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서비스

검색

검색어 입력폼

금융 메인메뉴

서울제약

  • 018680
  • |코스닥
  • 개요
    서울제약 동사는 1985년 12월 23일 설립되어 의약품(양약)제조 및 판매업을 주요목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음

    주요제품으로 고혈압치료제(아토르정), 비만치료제(웰트민정), 피부질환치료제(다이플루캡슐) 등이 있으며 관련 제품들의 가격은 매년 하락하고 있음

    포스텍과 동아대학교로부터 기술도입계약을 완료한 패혈증치료제 물질은 저분자 펩타이드물질로 인체의 면역학적 방어기작을 항진시키는 신개념의 패혈증 치료제로서, 보건복지부 지원과제로 선정되어 전임상 시험을 완료하였음

    최근 구강붕해필름을 생산하기 위한 신규 Platform technology (SmartFilm® Technology)를 확보하여 마침내 2012년부터 국내시장을 필두로 상업화를 실현하였음

    매출구성은 정제 외 63%, 경질캅셀제 24.6%, 내용액제 11.12%, 연고크림제 1.73%, 연질캅셀제 0.42%, 기타 0.25%, 반품추정부채 -0.23%, 매출할인 -0.89% 등으로 구성
  • 10,800
  • 0
  • 0.00%
  • 호가
  • 거래량 20,775(87%)|
  • 거래대금 220백만원
06.25장종료 마이페이지 등록
  • 전일
    10,800
    고가
    +10,950
    상한가
    14,000
  • 시가
    -10,650
    저가
    -10,500
    하한가
    7,600
1일 시세그래프
1일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1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3개월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1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3년 시세그래프
빅차트
  • 전일
    10,800
    고가
    +10,950
  • 시가
    -10,650
    저가
    -10,500
  • 14,000
    1.62% (-0.01%)
  • 7,600
    916 (678)
  • 19,250
    EPS/PER도움말
    111/97.30 (원/배)
    EPS/PER 용어 도움말 EPS = (지배주주)당기순이익 / 발행주식수 PE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EPS
  • 10,000
    BPS/PBR도움말
    6,423/1.68 (원/배)
    BPS/PBR 용어 도움말 BPS = (지배주주)자본 / 발행주식수 PBR = 현재가 / 최근 연간 결산 BPS
  • 업종
    -
    WICS
    제약 +0.57%

최근검색/마이증권/인기검색

최근검색

최근 검색종목이 없습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 검색/시가총액 상위종목
최근검색 전체 리스트 닫기
    MY종목

    로그인하시면
    나의 MY종목 리스트를 볼 수 있습니다. MY 증권 로그인 하기

    종목정보 접기


    HOT 종목

    조회급등
    1. 1 1 삼성전자 -1.27%
    2. 2 3 셀트리온 +0.17%
    3. 3 3 삼성전기 +1.66%
    4. 4 New 동양철관 -11.75%
    더보기
    인기토론
    1. 1 - 셀트리온 +0.17%
    2. 2 - 삼성전자 -1.27%
    3. 3 - LG전자 +3.28%
    4. 4 - 동양철관 -11.75%
    5. 5 1 삼성전기 +1.66%
    6. 6 1 우리종금 +4.06%
    7. 7 1 아난티 -1.92%
    8. 8 1 한국전력 -0.86%
    9. 9 - 기아차 +0.48%
    10. 10 4 SK하이닉스 -5.25%
    더보기

    광고


    푸터

    카카오가 제공하는 증권정보는 단순히 정보의 제공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사이트에서 제공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제공된 정보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으며, 카카오는 이용자의 투자결과에 따른 법적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c) Kakao Corp. All rights reserved.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카카오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