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크루셜텍

  • 114120
  • |코스닥
  • 개요
    크루셜텍 동사는 나노광학기술을 바탕으로 OTP(Optical TrackPad; 모바일 광마우스)와 BTP(Biometric TrackPad; 모바일 지문인식 솔루션) 모두를 세계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한 R&D특화 기업

    BTP는 OTP의 기능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지문인식이 가능한 장치로 기술의 완전성은 물론 양산 준비까지 완료된 상태라 향후 관련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

    2013년부터는 OTP에 지문인식 기능을 추가한 BTP에 대한 기대감도 상승. 모바일에서의 보안 문제나 더 편리하고 안전한 인증 솔루션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모바일 생체인식기술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집중

    동사는 현재까지 17개 글로벌 고객사의 90여개 스마트폰 모델에 BTP를 공급하여 명실상부한 업계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였음

    매출구성은 바이오메트릭 83.62%, PL렌즈 10.61%, 기타 5.35%, 옵티컬 0.35%, 모바일플래시모듈 0.06% 등으로 구성
  • 1,795
  • 45
  • +2.57%
  • 호가
  • 거래량 3,598,135(216%)|
  • 거래대금 6,273백만원
02.19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750
    고가
    +1,800
    상한가
    2,275
  • 시가
    -1,665
    저가
    -1,650
    하한가
    1,225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750
    고가
    +1,800
  • 시가
    -1,665
    저가
    -1,650
  • 2,275
    3.48% (+0.37%)
  • 1,225
    1,643 (393)
  • 8,860
    EPS/PER도움말
    5/359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510
    BPS/PBR도움말
    1,921/0.93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핸드셋 +1.50%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New 신라젠 +10.77%
    2. 2 1 SK하이닉스 -1.42%
    3. 3 1 삼성전자 -1.27%
    4. 4 1 셀트리온 +1.28%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1.28%
    2. 2 1 LG전자 +5.45%
    3. 3 1 한국항공우주 +5.37%
    4. 4 - 메디포스트 +2.79%
    5. 5 - 신라젠 +10.77%
    6. 6 - 한국전력 0.00%
    7. 7 - LG화학 +2.95%
    8. 8 - 한미약품 -8.50%
    9. 9 1 대우조선해양 +8.98%
    10. 10 1 셀트리온헬스케어 +8.61%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