10 3 LG전자 0.00%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00%
    2. 2 - 메디포스트 0.00%
    3. 3 - 한국항공우주 0.00%
    4. 4 - 카카오 0.00%
    5. 5 6 SK하이닉스 0.00%
    6. 6 3 삼성전자 0.00%
    7. 7 5 KB금융 0.00%
    8. 8 8 삼성전기 0.00%
    9. 9 1 시노펙스 0.00%
    10. 10 7 우리은행 0.00%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